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민주당2016. 4. 23. 18:14
반응형

김용옥의 정치적 주장들은 농약을 많이 뿌린 배추들에 가깝지, 유기농 배추는 아니다. 


1. 김용옥은 '413 호남 투표에 분노한다'고 했지만, 내가 볼 때는 '호남 민심이 김용옥의 정치적 머리를 능가했다.' 그리고 과거에도 그랬지만, 미래도 김용옥을 뒤로 따돌릴 것이다. 국민의당과 안철수의 보수적 속성에도 불구하고, 선거결과를 보면, 1987년 이후 만들어진 정당질서들을 호남 유권자들이 가장 먼저 빠른 속도로 해체시켰다. 


-진보정당이 국민의당 자리 대신 들어섰으면 더 좋았겠지만, 현실에서는 그렇지 못한 점이 아쉽다. 김용옥의 주장은 호남민심이 413총선과 2017년 대선을 동시에 고려하고 있다는 것도 간과했다. 정치적 다원주의라는 입장에서 보면 대구 유권자들이 30년 넘는 여당인 새누리당을 심판했듯이, 광주와 호남에서 30년 넘게 여당이었던 더민주를 심판함으로써, 다당제, 다원주의적 정치 질서들을 창출했다. 


- 호남 유권자들이 정당투표에서 더민주당에 30.61%, 국민의당에 48%, 정의당에 7%를 줌으로써, 적어도 3개 정당들을 경합시키겠다는 정치적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더민주 지역구 후보들의 경쟁력 없음에 대해서는 논외로 치자) 


- 전라도 신화라고 김용옥이 표현했는데, 그 단어 역시 적절한 용어도 아니다. 김용옥의 정치적 판단은 비-역사적이다. 이승만 정부 하에서는 대구가 가장 강력한 반-이승만 세력이었고, 박정희 정부 하에서 부산-마산 항쟁이 79년 터졌다. 그 연속 선상에서 80년 광주항쟁과 시민무장투쟁도 해석되어야 한다. 


- 그리고 1789년 프랑스 혁명이 결국 나폴레옹 등장으로 끝났다고 해서 그걸 '프랑스 혁명 신화는 깨졌다'고 하는가? 김용옥이 정치학자도 역사학자도 아니지만, 자의적으로 아무렇게나 용어를 써서는 안된다. 프랑스 혁명은 보편사이고, 1980년 광주항쟁은 그냥 '호남인들의 비지니스'인가? 실제 광주항쟁이 보여준 저항정신, 시민참여민주주의, 제국주의에 대한 각성, 한반도 평화에 대한 역사적 각성 등은 오히려 '보편정신'으로 승화되어야 할 성질의 것이다. '전라도 신화'는 애초에 없었다. 



기사 출처: 

http://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40934.html?_fr=mt1

반응형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과대포장된 사람입니다.
    책은 많이 읽었는지 잘 모르겠지만 정치,경제, 역사, 사회 등에 대한 성찰이 너무 피상적이고, 그의 강의를 듣고 있자면 자의적인 해석이 너무 많습니다.

    헌데 김용옥뿐이겠습니까?
    진보매체에 글을 올리는 자들의 수준을 보면 기가 막힐 정도인데...

    너무 공부를 안하고 성찰의 깊이는 형편없습니다.
    통섭적 시각이 아니면 파악할 수 없는 것들을 자신의 관점에서만 해석하다보니 논리적 오류와 비약이 난무합니다.

    2016.04.25 22: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늙은도령님. 예. 잘 지적하신 것 같습니다. '통섭'은 힘든 작업입니다. 개인적으로도 많이 공부해야 하고, 넓게 깊게. 또 다른 사람들과 꾸준히 오래 작업해야 좋은 결과가 나오는데, 그런 집단들이 많지는 않으니까요.

      김용옥교수는 가끔 재미있는 이야기도 할 때도 있는데 (엔터테이너로서), 정치 분석이나 제안들은 아무래도 전공자가 아니기 때문에, 한계가 많습니다. 특히 위 '전라도' '호남' 분석은 넌센스입니다.

      80년 광주 정신이 언제부터 '전라도 신화'로 변질되었나요? 전라도 '민담'이나 '설화' 수준이나 그냥 '에피소드' 식으로 80년 광주를 해석하는 것은, 프랑스 혁명이나 영국 혁명은 세계 보편사처럼 다루면서, 한국사는 '자학'이나 '지역사' 수준으로 폄하하는 일이라고 봅니다.

      2016.04.26 12:0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