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2013. 12. 16. 23:13
파업에 참가하지 못하고, 소위 스캅 Scab 이 되어야 했던 주인공 아빠. 그 아빠가 기차를 운전하기 위해서 정지해있던 기차로 오르려고 할 때에, 누군가 (아마 꼬마 아들인 것 같은데) 와서, 부른다. 

그 기차역 플랫폼에 서 있던 철도원, 가족의 생계를 위해서 파업에 동참하지 못하고 나서는 그 심정.

  삐에트로 제르미 감독의 영화 <철도원> 또 한번 보고 싶다.

 Il Ferroviere (1955) directed by Pietro Germi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