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2021. 4. 21. 16:52

4월 21일 새벽에 눈이 오다.

 

지난 겨울에는 눈이 적게 내린 편이었는데, 4월 내내 날씨가 저온인데다 급기야 눈이 내리다.

3월에 따뜻한 날씨 때문에, 일찍 자라기 시작한 솔 (=부추) 잎 위에 눈이 쌓이다.

 

파도 심어놨는데, 내일 아침이면 다 얼어버렸을까? 살아남으려나? 

 

2월 초면 매화 꽃이 피던 남쪽 고향 집이 그립다.

3월이면 매화 향기가 집 대문에서 집 바깥으로 난 길까지 퍼지곤 했다.

특히 밤이나 새벽 공기가 조용할 때, 매화 향기는 자유를 만끽하며, 

코에 톡 하고 쏘일 정도였다. 

 

토론토의 날씨는 아마도 백두산 위쪽 간도나 북만주 날씨와 유사할 것이다. 

겨우 내내 밤이면 눈이 오기도 했다. 그 눈은 물이 되고, 물은 이 땅을 비옥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사람이 살기에는 아직도 너무 춥다.

그만큼 에너지를 많이 써야 하고, 그 에너지 소비량도 다른 나라에 비해 너무 많다. 

 

솔잎, 부추잎 위에 눈이 척척 하고 달라붙는다. 

그래도 내일이면 솔잎이 다시 녹색으로 되돌아오리라.

 

강한 향기를 내품는 솔잎으로.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