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2020. 5. 13. 06:50

[언론 보도] 참고 자료



https://imnews.imbc.com/replay/2020/nwdesk/article/5770083_32524.html

뉴스데스크

박소희기자 이미지 박소희

"그날의 충격과 공포"…시민들이 남긴 '5·18의 기록'

입력 2020-05-12 20:40 | 


앵커


초등학생부터 주부들까지 당시 일반 시민들이 목격하고 경험했던 1980년 5월의 광주는 어땠을까요?


5·18 40주년을 맞아서 당시 이들이 남긴 기록들이 공개 됐습니다.


박소희 기자 전해 드립니다.




"온 몸이 피투성이가 되어 끌려가는 참혹한 광경 앞에서 숨이 막힌다"




대학교 3학년 재학당시 시민군과 함께 전남도청에 있었던 김현경씨가 기록한 오월의 광주.


"총부리가 어느틈에 자신의 가슴을 향해 날아올지 모르는…"


계엄군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 자신만의 암호로 꾹꾹 눌러쓴 그날의 일기가 처음 공개됐습니다.


[김현경/당시 대학생]

"(5·18에 대해) 최근 2, 3년 사이에 왜곡이 많이 되었죠. 누가 책임자인지 이렇게 진실을 말해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무서움에 떨어야했던 당시 국민학교 6학년 김현경 양.


대학생이었던 이춘례씨는 시위에 참석하지 못했다는 자괴감에 평생을 괴로워해야했고 가정주부 강서옥씨는 비통한 현실 앞에서 그저 기도밖에 할수 없었습니다.


일반 시민들이 남긴 일기 16점에는 그날의 충격과 공포가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이번 5·18 40주년 특별전에는 민간인 162명의 사망 기록이 담긴 피해신고 접수 상황 등 세계 기록 유산 10여 점의 원본도 최초로 전시됐습니다.


[노선희/대한민국역사박물관 학예연구사]

"도대체 그때 어떤 일이 있었는지 제대로 알고 가는 또 오늘의 우리에게 518 민주화 운동이 어떤 의미인지를 스스로에게 물어보고 답을 찾는 그런 전시…"


오는 16일부터는 5·18 관련 영화 20여편의 무료 상영회도 열립니다.


광주 학살현장에 있었던 군인의 죄책감을 다룬 1988년 영화 '황무지'는 테이프를 압수당해 상영기회조차 갖지 못한 희귀 영상입니다.


사진기자였던 나경택, 이창성 기자가 촬영하고도 신문에 실리지 못했던 현장사진 4천여 점도 이번에 온라인으로 공개됩니다.




MBC뉴스 박소희입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