영화2020. 2. 15. 19:53
반응형

Nakjung Kim

February 20, 2012 · 

<박중훈과 정약용의 목민심서>

박중훈 영화, 깡패같은 내 애인, 청년실업 프랑스와 한국 청년 차이


괜찮은 한국영화 - 읔 뒷북, 다들 보셨죠? 작년에 겨우 봄. 


작년에 한국 영화를 하나 봤는데요 (뒷북입니다.ㅎㅎ) 박중훈씨와 정유미씨가 등장한 영화인데 <깡패같은 내 애인>인가하는 제목...


박중훈선생님은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었다 (단무지를 씹으며) "(실업 문제가) 다 정부가 잘못해서 생긴 문제인데,니 탓이 아니야. 당당하게 살~어. 힘내 씨-발" 


=> 만약에요, 회사가 잘 나가서, 인력이 더 필요한 상황을 가정해보세요. 구직자 홍세화 "저 영어를 잘 못하는데요, 토익이 680인데요, 될까요?"


이건회 사장 "아 세화씨, 한국사람이 뱃속에 태어날 때 hello my papa 하고 태어났나요? 회사에서 영어 배우게끔 학원비도 내주고 그럴테니까 걱정하지마...내일부터 출근해요. 일이야 회사 다니면서 다 배우는 거지...처음부터 일 잘하는 사람이 있나..."


실제로 사람이 필요한데, 사람 못구해 보세요. 회사가 이렇게 됩니다. 이것이 자본주의의 참 모습이고 객관적인 실화입니다.


박중훈의 대사 "프랑스 얘들이 데모했다"는 이야기는, 2006년 <최초고용계약/ 사르코지 노동악법>에 반대해서 데모한 것을 지칭하는 것 같은데요.


무슨 취직 문제가 <정부> <공동체> 탓이냐? 다 자기 탓이고, 부모 잘 만나고 못 만나고 탓이지? 일상생활 속에서 강력한 우파들의 "내 탓이오" 운동의 결과입니다.


정치의 본질, 기본에 대해서 정약용의 <목민심서>에 보면 잘 나와있는데, 수령 (사또: 군수 시장 구청장 등)의 의무들 중에 하나가, "성년이 된, 혼기가 찬 싱글 남녀들을 짝을 맺어서 ========> 그 목적은 사회 노동력의 재생산과 사회질서 유지에 있지만 =====> 아무튼 짝을 맺어서 성혼을 하는 것입니다. 정약용은 자기 고을에서 짝을 찾지 못하면, 다른 고을 수령에게 연락을 해서 소위 소개팅을 잘 주선해야 할 것을 주문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결혼, 가족제도도 정치의 영역인데, 노동력의 재생산이나 청년 실업 문제, 청년 노동권의 문제는 더욱더 중요한 정치의 영역이라고 봅니다.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봤습니다

    2020.04.06 14:4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