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노동2021. 2. 24. 19:50

회사의 과실치사, 안전미비로 인한 노동자 사망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최소장치인 '중대재해기업 처벌법', 과실치사 기업 처벌에 대한 법률안이 다시 만들어져야 한다.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지만, 5인~ 99인 이하 회사의 경우, 안전 시설이나 안전교육, 안전담당자 배치가 제대로 이워지지 않는 곳이 많다. 

 

인천 재활용 공장.

작업 특징:  재료 자체가 굉장히 위험하다. 건물 철거할 때 발생하는 골재,철근, 콘크리트 분리작업. 대형 자석으로 철근을 선별해 내는 재활용 공장.

문제점: 안전 담당 직원 부재

 

건물을 철거할 때 나오는 골재나 철근, 콘크리트를 컨베이어벨트 위에 쌓아놓고 대형 자석으로 철근을 선별해 재활용

 

출처: https://bit.ly/2ZKLqll

 

 

산재 청문회 하루 만에 또 끼임 사고…노동자 사망 홍영재 기자

 

yj@sbs.co.kr 작성 2021.02.23 20:32

 

- <앵커> 인천의 한 공장에서 야간작업을 하던 50대가 숨졌습니다.

 

일터에서 숨지거나 다치는 사람 없게 하자고 어제(22일) 국회에서 산업재해 청문회가 열렸는데 하루 만에 또 안타까운 사고가 난 것입니다.

 

홍영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인천 서구 오류동에 있는 한 재활용공장.

 

오늘 새벽, 야간작업을 하던 50대 원 모 씨가 사고로 숨졌습니다.

 

이 공장은 건물을 철거할 때 나오는 골재나 철근, 콘크리트를 컨베이어벨트 위에 쌓아놓고 대형 자석으로 철근을 선별해 재활용하는 곳입니다.

 

 

 

 

숨진 노동자는 컨베이어벨트에 낀 이물질을 제거하는 작업을 맡았는데, 작업 도중 컨베이어벨트에 끼는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고 직전 컨베이어벨트 끝부분에 철근이 박혔는데, 원 씨가 벨트 밑에 손을 넣어 철근을 빼는 순간 벨트가 다시 움직였고 그대로 빨려 들어간 것입니다.

 

 

 

원 씨는 머리와 왼쪽 팔을 크게 다쳐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당시 사고현장에는 원 씨를 포함해 공장 노동자 6명이 있었는데, 경찰은 산업안전보건법상 꼭 상주해야 하는 안전관리자가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고 업체 관계자 : 지금 다 자리에 안 계세요.]

 

고용노동지청도 현장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특히 컨베이어벨트에서 이물질을 빼낼 때 기계 작동을 중단시키고 작업했는지를 중점적으로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고용노동청 관계자 : 관리감독자가 지정됐고 관리감독자가 업무 수행했는지도 저희가 따져볼 거고요. 안전조치 안 한 부분 있는지도….]

 

경찰은 내일 원 씨에 대한 부검을 마친 뒤 회사 관계자들의 과실 여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6219244&plink=THUMB&cooper=SBSNEWSPROGRAM&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