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의료2020. 1. 31. 12:37

세계보건기구 발표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18개 국가에서 98건 발생, 그러나 사망자 0명.


중국 우한에서 425 최초 발견, 감염자 평균 연령 59세, 감염자의 89%가 발발 5일 안에 병원에 후송되지 않음,

환자 56%는 남성, 1월 1일 이전에 확진받은 환자의 55%는 해산물과 연관 

The WHO said there had been 98 cases in 18 other countries, but no deaths.



Coronavirus declared global health emergency by WHO




Media captionDr Tedros Adhanom Ghebreyesus: "We must all act together now to limit further spread"

The new coronavirus has been declared a global emergency b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as the outbreak continues to spread outside China.


"The main reason for this declaration is not what is happening in China but what is happening in other countries," said WHO chief Tedros Adhanom Ghebreyesus.


The concern is that it could spread to countries with weaker health systems.


At least 213 people have died in China, with almost 10,000 cases of the virus.


The WHO said there had been 98 cases in 18 other countries, but no deaths.


Most international cases are in people who had been to the Chinese city of Wuhan, where the outbreak began.


However, there have been eight cases of human-to-human infection - in Germany, Japan, Vietnam and the United States.


Speaking at a news conference in Geneva, Dr Tedros described the virus as an "unprecedented outbreak" that has been met with an "unprecedented response".


Science Photo Library

Coronavirus outbreak



Data based on the first 425 cases confirmed in Wuhan


59 was the average age of those infected


89%were not hospitalised until at least five days of illness


56%of the cases were men


55%of cases diagnosed before 1 January linked to seafood market


Source: 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중국 우한에서 425 최초 발견, 감염자 평균 연령 59세, 감염자의 89%가 발발 5일 안에 병원에 후송되지 않음,

환자 56%는 남성, 1월 1일 이전에 확진받은 환자의 55%는 해산물과 연관 ) 


He praised the "extraordinary measures" Chinese authorities had taken, and said there was no reason to limit trade or travel to China.


"Let me be clear, this declaration is not a vote of no confidence in China," he said.


But various countries have taken steps to close borders or cancel flights, and companies like Google, Ikea, Starbucks and Tesla have closed their shops or stopped operations.


Preparing other countries

What happens if this virus finds its way into a country that cannot cope?


Many low and middle income countries simply lack the tools to spot or contain it. The fear is it could spread uncontrollably and that it may go unnoticed for some time.


Remember this is a disease which emerged only last month - and yet there are already almost 10,000 confirmed cases in China.


The 2014 Ebola outbreak in West Africa - the largest in human history - showed how easily poorer countries can be overwhelmed by such outbreaks.


And if novel coronavirus gets a significant foothold in such places then it would be incredibly difficult to contain.


We are not at that stage yet - 99% of cases are in China and the WHO is convinced the country can control the outbreak there.


But declaring a global emergency allows the WHO to support lower and middle income countries to strengthen their disease surveillance - and prepare them for cases.


How unusual is this declaration?

The WHO declares a Public Health Emergency of International Concern when there is "an extraordinary event which is determined… to constitute a public health risk to other states through the international spread of disease".


It has previously declared five global public health emergencies:


Swine flu, 2009 -The H1N1 virus spread across the world in 2009, killing more than 200,000 people

Polio, 2014 - Although closer than ever to eradication in 2012, polio numbers rose in 2013

Zika, 2016 - The WHO declared Zika a public health emergency in 2016 after the disease spread rapidly through the Americas

Ebola, 2014 and 2019 - The first emergency over the virus lasted from August 2014 to March 2016 as almost 30,000 people were infected and more than 11,000 died in West Africa. A second emergency was declared last year as an outbreak spread in DR Congo


Media captionInside the US laboratory developing a coronavirus vaccine

How is China handling the outbreak?

A confirmed case in Tibet means the virus has reached every region in mainland China. According to the country's National Health Commission, 9,692 cases have tested positive.


The central province of Hubei, where nearly all deaths have occurred, is in a state of lockdown. The province of 60 million people is home to Wuhan, the heart of the outbreak.


The city has effectively been sealed off and China has put numerous transport restrictions in place to curb the spread of the virus.


People who have been in Hubei are also being told to work from home until it is considered safe for them to return.


The virus is affecting China's economy, the world's second-largest, with a growing number of countries advising their citizens to avoid all non-essential travel to the country.


How is the world responding?

Voluntary evacuations of hundreds of foreign nationals from Wuhan are under way.


The UK, Australia, South Korea, Singapore and New Zealand are expected to quarantine all evacuees for two weeks to monitor them for symptoms and avoid any contagion.


Coronavirus misinformation spreads online

Diary of a life in locked-down Wuhan

Virus evacuees criticise Australia quarantine plan

Australia plans to quarantine its evacuees on Christmas Island, 2,000km (1,200 miles) from the mainland in a detention centre that has been used to house asylum seekers.


Countries with diagnosed cases have been keeping patients in isolation. In other recent developments:


Italy suspended flights to China after two Chinese tourists in Rome were diagnosed with the virus; earlier 6,000 people on board a cruise ship were temporarily barred from disembarking

In the US, Chicago health officials have reported the first US case of human-to-human transmission. Around 200 US citizens have been flown out of Wuhan and are being isolated at a Californian military base for at least 72 hours

Russia has decided to close its 4,300km (2,670-mile) far-eastern border with China

Two flights to Japan have already landed in Tokyo. Three passengers have so far tested positive for the virus, Japanese media report

Two aircraft are due to fly EU citizens home, with 250 French nationals leaving on the first flight

India has confirmed its first case of the virus - a student in the southern state of Kerala who was studying in Wuhan.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의료2020. 1. 31. 12:24

중국인민일보, 2003년 사스(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 코로나 바이러스를 발견한 중난산(钟南山) 박사 견해를 실었다. 중난산 박사는 1936년생으로 흉부질환 권위자임. 

(중국 인민 일보 기사 요약)

1) 2020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향후 전개 : 앞으로 7일~10일 까지 최고 고비를 맞이할 것이다. 그 이후 진정될 수 있다. 

지금 가장 최선 방법은 두 가지인데, '조기 발견'과 '조기 격리 조치'이다. 

2) 2003년 사스는 6개월 이상 지속되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그 정도 길지는 않을 것이다.

3)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 개발은 앞으로 3~4개월 걸릴 예정

4) 2020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2017년 박쥐에서 발견된 바이러스와 상동 (相同 homology)를 띠고 있다.

그리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the 2019-nCoV )는 야생동물로 추정되는 제 2 (중간단계) 호스트를 거쳐 형성되었다.

5) 환자 현황: 중국 30개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폐렴 환자 숫자는 4515명, 이 중 106명 사망.

6) 우한 시에 현재 긴급 임시 병원을 건설한 목적은, 병원 안에서 감염을 막기 위한 것이다.


중난산 박사는 전국민이 협력해서 우한 시를 지원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기사 출처:


http://en.people.cn/n3/2020/0129/c90000-9652302.html



Novel coronavirus outbreak may reach peak in one week or about 10 days: expert

(Xinhua)    09:55, January 29, 2020

The novel coronavirus (2019-nCoV) outbreak may reach its peak in one week or around 10 days, renowned Chinese respiratory expert Zhong Nanshan said Tuesday.


By the end of Monday, 4,515 confirmed cases of pneumonia caused by the novel coronavirus had been reported in 30 provincial-level regions. A total of 106 people had died of the disease, according to the National Health Commission.


GUANGZHOU, Jan. 28 -- The novel coronavirus (2019-nCoV) outbreak may reach its peak in one week or around 10 days, renowned Chinese respiratory expert Zhong Nanshan said Tuesday in an exclusive interview with Xinhua.


"It is very difficult to definitely estimate when the outbreak reaches its peak. But I think in one week or about 10 days, it will reach the climax and then there will be no large-scale increases," Zhong said.


Zhong is the head of a national team of experts set up for the control and prevention of the novel coronavirus-caused pneumonia and an academician of the Chinese Academy of Engineering.




Renowned Chinese respiratory scientist Zhong Nanshan (钟南山)receives an interview with Xinhua in Guangzhou, south China's Guangdong Province, Jan. 28, 2020. (Xinhua/Liu Dawei)


"There are two keys to tackling the epidemic: early detection and early isolation. They are the most primitive and most effective methods," he said.


Zhong said fever and weakness are the typical symptoms of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for the majority of patients.


Ten to 14 days is a sound period for isolation and observation: When the incubation period ends, those who fall sick will get timely treatment and those who do not will be just fine.


He suggested that hospitals should be staffed with not only infectious disease specialists, but also specialists in treating severe cases to better save patients.


By the end of Monday, 4,515 confirmed cases of pneumonia caused by the novel coronavirus had been reported in 30 provincial-level regions. A total of 106 people had died of the disease, according to the National Health Commission.





Aerial photo taken on Jan. 28, 2020 shows the construction site of Huoshenshan Hospital in Wuhan, central China's Hubei Province. The construction of Huoshenshan Hospital, a makeshift hospital for treating patients infected with the novel coronavirus, is underway in Wuhan. (Xinhua/Xiao Yijiu)


Among the total, Hubei Province in central China reported a total of 2,714 confirmed cases of the pneumonia caused by the virus. Wuhan, the provincial capital, is the center of the outbreak.


Epidemiologically, the novel coronavirus is homologous to the virus discovered in a type of bat in 2017, said Zhong, adding that the 2019-nCoV probably has an intermediate host that may be a certain kind of wild animal.


"The SARS (Severe Acute Respiratory Syndrome) outbreak lasted about six months, but I don't believe the novel coronavirus outbreak would last that long," said Zhong.


The country has taken a series of powerful measures, especially early detection and early isolation. "We have sufficient confidence in preventing a major outbreak or a recurrence as long as the two measures are in place, although we still need to conduct much scientific research," he said.


Noting that a key for Wuhan is how to reduce infections inside hospitals, Zhong said he supported the construction of makeshift hospitals in the city to control the infectious disease.




Members of a medical team heading for Wuhan of Hubei Province board the plane in Xining, northwest China's Qinghai Province, Jan. 28, 2020. A team comprised of 135 medical workers from Qinghai left for Wuhan on Tuesday to aid the novel coronavirus control efforts there. (Xinhua/Zhang Long)


Zhong said the activation of top-level public health emergency response was aimed at reducing the chance of infection.


The vaccine development may need three to four months or even longer, said Zhong. "Now scientists are speeding up research of neutralizing antibodies of the virus, but it takes time."


"With help from across the country, Wuhan, a heroic city, will pull through," Zhong said. 


(Reporting by Wang Pan, Xiao Sisi, Li Laifang, Lou Chen, Cui Enhui)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의료2020. 1. 30. 11:42

온라인 판 중국 인민일보를  잠시 봤는데,  2002년 사스 때와는 확연히 다릅니다. 신속하게 코로나 바이러스 뉴스를 게재하고 있음. 2002년 사스 발생으로 800명 사망자를 낸 중국으로서는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막지 못하면 전 국가적 수치라고 여기고 있음. 


20년째 중국에서 거주하고 있는 도이체 벨레 컬럼니스트 프랑크 지렌 의견 소개:


친중적인 보도일 수 있겠지만, 요지는 다음과 같다. 2002년 사스 발생 때와 달리, 중국 정부가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상황을 신속하게 보도하고 있고, 기업과 중국인들도 중국 정부와 협력하고 있다. 온라인에 퍼진 박쥐탕 사진은 서태평양 팔라우 휴양지에서 촬영된 것이다. 코로나 바이러스 진원지는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중국 정부가 이번 위기를 극복하면 보건 위생, 동물 복지, 검열완화 등이 개선될 것이다. 



[요약]  

[1] 중국정부 태도 변화:  2002년 사스 때는 은폐, 2020년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는 공개

시진핑은 ‘심각한 도전’이라고 선언. 리커창 수상은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 규모를 측정하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직접 우한을 방문.


[2] 중국 정부 즉각적 조치 

5천600만명이 격리수용, 항공 철도 장거리 버스 교통수단이 14개 도시에서 운행 중지

민심의 동요없이 중국인들이 정부의 강력한 조치를 수용.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가 가장 심한 후베이 지방에 1억 천만 달러 긴급 조치.

수백명의 의사와 의료진이 후베이 지방으로 급파. 

중국 설 연휴도 연장되었고 학교, 회사는 문을 닫음. 

2020년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처하는 중국은 2002-2003년 사스 발생 때와는 달리 사실을 은폐하지 않고 바로 알리고 대처에 나섬.

사스 발발시, 중국은 사실을 몇 개월 은폐했다가 800명이나 사망.

2020년은 중국 정부는 매 시각 사망자와 감염자 숫자를 발표 중.

우한에서 건설되고 있는 새로운 병원 모습이 현지 생중계. 

시진핑 정부는 야생 동물 무역을 금지하기로 결정.


[3] 코로나 바이러스 진원지에 대한 거짓 정보와 혐오 조장 문제

박쥐탕 때문에 코로나 바이러스가 발발했는가?


전염병이 희귀종 동물 고기를 판매하는 우난시 후아난 시장에서 발생한 것으로 온라인에서 퍼짐.

소셜 미디어에 박쥐탕을 먹는 여성 사진이 올라왔는데, 이는 우난시 후아난 시장에서 촬영된 것이 아님. 그 사진 촬영 장소는 중국이 아니라 서 태평양 군도 ‘팔라우 Palau’였음.

코로나 바이러스 기원지는 아직도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음. 

중국에서 특별한 요리로 통하는 박쥐탕과 비슷한 그 어떤 것이라고 추측만 하고 있음.


[4] 달라진 중국 정부 태도, 검열 완화

중국 정부 당국이 온라인에서 벌어지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진원지’ 논쟁에 대해서 과거처럼 완강하게 막지 않고 느슨하게 풀어주고 있음. 그 이유는 중국인들이 정보 통제를 해버리면 더 분노할 것을 알기 때문.

물론 중국 정부의 통계를 전부 신뢰하기 힘들다. 전례:  2008년 가루우유 스캔들부터 2011년 웬조우 열차 충돌 사건을 은폐했던 사례가 있기 때문.


[5] 우한 시장 조우 시안왕 발언


우한 시장 조우 시안왕이 코로나 바이러스 소식을 빨리 알리지 못한 책임을 지고 시장직을 사임하고 싶다고 밝힘. 이는 마오쩌둥식 자아 비판의 현대판이지만, 조우 시안왕은 베이징 정부 허가없이는 그 뉴스를 제 때에 발표할 수 없었음을 과감히 시인.


[6] 중국 기업들의 태도 

중국 테크노 기업들도 현재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처중. 

위챗은 새 기능을 첨부시켜 사용자들이 전염 가능 사건들과 부적절한 처방들을 즉각적으로 서로 보고할 수 있게 만들고 있음. 

인터넷 상업 플랫폼인 타오바오도 이런 위기 상황에서 마스크를 팔아 돈벌이를 하려는 회사들을 온라인에서 폐쇄조치함. 

틱톡으로 알려진 ‘도우인’ 스트리밍 플랫폼도 문닫은 극장들에서 볼 수 없는 영화 상영중.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가 중국인들의 연대를 강하게 형성중. 


[7] 중국인들의 정부에 대한 태도

중국인들이 정부당국이 과장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음. 

세계보건기구 WHO도 중국에 ‘응급’ 조치를 선언했지만 “전 세계 건강 응급”상황은 아직 선포하지 않은 상태. 


[8] 향후 확산 문제 – 독감과 비교해볼 것. 

전염병이 더 확산될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음. 치사율 역시 사스와 다른 호흡기 감염에 비해 더 낮음.

매년 독일에서 독감 (플루)으로 인해 죽는 사람 숫자는 2만명.

전 세계적으로는 매년 20만~65만명 정도 플루로 인해 사망.


[9] 한가지 분명한 건, 중국 시진핑 정부의 가장 최우선 과제는 ‘안정’이다.


중국인들이 직접 투표로 뽑은 정부가 아니기 때문에, 베이징 정부는 인민의 저항과 폭동을 방지하려면 신속한 결과를 내와야 한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경제적 충격은 지금 예측할 수가 없다. 그러나 관광업은 곧바로 타격을 입었다. 그리고 우한 시에 있는 프랑스 르노, 미국 GM, 일본 혼다 공장은 생산을 중단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2020년 1사 분기 중국 경제 성장율은 5% 미만으로 떨어질 것이라는 보도도 있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는 곧 방역될 가능성이 크다. 만약 이번 위기로, 보건 위생 체계, 동물 복지, 언론 검열 등의 문제가 중국에서 개선된다면, 중국은 보다 더 강건한 나라가 될 것이다.



OPINION


https://www.dw.com/en/opinion-coronavirus-could-strengthen-china/a-52190430


Opinion: Coronavirus could strengthen China


After initial shortcomings, Beijing has acted more efficiently against the coronavirus crisis than it did against SARS. But China still needs to overcome some challenges to pass this test, says DW columnist Frank Sieren.


    

BG Alltag in der abgeriegelten Stadt Wuhan (Getty Images)

The coronavirus has China's elite firmly in its grip. President Xi Jinping has spoken of a "serious challenge." Prime Minister Li Keqiang wore a protective mask and went to the frontline in Wuhan to assess the scale of the epidemic for himself. A Politburo Standing Committee crisis meeting was broadcast on state television — on Chinese New Year, the most important holiday in the country, offering a rare view behind the scenes of the otherwise very secretive inner circle of power.


Read more: Countries evacuate citizens from China as coronavirus infections rise


The message from Beijing was clear: We will do everything necessary to contain the virus that is spreading from China across the world! Xi also made a clear warning to his comrades, saying that anyone who tried to cover up the spread of the disease would be "be nailed on the pillar of shame for eternity."


Prime Minister Li Keqiang wearing a mask in Wuhan (picture-alliance/AP Photo/Chinatopix)

Prime Minister Li Keqiang traveled to Wuhan to get a first-hand look at the crisis


The scale of Beijing's measures so far is unprecedented. Only an authoritarian one-party state could have implemented them so rapidly: Some 56 million people are under quarantine and air, rail and long-distance bus traffic has been suspended in at least 14 cities. What is incredible is that there have been no demonstrations, let alone riots, in the regions affected. There seems to be a high tolerance amid the population for the government's draconian measures.


Major events canceled


The authorities also canceled plans for the Spring Festival and long-awaited sporting events and closed off access to the Great Wall. A 25,000-square-meter (270,000 square-foot) hospital with 2,300 beds is due to be built from scratch in Wuhan and up and running by the beginning of February. Emergency measures costing the equivalent of over €100 million ($110 million) have been put in place in Hubei, which is the hardest-hit province. Hundreds of doctors and other medical personnel have already been sent to the area. The Spring Festival vacation will be extended and schools, and some businesses, will remain closed for longer than expected.


Read more: Coronavirus paranoia is outpacing its actual danger


The situation was different with the 2002/2003 SARS outbreak: The scale of the epidemic was played down for months. By the time it had been brought under control, 800 people had died. Now, Beijing is providing information about the number of cases and casualties almost every hour. Even the construction of the new hospital is being live-streamed.





Construction vehicles and machines digging at the site of a future Wuhan hospital (imago images/Xinhua)

Work is underway to build a new hospital in Wuhan


Social media seems to be less censored than it has been for years and the coronavirus outbreak is the number one topic. Videos of overworked nurses are circulating, as well as outraged memes. In one of these, last week's spectacular New Year's TV gala is juxtaposed with scenes of stressed doctors eating instant noodles in barren rooms instead of celebrating. Such criticism is currently tolerated. Beijing has finally banned the wild animal trade as it should have done a long time ago. It is hardly difficult not to eat bats or snakes.


Caused by bat soup?


The epidemic is thought to have originated at the Huanan market in downtown Wuhan, where exotic wild animals were sold. The now-famous video of a woman eating a soup in which a bat is swimming, however, was not shot at this market — or even in China. It's from Palau, an archipelago in the western Pacific Ocean. The precise origin of the virus is still unknown, contrary to many claims. It is only likely that it was something similar to bat soup, which is still considered a delicacy in China.


Read more: Coronavirus vaccine — a race against time


Normally, online debates about such matters would not have time to develop as any controversial comments would be deleted immediately to avoid panic. Currently, however, the government has loosened its grip on the reins of control. It knows that damage control is crucial. If the authorities were to tighten their censorship at a time like this, the population's general uncertainty could easily turn to anger. After all, there is a limit to the trust of the Chinese in official statistics. There have been too many cover-ups in the past, from the milk powder scandal of 2008 to the Wenzhou train collision of 2011.


A street in Wuhan (picture-alliance/Kyodo)

A market thought to be at the center of the virus outbreak has been shutdown


There is also no denying that there were some serious failures in Wuhan. The city's mayor, Zhou Xianwang, offered his resignation on Monday and admitted in an interview on CCTV that information was not made public early enough. This was a contemporary form of Maoist self-criticism, but he also delivered a courageous side blow to Beijing when he stated that, as a local politician, he would not have had the authority to release such information without approval from above.


Cohesion from the crisis, perhaps even progress?


China's tech companies are also doing everything they can to fight the crisis. WeChat has launched a new function so users can report suspicious incidents and also inadequate measures. The e-commerce platform Taobao has removed sales of face masks by firms trying to make money on the crisis. Streaming platform Douyin, known in much of the world as TikTok, is showing Spring Festival films that cannot be seen in cinemas shut down because of the crisis. At the end of the day, the crisis has also created solidarity. Most people in China do not think the government reacted in an exaggerated way.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has declared an "emergency in China" but not yet a "global health emergency."


Frank Sieren (picture-alliance/dpa/M. Tirl)

DW columnist Frank Sieren


It is still unclear how the epidemic will develop. The mortality rate is still well below that of SARS and other respiratory infections. By comparison, some 20,000 people die of the flu and its consequences each year in Germany. Worldwide, the figure lies between 200,000 and 650,000.


One thing is certain: Beijing's top priority is stability. Since the Chinese population does not elect its own government, Beijing has to deliver fast results if it wants to avoid protests and riots.


The epidemic's economic impact cannot yet be predicted. However, there has already been an effect on tourism and some major international companies, including France's Renault, US carmaker General Motors Japan's Honda, have also had to put a stop to their operations in Wuhan. Certain media outlets are predicting that China's economic growth in the first quarter could fall to below 5% because of the outbreak. SARS also had a significant economic impact, but, right now, all this is simply speculation. It is quite possible that the coronavirus will be contained soon. If it leads to a debate about improvements in the health system and animal welfare, or even about censorship, the crisis will have served to take China further.


DW columnist Frank Sieren has lived in Beijing for over 20 years.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2020. 1. 28. 16:07

.


2012.10.03 20:29

장하준 교수입장에 대해 – 차이와 공통점 (1)


원시


조회 수 1068 


다음 글은 장하준-정승일-이종태 저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쾌도난마 한국경제:2012>를 한국에서 보내주셔서 그 책을 읽기 전에, 그 이전에 개인적인 관심으로 봐온 장하준 교수에 대한 제 생각입니다. 복지국가소사이어티나 대선전략과는 별로 상관이 없습니다. 이 부분은 따로 처리하겠습니다. 


서설 


한국언론을 보면, 정책선거를 하는 사람들 중에 눈에 띄는 사람이 장하준교수이다. 장하준의 주장도 지난 30년간 비주류였고, 지금도 국내 대학 경제학과 교수들 사이에서는 '배척'당하고 있는 것을 보면, 한국 대학을 비롯한 시민사회의 보수성이 얼마나 뿌리가 강한가를 알 수 있다. 


다른 한편, 아쉬움이 있다.  2012년 대선 국면에서, 가장 좋은 그림은, 장하준교수의 경제정책과 진보정당(좌측)의 대안이 경쟁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지 못한 것에 대한 진한 아쉬움이다. 2000년부터 시작된 진보정당운동이 2004년 국회의원 10석을 얻은 이후 비만증세에 암세포까지 퍼지지 시작해서 자기세포(자기 편)까지 갉아먹고 죽이기를 거의 8년간 가까이 지속했다. 2012년 통합이식수술은 피와 산소부족으로 실패했고, 수술대 오른 환자는 병원을 탈출해 행방불명되었다. 



보수당(새누리당),리벌리스트(민주당)과의 차별성, 즉 진보정당의 자랑이었던 진성당원제는 '불법 여론 조작'도구로 전락했고, 한국 정치개혁의 상징으로 대두된 독일식 정당명부 비례대표제도는 정파두목들의 당 헤게모니 장악수단으로 변질되었다. 세번째 지역패권투표도 지역감정이나 봉건적 혈연 지연 학연에 기초한 계파정치 타파를 부르짖으며 '정책정당' '이념정당'을 외쳤던 진보정당도, 국민들 앞에 '제 밥그릇 챙기기 위해서는 동지들도 까부수고 패는' 파벌정치 집단으로 각인되었다. 



1.장하준교수와 좌파정당의  정치적 연대 가능성과 차이점을 이야기하게 된 정치적 배경



1970년대 서구 마르크스주의자나 좌파의 입장에 따르면, 현재 장하준교수의 ' 자본 통제 capital control'는 정부가 자본주의 시장에 적극 개입하는 '혼합경제 (케인지안 모델: 자본주의 시장제도를 근본적으로 개혁하지 않고 자본주의 체제 내부에서 성장과 분배를 동시에 달성하자는 입장)' 혹은 '수정자본주의' '국가 자본주의' 로 쉽게 분류되고 비판적 대상이 되었을 것이다. 


70년대가 아니더라도, 2011년에 출판된 “그들이 자본주의에 대해서 말해주지 않는 23가지 Things They don't tell you about capitalism“ 이라는 책, 서문 (introduction xiii)에 보면, 장하준은 “나는 자본주의는 인류가 지금까지 발명해놓은  가장 좋은 경제 체제라고 믿고 있다“고 적고 있기 때문에, 반-자본주의를 지향하는 정치적 좌파의 정치적 신념과는 충돌한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그들이 자본주의에 대해서 말해 주지 않은 23가지”에서 장하준이 비판하는 자본주의는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라는 아주 특수한 한 가지 종류의 자본주의이지, 자본주의 사회체제 일반에 대한 것이 아니다. 어떤 측면에서는 이렇게 해석되도 될 것 같다. 장하준교수의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비판의 정치적 목표는 '더  나은 자본주의, 인간적 얼굴을 한 자본주의'이다. 



그런데 한국 정치 역학관계와 대선 후보들의 정책들을 고려했을 때, 포괄적으로 말하자면, 장하준 교수의 '자본 통제 capital control'의 입장과는 정치적 연대 가능성 (*물론 capital control 자본통제의 주체와 방식을 놓고는 경쟁관계에 있음)이 존재한다.  



인간적 얼굴을 한 '착한' 자본주의가 안철수라는 인물로 '재림'했으면 좋았을텐데, 안철수의 친구는 이헌재였다. 장하준교수의 정책적 '적'이다. 왜냐하면 이헌재는 1997년 IMF 통치이후  '미국식 월 스트리트 자본주의를 선진기법이라 칭송하면서, 앵글로 색슨식 자본주의를 한국에 이식화한 재정부 모피아의 대부였기 때문이다.  



최소한 담론과 여론정치에서 장하준교수의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 비판과 좌파 정당의 정치적 연대 가능성을 이야기하는 이유는, 장하준교수의 정치적 '좌경화' 경향도 눈에 띄이기 때문이다. 9월 21일 최근 민주당 기관지가 된듯한 한겨레 신문 주최로 [진보-보수를 넘어 사회통합]이라는 애매모호한 기치하에 <자본주의와 복지국가 모델> 토론회가 있었다. 마르크스 <자본> 번역자 김수행 선생도 등장했고, 장하준 교수와 짝을 이뤄 패널 중에 신-고전파 교수를 공동 비판하기도 했다. 



그리고 문재인 캠프 주관인 <담쟁이 포럼>에 출연해서는,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신자유주의정책을 비판하면서, 노-사-정 위원회를 복원시키는 한국식 <노동자-경영자 공동 결정론 Mit-bestimmung:독일의 사례>을 하나의 대안으로 볼 수 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위 두 발표장에서 장하준의 발언들은 과거 <나쁜 사마리아인들> <23가지> 의 내용에 비해서, 상당히 정치적인 발언이라고 볼 수 있다.


 위 두 책의 핵심은 한국은 여전히 산업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이고, 그 주체로서는 정부가 시장에 개입해야 하고 (산업과 고용정책, 복지정책에 적극적으로 개입주장), 민간자본과 협력체제를 구축하는 리더쉽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것이 장하준이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의 대안으로 제시하는, 즉 '자본 통제 capital control' 정책의 근간을 이루는 제안이다. (23가지 p.136)



따라서 국내 자본, 초국적 자본에 대한 통제라는 점에서는 장하준교수와 좌파정당이 '정치적 연대'할 수 있겠다. 다만 그 주체와 방법을 놓고 차이점이 있는데, 최근에 와서 장하준교수가 <노동자>를 적극적으로 복지국가 정책의 주체로 세워야 한다는 주장을 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이 부분이 여론에서 보다 더 부각되느냐 마느냐는, 장하준의 몫이기라기 보다는 좌파정당과 노동자들의 몫이라고 본다.



왜냐하면 비록 장하준교수가 '자본 통제'를 제안했다고 하더라도, 이 '자본통제'는 꼭 좌파, 리버럴리스트 정당(민주당)만 할 수 있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실은 장하준의 입장은 1) 새누리당 박근혜도 2) 민주당, 안철수 team 도 3) 진보정당도 언제든지 다 같이 할 수 있는 입장이다. 



어떤 사람들은 장하준 교수를 새누리당 박근혜가 영입하는 것에 대해서 논리적으로 정책적으로 맞지 않는다고 했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다. 스칸디나비아 반도 (스웨덴, 노르웨이, 핀란드 등 인구 1천만 이하 국가들)을 제외하고 복지체제가 잘 갖춰진 나라들 중에 하나가 캐나다인데, 캐나다의 경우 보수당 (현 집권당도 보수당인데,이름이 진보적 보수당이다.PC=progressive conservative party)이 각 주 정부 차원에서는 집권을 하면서, 연방차원에서 자유당 정권 혹은 신민주당(NDP: 유럽의 사민당과 유사)과 타협하고 경쟁하면서 복지제도를 만들어왔다. 물론 1990년대 중반 이후, 영국 쌔처, 미국 레이건의 조폭-신자유주의적 정책과 유사한 방향으로 선회하고 있다. 



따라서 어떤 측면에서는 장하준교수가 정당을 선택하는 기준은, 장하준 교수에게 부여될  '권력 의지'와 '권력 집행력의 실제 크기'일 것이다. 그리고 현재까지 드러난 장하준 교수의 정책들은  테크노크라트 케인지안에 가까웠으나, 최근 정치적 발언들은 사회운동적 케인지안 (노조, 시민단체, 풀뿌리 민중운동 등의 제도화, 법률화 통로에 관심, 노-사-정 위원회의 복구 등) 경향으로 옮아간 듯 하다. 한국 보수당, 민주당의 립서비스와 실제 정책실현 의지가 불분명한 상황에서, 미리 짐작할 수 없지만, 장하준 교수의 경제정책은, 그 이론적 근거로 봐서는, 새누리당, 민주당,  좌파당 모든 방향으로 다 나아갈 수 있다. 




2012.10.04 17:48


장하준교수 입장에 대해 ; 차이 (2) 진보좌파적 경제정책은 무엇인가?


원시


조회 수 925 -




장하준교수 이야기를 하기 전에, 우선 이 물음을 던진다. 우리는 민주당-새누리당을 능가하는 경제정책이 없느냐고 비판, 비난,지적,요청당하고 있다. 2000년 민노당 이후 지금까지 진보정당이 대안적 경제정책을 기대 이상으로 생산해 내지 못한 이유들은 여러가지가 있다. 그 중 주체 내적인 원인을 따져보자. 행정 (혹은 시의원 -국회의원 입법) 운영 기회가 왔을 때, 구청장(울산 동구,북구청장 등) 시의원들의 정치적 경험들에 대해서, 성과/한계/차후 계획 등을 철저하게 평가해서 전 당적으로 공유하지 못했다. 당원들과 연구자들도 결합해서 그 행정-입법 경험과 실천을 경제,정치,법률,행정,도시건설,노동 등의 주제로 발전시키지 않거나 못했다.




현재 진보신당, 과거 4년간 진보신당이 정치적 실천을 보면, 굉장히 제한된 소재 몇가지에 한정되어있고, 그 파급력 역시 크지 않다. 




정책정당에 대한 잘못된 견해들 비판 (1) 노회찬 발언 “우리 정책은 다 준비되어 있는데, 발표할 정치적 자리나 기회가 부족하거나 언론이 안 실어준다” 정책 개념이 제한적이고 잘못 설정되어 있는 견해다. 이런 견해는 정치적으로 지적으로 실천적으로 오만하고 '조직적 관점'이 결여되었다. 정책 생산의 발원지는 크게 지역주민들, 직업공간들, 타정당들과의 비교 등에서 나온다. 우리가 이것들을 다 준비하고 있단 말인가? 위와 같은 견해는 적절하지 않고 거짓에 가깝다. 우리의 주체적 역량을 더 이상 과장은 하지 말아야 한다.




(2)유럽 사회복지국가 모델이나 공공정책 교과서 절충적 복사로 정책생산이 완료되었다는 견해. 이런 견해는 경제전문가를 자처하는 테크노크라트 형에서 나온 오류이다. 이들이 주로 하는 일은, 과거 박정희-전두환 정권시절 행정관료들이 덴마크, 네덜란드, 스웨덴, 미국, 독일 현지 방문해서 '보고서'작성하는 정치행위와 본질적으로 동일하다. 민주노동당 시절 '서민에게 복지를 부자에게 세금을' 세금 정치학의 출발점 이후, 이것은 하나의 출발점에 불과함에도, 수주대토식으로 이와 유사한 무슨 '특출한 아이템'으로 승부하려는 '대박 정신'을 버려야 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정책정당을 만들 것이며 누가 그 정책의 생산자, 실천자가 될 것인가? 극단적인 비교를 해보자. 미국 대학들은 연구비를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편이고, 정책생산 교수들이 숫자에서 압도적으로 많다. 그런데 왜 미국 백악관 정치는 월가 금융자본가 손에 좌지우지 되는가? 그것은 미국 와싱턴 D.C에 있는 정책생산자 회사 160개의 씽크탱크를 좌지우지하는 게 로비스트들이기 때문이다. 비지니스-클라이언트(고객) 연맹체가 백악관의 정책들을 흔들고 있는 것이다. 이 씽크탱크가 정책생산 교수들을 고용하고, 정책들을 철저히 계급기반, 차별적으로 지배동맹 엘리뜨에 유리하게 만들어내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 좌파정당들은 어떻게 정책을 만들어야 하는가? 연구소(think tank)야 당연히 당에 기관으로 있어야하지만, 저 로비스트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바로 당원들과 지역주민들과 노동자들이다. 





과거 민주노동당,현재 진보신당 당원교육은 굉장히 제한적인 의미에서 교육이다. 학원식, 강연식, 암기식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수동적인 방식에 불과하다. 이것은 좌파 정당의 참 모습이 아니다. 





목표는 전 당원의 정책생산자화이다.  이게 이상적인가? 전혀 그렇지 않다. 진보신당의 경우, 특별한 주제, 예를들어서 핵발전소 폐지를 연구한 김익중 선생의 경우와 같은, 그런 주제들이 아니라면, 노동, 교육, 보건의료, 연금, 여성정책, 인종주의, 참여예산, 세금, SOC(사회간접자본), 녹색 등의 현안들에 대해서는 당원들 스스로 학습해서 각 직능별로 정책입안자가 될 수 있는 당활동을 만들어야 한다. 정책연구소는 그런 도우미 역할을 해야 한다. 





이런 실천이 이뤄질 때, 장하준 교수의 키워드 “자본 통제 capital control”의 주체와 방법을 놓고, 장하준교수와 그 입장과 생산적인 경쟁을 할 수 있는 우리 주체의 조건을 만들 수 있다. 




그리고 한 가지 지적할 것이 있다. 김상철 정책연구원(서울시당)과 페이스북 대화에서, 김위원은 진보정당에서 잘한 정책모델이 생각나지 않는다고 했는데, 이는 잘못이다. 김위원이 하고 있는 작업과 내용부터 좋은 평가를 받을 것이 있고, 이런 내부생산자들 내용이 2000년부터 지금까지 서류 파일로 일련번호로 다 기록되어, 역사책처럼 학습되고 재평가되고 혁신되어야 한다.우리가 만든 것을 우리가 애정을 가지고 평가, 비판, 확산, 공유하지 않으면 누가 하겠는가? 




정책이 스웨덴 사민당 올로프 팔메 수상으로부터 한반도에 떨어지는가? 캐나다 장애인 복지정책이 좋다고 이민온 한국인들의 말처럼, 캐나다 복지정치가 한국에 낙하되는가? 과거 12년간 정책연구소와 정당활동 방향은 전면 수정되어야 하고, 몇 몇 인기 정치인 위주의 거품 정치, 그리고 그 팬들로 구성된 정당활동은 중단되어야 한다. 





진보정당에서 누가 경제정책을 써야 하는가? 마지막 이 주제를 마감하면서, 논리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것을 하나 지적하고 싶다. 나는 개인적으로  운동권들, 진보신당을 비롯한 진보정당했던 분들이 경제정책에서 '디테일'이 약하다. 대안이 없는 집단들이라고 욕먹고 있는 현실 자체가 이해가 되지 않고, 넌센스라고 생각한다. 물론 이렇게 된데에는 지도부와 자기 성장 프로그램없는 근시안적인 거품을 조장하거나 자족적인 정당활동에 그 원인이 있다.  





1천만 노동자들, 과거 농민들, 과연 그들이 매일 매일 조금씩 자기가 하고 있는 노동 일지를 쓰고, 진보정당에서 그것들을 취합해서 '서류 document'로 만들고, 그를 기초로 해서 '정책들'을 썼다면, 그런 욕을 먹을 필요가 있겠는가? 



 


좌파에게 공부가 무엇인가?  지젝 Zizek, 레닌, 마르크스, 홈스 봄, E.P 톰슨, 푸코, 서양 남자들 이름 나열하는 게 공부의 전부인가?  2000년 이후, 정당 만들어놓고, 노동자들 공장이건 사무실이건 교실이건 그 수많은 노동자들의 노동 체험들이 '정책화'되지 못하는 정당 활동을 반성하지 않는다면 그 공부들은 노량진 공무원 시험과 다름없다. 





마키아벨리의 명언 "군주 한 사람 머리보다 수만의 대중들의 머리가 더 현명하다"라는 말을 기억하라 ! (Machiavelli, Discourses on Livy) 내가  장하준교수처럼 연구자나 교수들을 무시하거나, 진보신당 내 아주 잘못된 먹물비판하면서 조야한 민중주의가 마치 엄청난 좌파의 고갱이처럼 간주하는 자폐적 문화를 옹호하는 것도 아니다. 





어떤 경남의 한 당원이 진보신당이 왜 노동자들의 친구가 되지 못하고 외면당하고 있는지 자문을 던지는 글을 보았다. 하루 일과 이후, 단 10분, 30분이라도 자기 노동 현장, 사무실이건 실내건 실외건, 또 노동의 현장이 아닌 삶의 터전에 기초한 그들의 체험이 실리지 않는, 그 이야기가 회자되지 않는 당에서는 창조적인 정책은 나올 수 없다. 좌파의 경제정책은 예를들어서,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공간의 사적 재산과 자산 (private ownership) 의 모든 대상들과 주제들에 개입을 해야 한다. 




2012.10.04 23:13


장하준 대 김상조 논쟁; 좌파의 <경제 민주화> 개념


원시


조회 수 2742 



장하준교수와 공통점과 차이 (3) 경제민주화 논쟁 기원 1997년 IMF 원인과 처방의 차이


장하준 교수의 열쇠말 '자본 통제 capital control'을 이야기하기 전에 (2)에서 말했던, 왜 좌파정당은 경제민주화에 대한 대안이 없는가? 에 대한 질책, 그 원인들 중에 외부적인 것에 대해서 하나 언급한다. 남 탓하자는 것은 아니지만, 한국 대학 경제학,정치학,행정학과의 보수성과 미국 의존도 때문이다.  양적으로 압도적으로 많은 연구자들이 소위 ‘신 자유주의’ 옹호자들이고, ‘신-고전파’ 경제학의 주류 방법론을 사용하고 있다. 



예를들어 책 제목이 [노동 경제학: 이론, 증명과 정책]이라고 할지라도, 연구 목표와 방법론의 경우, 마르크스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 계량경제학(econometrics)을 사용해서 신고전파 노동시장이론을 정립한다고 밝히고 있다. 미국의 경우 정책생산은 경제학과 보다는 공공정책(public policy)에서 컨소시엄 형태로 법학/행정을 비롯 제반 사회과학대학과 연계해서 정책을 생산해내고 있다. 조-중-동도 지적하는 한국 사회과학대학의 미국대학 의존도 심화는 당연히 한국의 진보정당 정책생산에 악영향을 지난 60년간 끼쳐왔고 끼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경제민주화 용어 논쟁



대선을 앞두고 새누리당 김종인의 '경제민주화' 발언을 놓고, 재벌개혁을 주제로 토론들이 오가고 있다. 그러나 '복지'와 마찬가지로 '경제민주화'는 새누리당(보수)도 민주당(리버럴리스트)도 다 제 관점대로 사용할 수 있다. 재벌비판만이 경제민주화라는 등식은 성립하지 않는다. 경제 민주화라고 했을 때, 민주화 (democratization)은 리버벌 민주주의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공통점인 자본주의 시장 경제를 제 1원리로 삼는 Liberal Democracy) 안에서 '민주화'이다.


 

1)새누리당 김종인의 리버럴 민주주의 Liberal Demoracy – 1987년 헌법에서 '경제 민주화' 조항은, 2012년 대기업의 불공정 거래 시정, 해도 해도 너무한 상속 등 소유구조 비판 = 시장 질서 내에서 공정성 강조



2)민주당 문재인 + 안철수 리버럴 민주주의 Liberal Democracy – 재벌 내부 순환출자제도 반대, 총수 권한 축소, 하청업체와의 불공정 시정 = 시장 질서 내에서 공정성 강조, 새누리당과의 양적 차이지 질적인 큰 차이는 없다.


 

3)진보좌파의 입장에서 경제 민주화: 자본주의 시장질서와 소유권에서 비롯된 소득 불평등과 사회적 부정의 개혁: 


현재 금융자산 소득 + 노동 소득 + 토지 소득 [rent 소득]  (ownership: private property) 과 관련된 제도 법률 개혁, 불평등 노동소득 시정, 회사 경영에 노동자의 직접 참여 등 = 자본주의 시장 질서와 소유권 (기득권) 개혁 등.



경제민주화 담론에서,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경제 민주화' 개념을 비판할 때, 좌파시각이 아닌, 그 내부 이념과 노선인 리버벌 민주주의 입장에서 평가할 필요가 있다.


장하준 - 김상조 논쟁의 역사적 기원



그리고 장하준 (영미식 신자유주의 자본주의+주주자본주의의 극복을 경제 민주화) 대 김상조 (재벌 개혁=경제민주화 ) 의 경쟁 및 토론에서도 다 나름대로 '경제 민주화'라는 말을 쓸 수 있다.  왜 '경제민주화'라는 개념 정의가 서로 다른지 밝히기 위해서는, 장하준과 김상조의 논쟁의 기원은 1997년 IMF 외환위기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1997년 외환위기 사태가 발생했을 때, 그 원인 진단과 해법을 놓고, 소위 '고금리, 노동유연화-해고자유, 민영화, 바이코리아'로 대표되는 IMF식 '긴축정책'에 저항할 이론적 실천적 근거를 제시하는 연구자들은 많지 않았다. 특히 진보적 관점, 노동자의 관점을 가지고 일관되게  외환위기 원인과 IMF역사상 가장 혹독한 '긴축정책'의 문제점들을 비판한 진보진영의 이론가들은 거의 없었다. 지금 정책전문가들을 자처하는 사람들을 보면 그 당시 파산선고당한 것에 대한 자성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당시 한국 사회과학계는 좌건 우건 파산선고했다. 


그 때 1998~9년 장하준교수의 논문이 나오기 시작했다. 1998년에 김수행 교수의 초대로 미국 매샤추세츠 대학 (Amherst) 경제학과에 있는 제임스 크로티 (James Crotty)교수가 한국에 왔다. 대학원 세미나에서 크로티는 왜 한국의 진보진영은 한국 재벌(대기업)이 분해되어 외국 자본에 매각되는 것에 반대하지 않느냐고 질타했다. 


그리고 IMF 긴축정책 강요, 고금리 정책, 노동유연화 명목으로 노동자들 해고를 마음대로 해버리는 것, 노조탄압, 미국-영국 은행 제도와 규칙을 한국 은행에 적용하는 것을 반대했다. 


케인지안 제임스 크로티 교수 눈에는 한국 자본주의 체제는, '자본 통제 (정부가 시장을 활용하되 민간 자본과의 협력체제를 구축하거나,  공공기업의 운영, 고용정책에 직접 개입, 해외 투기 자본에 대한 방어벽 설치 등:capital control)'을 영국-미국에 비교해서 훨씬 잘 하고 있는, 일종의 모범적인 모델 국가인데, 왜 한국이 신자유주의의 첨병 IMF 긴축정책을 고분고분 다 받아들이냐고 우리를 비판했다. 



 1998-9년 사이 국내에도 소개된 장하준교수의 논문, [한국 위기 해석: 금융 자유화, 산업정책, 그리고 기업지배구조: 1998: 유철규-박홍재 공저], ['도덕적 해이'의 해이: 아시아 위기로부터 벗어나기:1999] 역시 당시에 우리들에게 상당히 신선한 충격이었다. 왜냐하면  한국 언론에서 주류적 입장이었던, IMF 위기 원인은 관치금융과 정경유착설과는 전혀 달랐기 때문이었다. 



1997년-98년 외환위기 극복하고 없는 미-달러 모은다고, 국민들이 금반지 녹여서 미-달러 외환고 채우는 것을 방송 3사가 생방송으로 중계하고, IMF 외환위기를 국민적으로 극복해보자고 ML에 가 있던 LA다저스 박찬호의 승리와 LPGA 박세리의 우승컵 세르모니에 눈물 쏟던 시절이었다.



1997년 당시 모든 주요언론들은 IMF외환위기의 원인을 내부적 요소에 있다고 보았다. 그 단적인 사례가 상반기 기아 자동차 부도사태, 그리고 연이은 한보철강 부도였다. 한보철강의 경우,  '관치금융 (김철수 제일은행장 + 김현철 청와대 + 한보철강 장태수 사장)' 이런 3각 동맹론이 외환위기의 원인으로 지목되었다. 


이 진단에 따르면,  ‘한국 정치 경제 시스템’의 비합리성, 즉 한국 자본주의의 비합리성 (경제 3주체의 비합리성과  비효율성,  정부의 관치금융, 재벌의 정경유착과 대마불사론에 근거한 도덕적 해이, 제 2금융권의 난립과 감독 소홀, BIS기준 무시, 소비자들의 과소비 등)과 비효율성이 외환위기의 직접적 원인이라고 보았다. 



이런  한국 경제 3주체 때리기와 그 주체들의 자학적 분위기와 상반되게, 장하준교수는 [한국위기 해석하기] 논문에서, 김영삼 정부가 국가정부 주도의 '유도 계획 경제 indicative planning economy'를 포기함에 따라, 재벌들의 과잉투자 (중복투자)를 제어-조절하지 못했기 때문에 97년 외환위기의 빌미를 제공했다고 본다. 


그리고 관치금융(정경유착: 정실 자본주의 crony capitalism)도 정부 주도의 '경제개발 5개년 계획' 하에서 보다는, 김영삼 정부가 이러한 산업정책을 포기함에 따라, 오히려 정부로부터 독립해 점점 파워가 강해진  재벌들이 정부관료들과의 유착관계를 강화시켰다는 주장이다. 그리고 한국과 아시아의 외환위기 원인은 미국의 자본시장 개방 압력 등의 외적 조건들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IMF 긴축정책에 반대해서, 장하준은 2차 세계대전 직후 패전국가 일본, 독일에도 점령군 미국이 미국식 경제모델을 강요하지 않았는데, 1997년 한국에는 왜 미국식 경제제도를 강요하고, 한국의 산업정책을 완전히 포기하게 주저앉혔는가를 통탄한다. 



제임스 크로티와 장하준의 공통점은 '자본 통제', 즉 '유도 계획경제'의 긍정적 역할에 대한 강조였고, 한국은 '자본통제' 모델의 모범적인 국가였는데, IMF 통치체제가 그 모델을 없애버린다고 주장했다. 


'유도 계획 경제'는 박정희-전두환-노태우 정권하에서 '경제개발 5개년 계획'과 같이, 정부가 민간 기업에게 정부보조금,사회간접자본 제공,세금 감면 등의 혜택을 주면서 특정 사업에 투자하도록  (포항제철, 현대의 경우 정주영 사장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조선업 지시 등 이후 성공 케이스 사례로 듦) 유도하는 정책이다. 이는 구-사회주의 국가의 국유화와 명령 계획경제와 달리 자본주의 시장을 최대한 활용했다.  



[말하지 않는 23가지: 19번째 이야기: 공산주의의 몰락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여전히 계획경제를 실시하고 있다]에서도 장하준은 1998~9년에 언급한 정부 주도 '유도 계획 경제 indicative planning'의 긍정적 역할과 필요성을 적극 강조한다.


   실제로 미국 정부는 미국 제약회사의 신약개발 R&D 에 천문학적 정부 보조금 (국민세금)을 투자하고 있고, 이를 바탕으로 한미 FTA도 체결되었고, 미국 제약회사들이 한국에 지적 재산권과 특허권을 주장하면서 값싼 복제약 (제네릭)값도 상승할 예정이다. 장하준은 이러한 미국의 이중잣대를 [나쁜 사마리안들]의 이웃집 [사다리 걷어차기]로 규정하고, [산업정책] 자기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고 꼬집는다.그의 일관된 주장이다.



이런 배경을 고려했을 때, 경제민주화라는 이름 하에, 한국 (산) 재벌 (기업)의 소유 지배구조 개선이라는 이름하에, 미국-영국식 주주자본주의를 한국에 도입하려는 참여연대 장하성의 입장을 장하준은 극렬 비판한다. 또한 '자본 통제', '유도 계획 경제'의 중요성을 인정하지 않는 재벌소유구조 개편을 주장하는 김상조교수의 '재벌개혁론'도 장하준의 입장에서는 국민들이 만들어낸 기업을 초국적 자본에 팔아버리는 오류를 범할 수 있다고 비판한다. 


와싱턴 컨센서스 10대 계율(신자유주의 모델)을 80년대부터 잘 알고 있던 제임스 크로티나 장하준의 입장에서는, 장하성-김상조의재벌개혁론은 와싱턴 컨센서스가 노린 효과를 그대로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논쟁의 역사적 기원을 무시한 채, 장하준-김상조의 견해는 비슷하다거나[프레시안 기사들], 장하준의 '자본 통제' '유도 계획 경제' 등 산업정책의 강조를 '재벌 옹호론'으로 비판 (정태인) 하는 것은 허수아비 때리기에 불과하다. 



최근 안철수 캠프에 이헌재 모피아 두목이 등장한 것을 장하준 교수는 통렬하게 비판했다. 그 이유는 위에서 설명한 대로, 김대중 정부 하에서 '자본통제, 정부 주도의 유도 계획경제' 모델을 시대에 낡은 것이라고 치부하고, IMF 신탁통치안이 선진화라고 주장한 사람이 바로 이헌재와 그 모피아 그룹이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러한 이헌재 모피아는 김대중-노무현 정부하에서 영미식 금융자본주의를 선진기법이라고 수용하고 동북아 금융허브론을 주창했던 장본인들이다. 4대강 삽질 정책, 극악무도한 언론장악, 고소영 라인, 6형님 등을 제외하고,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권은 경제정책에서 본질적으로 큰 차이가 없다. 오히려 김대중-노무현 정권이 깔아놓은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 고속철도 위를 이명박 정권이 무지막지하게 KTX 타고 브레이크없는 질주를 해버렸던 것이다. 



진보좌파의 정치 경제적 입장을 실천적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장하준교수의 '거시정책(산업정책: 자본 통제, 정부 주도 유도 계획경제 등)'의 주인공은 정부다. 노동자가 주체로 들어서기 위한 프로젝트는 아니다. 장하준교수를 사회주의자가 아니라고 비판하는 일이 우리가 할 일은 아니다. 자기가 사회주의자가 아니라고 하고,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와 맞서 싸우되, 더 나은 자본주의를 찾는 사람이라고 스스로 규정하는 장하준교수더러 '당신은 왜 사회주의자나 좌파가 아니냐'고 비판하는 것은 생산적 대화는 아닌 것 같다.  



우리가 더 집중해야 하는 것은, 단기적으로는, 도시 공간과 새로운 진보도시 건설운동, 소유권 구조를 바꾸는 정치운동이다. 일터, 삶의 터전, 휴식터 등 모든 공간에서 발생하는 계급차별적 요소들을 깨부수는 도시공간의 사회주의적 창출 운동이 필요하다.   





참고자료: Ha-Joon Chang, Hong-Jae Park, and Chul Gyue Yoo (장하준, 박홍재, 유철규), Interpreting the Korean Crisis: financial liberalisation, industrial policy and corporate governance, Cambridge Journal of Economics 1998, 22, 735-746




Ha-Joon, Chang, The Hazard of Moral Hazard - Untangling the Asian Crisis (장하준: 도덕적 해이의 해이 - 아시아 공황으로부터 벗어나기), 3-6 January 1999 New York, USA (미국 경제 협회 연례 발표회) 




Ha-Joon Chang, Bad Samaritans - the myth of free trade and the secret history of capitalism ,2008, Bloomsbury press 


(장하준; 나쁜 사마리아인들 - 자유 무역의 신화와 자본주의의 비밀스런 역사) 


여기에서 나쁜 사마리아인들 = 선진자본주의국가들 = 구체적으로는 신자유주의 정책 집행자들인 IMF, 세계은행, WTO 등 = 사다리를 걷어차는 자들)




Ha Joon Chang, 23 Things They Don't Tell You about Capitalism, 2011, Bloomsbury Press. 


(장하준: 그들이 자본주의에 대해 말해주지 않는 것들) 


그들 = 저 위에 나쁜 사마리안들 = 


자본주의 =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 (70년대 중후반에서 시작되어 현재까지 세계질서를 좌지우지 하고 있는 특정 유형의 자본주의)를 지칭.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시계획2020. 1. 28. 15:35

연간 월세 제한 2 % 



캐나다 온타리오 주, 


Ontario Rent Increase Annual Guideline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국제정치2020. 1. 24. 15:42

Nakjung Kim

January 9 at 1:04 PM · 


10억 아랍인들의 눈이 미국 트럼프 재선보다 더 중요하다.


한국 정부가 호르무즈 해협에 미국의 요구에 따라 연락장교를 파견했다는 뉴스를 접하고 :


(1) 실익도 명분도 전혀 없는 한국군사력 '파병' 및 지원은 하지 말아야 한다. 만약 미국과 이란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군사적 충돌을 일으키면, 브렌트 원유는 현재 68.78달러에서 1배럴당 100달러까지 치솟을 것이고, 석유수입국인 한국 (일본,중국 등)은 직격탄을 맞을 것이기 때문이다.


(2) 다행히 이란과 미국의 확전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란과 미국이 자존심 살리는 정도의 군사행동을 개시했기 때문이다.


(3) 전망: 하지만 이란과 미국의 충돌은 전면전은 아니더라도, 이라크, 레바논, 에맨, 시리아, 쿠르드 주거지역 등에서 친이란-시아파와 미국 동맹군 사이 국지전과 테러양상은 지속될 것이다. 미국은 11월 대선 때문에, 이란은 국내경제 악화와 시민들 불만으로 전면전을 수행할 수 없다.


(4) 트럼프는 미국의 오랜 외교전술을 따라, 내치를 위해 외교전쟁을 일으켰다. 11월 대선과 탄핵국면탈피를 위해, 이란의 보수강경파 솔레이마니를 제거했다. 이는 이라크에 대한 미국의 지배력 재확인, 이스라엘과 사우디 등 동맹국에 대한 힘 과시 용이기도 하다. 하지만 트럼프는 이란과의 장기전이나 전면전은 시도할 수 없고, 하지도 않을 것이다. 트럼프는 '비지니스맨' 노선을 견지해 '화폐 가치'를 추구하고, 선거에 이길 수 있는 경제성장과 미국의 힘 과시 정도로 만족할 것이다.


(5) 트럼프와 미국의 군사적 공격은 아랍권의 민주화, 경제적 종교적 자립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이번 트럼프의 솔레이마니 보수파 거두 제거로, 이란, 이라크, 레바논 및 아랍권에서 일어나고 있는 시민들의 '반부패 운동'과 민주화 운동에는 더 불리한 정치적 환경이 조성되었다.


(6) 911 테러 지원국이 이라크 사담 후세인이고, 미국과 전면전을 벌일 수 있는 대량학살무기를 이라크가 제조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이 이라크를 침략했다. 하지만 실제 이라크에서는 대량학살무기도 발견되지 않았고, 911 테러 지원국이라는 증거도 없었다. 이것은 조지 부시 II 대통령도 자기 실수라고 인정했다.

미국이 이라크를 점령하고 있는 한, 미국과 이란, 미국동맹국들과 다른 아랍권 국가들의 긴장은 더 악화될 것이다.


(7) 한국은 미국의 이해관계가 걸린 아랍국가들과의 외교에서, 미국의 군사적 동맹요구를 수용할 필요가 없다. 아랍 국가들과의 다양한 방식의 외교관계들을 만드는 게 한국이 해야할 일이며, 아랍 국가들 내부에서 일어나고 있는 다양한 민주화 운동세력들을 지원해야 한다.


호르무즈 해협이 경제적,군사적으로 요충지인 이유 요약 (bbc news)


미국 아브라함 링컨 항공모함 호르무즈 해협으로 진출, 긴장 상태 유지.


(1) 오만에 위치한 호르무즈 해협은 아시아 유럽 북아메리카 등으로 석유를 수출하는데 가장 중요한 통로이다.


(2) 호르무즈 해협은 오만과 이란 사이에 위치하고, 가장 가까운 거리는 21마일 (34 km) 이다. 배가 들어오고 나가는 길은 2차선 해양로이고, 이 두 구간 사이 거리는 3.2 km 이다. 전 세계 석유 수출의 5분의 1이 이 호르무즈 해협을 통해 각 국가들로 팔려나간다.


호르무즈 해협 1일 물동량은 1900만 배럴 

말라카 (Malacca) 해협을 통해 나가는 석유 수출량은 1600만 배럴 

수에즈 운하를 통해 수출되는 석유량은 550만 (1일) 이다.


(3) 지정학적 특징: 교통 대란이 발생하기 쉬운 가장 혼잡 지역임.


호르무즈 해협은 전 세계 석유수출 교통요지들 중에 가장 교통대란이 심한 지역이다.


(4) 이란 경제에 필수적인 지역


또한 이란 경제에서도 가장 중요한 해협이다. 석유 수출이 이란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분의 2이다. 2017년의 경우 660억 달러에 육박했다. 따라서 미국 트럼프가 호르무즈 해협 해상 봉쇄를 하는 것에 대해 이란은 극렬 반대할 수 밖에 없다.


(5) 이란과 미국의 갈등, 이란의 위협 방식


트럼프에 맞서서 이란이 들고나온 카드는, 이란이 다른 나라의 석유 수출도 막아버리겠다고 미국과 사우디를 협박하는 것이다. 이란은 호르무즈 해협을 봉쇄하고 석유수출을 아예 봉쇄하겠다고 미국에 대들었다.


(6) 이란과 이라크 사이 '탱커 전쟁' 1908년대


실제로 이런 일이 발생한 적이 있다. 1980년대 이란과 이라크 전쟁 당시, 상대 국가의 석유 수출을 막기 위해 호르무즈 해협에서 전투를 벌였다. 이것이 '탱커 전쟁'이다. 240 석유 화물 탱커가 공격당했고 그것들 중 55개가 난파당해 침몰했다.


(7) 이란 전투 준비 방식


이란은 어떻게 호르무즈 해협에 군사적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가? 해상 어뢰를 설치. 잠수함을 배치하고, 선박 공격용 미사일을 발사하고, 전투용 보트를 석유 탱커 가까이에 포진시킨다.


(8) 이란과 미국이 전쟁을 벌인다면, 세계 경제, 정치에 미칠 영향


이러한 무력 시위는 전 세계 석유 가격을 상승시킬 것이다. 그리고 석유를 원자재로 사용하는 다른 제조업에 치명타가 될 것이다. 특히 자동차 원료의 70%를 차지하는 석유 가격 상승은 당장 일상 생활에 영향을 끼친다.


호르무즈 해협 봉쇄로 인해 이란과 미국 동맹국 사이에 전쟁이 벌어질 가능성도 크다. 이란과 미국 모두 전쟁을 원치 않는다고 말하지만, '자위권 발동' '자국 방어'를 위해서는 전쟁도 불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20. 1. 24. 15:38

Nakjung Kim

January 9 at 1:58 PM · 


태국 외국인 노동자 죽음과 보상비를 보고 든 단상:


진보정당의 존재 이유는 무엇일까?


그간 외국인 노동자가 한국 일터에서 사망했을 때, 대부분 수천만원 정도 보상비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자이분 프레용 (태국에서 온 노동자)씨의 죽음 이후, 산재 보상금이 1억 5천만원으로 협상이 마무리되었다고 한다. 애초에 사측은 3천만원을 제안했다. 고 김용균 사망 이후 언론의 역할이 이번 협상에 영향을 미친 모양이다. 긍정적인 현상이다. 물론 보상비가 아무리 많은들 생명을 대신할 수는 없을 것이다.

(1) OECD 산업재해 1위라는 비극적 현실에서 벗어나는 길은, 우리들에게 뿌리박혀 있는 '노동 천시'와 '직업차별 의식'을 바꾸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들을 강화시키고 어린이부터 학생들의 삶의 가치로 확산시키고 있는 잘못된 법률, 법학자들, 경제학-경영학 교과서들에 대한 비판과 대안적 지식세계를 만드는 일이다.

그렇지 않으면, 죽음의 몸값 3천만원 1억 5천만원, 2억, 3억 이런 보상이면 되지 않겠느냐는 식에 머무를 것이다.


(2) 그리고 노동부를 바꿔야 한다. 노동부는 일터의 위험 요소들에 대한 감시와 감사를 모든 일터에서 '노동자 대표'와 '노조'와 같이 협업을 해야 한다. 이게 상식이 되어야 하고 일상이 되어야 한다. 진보정당의 존재 이유가 여기에 있다.


모든 직장들이 '사람이 일 할만 하고, 안전한가?' 이런 확신이 있어야 한다. 너무 쉽게들 일을 시키고, 너무 함부로 아무렇게나 사람을 대하는 관행이 도대체 어디서 나왔는가? 몇 사람의 부자,자본가,지주,건물주의 악행과 이윤추구에서만 나오는게 아니다. 일상 생활 곳곳에서, 학교에서, 가족과 친구들 사이 대화에서, 직업의 차별과 인권무시는 체계적으로 자행되고 있다.


대안적 지식세계와 삶의 가치관을 만드는 일이 진보정당의 일상 정치가 되어야 함은 다 안다고들 하지만, 10년, 20년, 30년, 50년 끈질긴 맛과 실천력이 부족하다.


(3) 진보정당이 '노동부'에 대한 체계적인 '감시'를 해오고 있는가?

민주노총이 노동부에 대한 '경쟁'과 '협력체제'를 해오고 있는가?를

뒤돌아 볼 때이다. 행정부에 대한 장악력이는 말은 자유한국당, 민주당도 쓴다. 어공이니 늘공이니 그런 '날씬한' 단어들을 만들어 프로페셔널한 척하기도 한다.


언젠가는 '노동 정치'가, 노동자들이 쓴, 노조가 직접 쓴, '현장 백서'를 가지고, 연말이면, '연말 대상, 연말 최우수상, 인기상' 등 수상식을 하는 날도 오겠지?


수동적인 연민의 대상으로 노동자를 바라보는 한, 유시민도 김어준은 죽어서 세번 천당과 지옥을 오르락내리락 해도, '진보의 가치'를 알 수 없다.


(4) 정의당도 능동적인 정치 주체로 노동자들을 바라보고 있는가?


민주노동당 2000년부터 2020년 정의당까지, 노동자들을 교육시킨다는 여러 강사들은 많았지만, 노동자들이 스스로 일터에서 생긴 일들을 발표하는 것을 본 적은 거의 없었다.


진보정당의 존재 이유, 정의당의 정치적 가치는, '타인을 정치 주체'로 만드는데 있다. 그 타인이 누구냐? 가장 오랜 시간, 그 사람 60평생, 70평생, 80평생 그렇게 일만 일만 하다가 간 사람들, 일을 해도 사회적 인정을 아직도 못 받고 있는 사람들이 그 '타인'이다.


직업귀천을 없애자라는 게 '평등 추구' 정도라고 이해하는 한, 그것이 인간의 자유의 실현과 연계될 수 있는 사회적 조건을 만들지 않는 한, 일시적 분노나 연민에 그칠 확률이 크다.


2020 4-15 총선에서 정의당이 유권자들에게 보여줄 '사회적 분노'와 '불의'는 무엇일까? 일터, 그리고 그것을 벗어난 삶의 현장에서 벌어지는 인간의 '위기'에 대한 진지한 현장 조사와 연구에 바탕한 것일까?


참고기사: http://bit.ly/2uuPaLe





경기도 양주의 한 건설폐기물 업체에서 일하다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진 타이인 이주노동자 프레용 자이분의 아버지 분미 자이분이 양주 소망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성탄절 기도회에서 프레용의 영정을 들고 있다.


김달성

January 8 at 7:39 PM

이번에 언론 노동자들의 역할이 컸다

ㅡㅡ


.

고 자이분 프레용 산재사망사건이 원만하게 협상 타결되기까지 언론의 역할이 컸다.


.

특히 뉴스앤조이 ,한겨레신문,경향신문,서울신문의 역할이 컸다.

감사드립니다.


.

프레용사건이 일어난 때는 지난 11월 13일이다. 유가족, 노무사가 사측과 협상했지만 한달 이상 답보 상태였다. 사측이 민사배상액 겨우 3천만원을 고수하면서.


.

그러던 것이 경기북부지역대책위가 꾸려지고 연대활동이 시작되면서 협상이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

대책위가 힘을 얻고 협상이 급물살을 타는데는 언론의 연대와 협력이 큰 도움을 주었다.


.

재벌이나 소수 가진자 편을 드는 언론은 죽었다. 살아있다고 하나 실상은 죽었다.

그러나 사회적 약자 편에 서서 경제.정치 등 온갖 권력을 감시하고 비판하는 언론은 살아 있다. 그 언론은 때로 핍박을 받아 죽어도 다시 산다.


.

무릇 살아 있는 모든 언론들이여,홧팅!


.

오늘 소셜미디어 시대에, 살아있는 모든 일인미디어들도 홧팅!


.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정치/정의당2020. 1. 18. 05:36


Nakjung Kim

December 5, 2019 · 

'지금 당장', '판을 갈자'는 광고카피같긴 한데, 진보정당으로서 차별적인 정치 구호로서는 공허하다. 2004년 민주노동당 노회찬의 '불판을 갈자'는 이미 나온 것이기에 참신성도 떨어진다. 심상정 대표는 속히 '온라인' 총선 기획단을 신설하고, 당원들의 참여를 유도하라 ! 심상정, 이정미 의원은 '펭수 말을 귀담아 들어라' '김명중 나와' 이정미와 심상정 의원은 당장 '자유를 노래하는 여인, 박막례'를 만나라 !

[예시 1]2020 총선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촛불정신'을 구현하지 못한 것을 명료하게 드러내주는 구호여야 한다.


우리 사회의 문제를 가장 종합적이고 적나라하게 보여준 사건은 '김용균의 죽음과 그 과정'이었다.


김용균 개인 몸 (원자화되고 개인화된 몸 atomized body)이 아니라, 우리 사회적 몸 (social body)이 타살당한 것이다.

"아들 딸들아 일터에서 죽지마라"는 내용을 담아야 한다.


[예시 2] -조국 논란에서 불거진, 조선시대로 회귀하는 신분차별을 강요하는 자본주의체제와 교육현실을 비판해야 한다.

"옆집 아이도 우리 아이처럼 !! (키우자)" 이런 공동체 정신을 복원하면서, 재봉건화되는 반동적인 교육체제를 비판하면서 정의당의 '대안적 삶의 양식'을 표현해야 한다.


"부자 DNA는 없다. 신분제 타파 ! " 는 내용을 총선 슬로건은 담아야 한다.

"엄친아 씨가 따로있나? 우리가 한국이다"


[예시 3] "노인의 자유를 노래하라 !" "박막례는 자유다 !"

노인들이 정의당에 표가 안된다고 60세 이상 유권자들을 방치해서는 안된다.


한국 노인들은 OECD 국가들 중에 가장 비참하게 말년을 보내고 있다. 한국 민주주의의 아픈 부분이다. 속칭 586들도 곧 노인이 된다. 우리 심상정 대표가 회갑이다. 노인 행복권은 이제 한국 민주주의의 과제가 되었다.

"우리는 당신들이 필요합니다" 를 외쳐야 한다. 노인을 복지대상으로 바라보는 시혜적 관점을 버려야 한다.


정의당의 "노인 혁명 silver revolution "을 외치는 것이 시대 정신이다. 노인이 힘닿는 것 일할 수 있는 '노인 일자리', 노인들의 사랑을 표현할 수 있는 '표현의 자유권', 노인들의 정치를 대변할 수 있는 '정치 대표권'을 정의당이 자유한국당 민주당보다 더 선도적으로 외쳐야 한다.


"노인 로망스"를 기치로 내걸어야 한다. 혼자 외로워 마세요. 동네로 나오세요라고 정의당이 나서야 한다.


예시 4. 기후정의 등 생태급진주의


예시 5. 남북한 평화체제 형성


출처: https://futureplan.tistory.com/…/심상정-대표님-지금당장과-판을-갈자를-총선기획단… [한국정치 노트 Notes on the Politics of Korea]


'지금 당장', '판을 갈자'는 광고카피같긴 한데, 진보정당으로서 차별적인 정치 구호로서는 공허하다. 2004년 민주노동당 노회찬의 '불판을 갈자'는 이미 나온 것이기에 참신성도 떨어진다. 심상정 대표는 속히 '..


FUTUREPLAN.TISTORY.COM

심상정 대표님, '지금당장'과 '판을 갈자'를 총선기획단 슬로건 너무 공허하다.

'지금 당장', '판을 갈자'는 광고카피같긴 한데, 진보정당으로서 차별적인 정치 구호로서는 공허하다. 2004년 민주노동당 노회찬의 '불판을 갈자'는 이미 나온 것이기에 참신성도 떨어진다. 심상정 대표는 속히 '..

'지금 당장', '판을 갈자'는 광고카피같긴 한데, 진보정당으로서 차별적인 정치 구호로서는 공허하다. 2004년 민주노동당 노회찬의 '불판을 갈자'는 이미 나온 것이기에 참신성도 떨어진다. 심상정 대표는 속히 '..

20Yong Hwa Kim, Seongjin Jeong and 18 others

5 Comments

4 Shares

Like

Comment

Share

Comments

Most Relevant

Nakjung Kim

Write a comment...


Nakjung Kim


Author

Nakjung Kim

Edit or delete this

No photo description available.

Like

 · Reply · 6w

Nakjung Kim


Author

Nakjung Kim Seongjin Jeong 총선,대선 구호로 어떨까요? 직접적으로 표현해서 말입니다.

"건물주보다 사람이 더 존엄하다 = People before Property Ownership

건물주보다 사람이 더 졸귀 존귀~

처음 들었을 때, 어떤 감이 드시는지?

1

Edit or delete this

Like

 · Reply · 6w

Seongjin Jeong

Seongjin Jeong 좋은 슬로건입니다!

하지만 “사람이 이윤보다 먼저다”(People before Profit), 혹은 “조물주보다 건물주”는 금방 똑 떨어지는데, “건물주보다 사람이 먼저다”(People before Property Ownership)는 한번 생각해 보게 하네요.

우선 “건물주”도 ‘토지소유의 인격화’의 한 형태이지만. “사람”인 건 맞으니까, 문법적으로 타당한지 갸우뚱하게 됩니다.

또 한국사회에서 “건물주”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대해 엄청난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게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들이 최근 “조국 사태”처럼 대중들의 광범위한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노트에서 제기하신 정의당의 슬로건 “지금 당장, 판을 갈자”에 대한 비판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이전 노회찬의 “판갈이” 2.0을 기대하는 것 같지만, 지금은 공허할 뿐만 아니라 위선적이라는 느낌마저 줍니다.

그 당시와 달리 이제는 정의당도 “판갈이” 대상이 되었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1

Delete or hide this

Like

 · Reply · 6w

Nakjung Kim


Author

Nakjung Kim Seongjin Jeong 예. 이런 토론 과정을 실은 10회 정도 거쳐야 합니다. 전국에 흩어진 여러 의견들을 모으고 또 모으는 과정 자체가 진보정치이니까요, 질문 드렸습니다.

영어는 또 금새 다가오는데,우리말로도 잘 찾아서 '입말'로 만들어야 하는데, 위 본문에서처럼 "옆집 아이도 우리 아이처럼" 이건 좀 우리말에 가까운데요.

슬로건은 '파격'도 필요합니다. 정말 신선하게 말입니다.

박근혜 경우 "아버지가 이룬 경제성장, 근혜가 복지로 돌려드립니다" 이렇게 나오면 굉장히 유리할 것이라고 봤는데요, 진짜 김종인을 내세워 이런 비슷한 구호를 나온 적이 있습니다.

선생님 의견 잘 들었습니다. SUPER !!Nakjung Kim

January 9 at 1:58 PM · 

태국 외국인 노동자 죽음과 보상비를 보고 든 단상:

진보정당의 존재 이유는 무엇일까?

그간 외국인 노동자가 한국 일터에서 사망했을 때, 대부분 수천만원 정도 보상비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 자이분 프레용 (태국에서 온 노동자)씨의 죽음 이후, 산재 보상금이 1억 5천만원으로 협상이 마무리되었다고 한다. 애초에 사측은 3천만원을 제안했다. 고 김용균 사망 이후 언론의 역할이 이번 협상에 영향을 미친 모양이다. 긍정적인 현상이다. 물론 보상비가 아무리 많은들 생명을 대신할 수는 없을 것이다.

(1) OECD 산업재해 1위라는 비극적 현실에서 벗어나는 길은, 우리들에게 뿌리박혀 있는 '노동 천시'와 '직업차별 의식'을 바꾸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들을 강화시키고 어린이부터 학생들의 삶의 가치로 확산시키고 있는 잘못된 법률, 법학자들, 경제학-경영학 교과서들에 대한 비판과 대안적 지식세계를 만드는 일이다.

그렇지 않으면, 죽음의 몸값 3천만원 1억 5천만원, 2억, 3억 이런 보상이면 되지 않겠느냐는 식에 머무를 것이다.


(2) 그리고 노동부를 바꿔야 한다. 노동부는 일터의 위험 요소들에 대한 감시와 감사를 모든 일터에서 '노동자 대표'와 '노조'와 같이 협업을 해야 한다. 이게 상식이 되어야 하고 일상이 되어야 한다. 진보정당의 존재 이유가 여기에 있다.


모든 직장들이 '사람이 일 할만 하고, 안전한가?' 이런 확신이 있어야 한다. 너무 쉽게들 일을 시키고, 너무 함부로 아무렇게나 사람을 대하는 관행이 도대체 어디서 나왔는가? 몇 사람의 부자,자본가,지주,건물주의 악행과 이윤추구에서만 나오는게 아니다. 일상 생활 곳곳에서, 학교에서, 가족과 친구들 사이 대화에서, 직업의 차별과 인권무시는 체계적으로 자행되고 있다.


대안적 지식세계와 삶의 가치관을 만드는 일이 진보정당의 일상 정치가 되어야 함은 다 안다고들 하지만, 10년, 20년, 30년, 50년 끈질긴 맛과 실천력이 부족하다.


(3) 진보정당이 '노동부'에 대한 체계적인 '감시'를 해오고 있는가?

민주노총이 노동부에 대한 '경쟁'과 '협력체제'를 해오고 있는가?를

뒤돌아 볼 때이다. 행정부에 대한 장악력이는 말은 자유한국당, 민주당도 쓴다. 어공이니 늘공이니 그런 '날씬한' 단어들을 만들어 프로페셔널한 척하기도 한다.


언젠가는 '노동 정치'가, 노동자들이 쓴, 노조가 직접 쓴, '현장 백서'를 가지고, 연말이면, '연말 대상, 연말 최우수상, 인기상' 등 수상식을 하는 날도 오겠지?


수동적인 연민의 대상으로 노동자를 바라보는 한, 유시민도 김어준은 죽어서 세번 천당과 지옥을 오르락내리락 해도, '진보의 가치'를 알 수 없다.


(4) 정의당도 능동적인 정치 주체로 노동자들을 바라보고 있는가?


민주노동당 2000년부터 2020년 정의당까지, 노동자들을 교육시킨다는 여러 강사들은 많았지만, 노동자들이 스스로 일터에서 생긴 일들을 발표하는 것을 본 적은 거의 없었다.


진보정당의 존재 이유, 정의당의 정치적 가치는, '타인을 정치 주체'로 만드는데 있다. 그 타인이 누구냐? 가장 오랜 시간, 그 사람 60평생, 70평생, 80평생 그렇게 일만 일만 하다가 간 사람들, 일을 해도 사회적 인정을 아직도 못 받고 있는 사람들이 그 '타인'이다.


직업귀천을 없애자라는 게 '평등 추구' 정도라고 이해하는 한, 그것이 인간의 자유의 실현과 연계될 수 있는 사회적 조건을 만들지 않는 한, 일시적 분노나 연민에 그칠 확률이 크다.


2020 4-15 총선에서 정의당이 유권자들에게 보여줄 '사회적 분노'와 '불의'는 무엇일까? 일터, 그리고 그것을 벗어난 삶의 현장에서 벌어지는 인간의 '위기'에 대한 진지한 현장 조사와 연구에 바탕한 것일까?


Nakjung Kim

December 8, 2019 · 

김용균의 어머니 김미숙씨 추도문 중에, "너가 있는 그곳에서는 좋은 부모 만나서 행복해라"는 말이 나온다. '좋은 부모'라는 단어가 목에 걸린다. 한국은 20세기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가장 빠르게 달성한 나라로 칭송받고 있다. 과장이 아니라 실제 그렇다.


그런데 우리 민주주의에서 빠진 게 있다. "옆집 아이도 우리 아이처럼" 존중해줄 수 있는 성숙한 삶의 양식이 결여되어 있다. 엄마 김미숙씨는 여전히 '좋은 부모'가 되어 주지 못해서 김용균이 석탄 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죽었다고 자책을 하고 있다.


김용균의 동료들은 1년이 지났어도 변한 게 아무것도 없다고 증언했다. "왜 우리 하청 노동자의 목소리는 외면하는지. 저희 같은 노동자를 개 돼지 취급하기 때문에 그렇다고 봅니다"라고.


노동부가 '사내하청 노동자 다수 공공 대형 사업장 대상'으로 안전 보건 불시점검을 실시했다. 총 399곳에서 353곳이 안전하지 않은 일터였다. 10개 일터 중, 9개 일터가 산업재해 가능 작업장이라는 뜻이다. 일터에서 노동자가 일하다가 죽으면, 회사 경영자가 현행 법보다 최소 50배 ~ 최대 100배 징벌을 받지 않는다면, 한국은 OECD 국가들 중에 노동자 인권이 가장 낮은 나라로 남을 것이다.


고 김용균의 모친, 김미숙씨의 추도사는 슬픔에 그치지 않고, 정치적 희망과 행동 의지를 담았다. '좋은 부모'가 되지 못했다는 자책에 그치지 않고, 문재인 정부도 민주당도 외면하고 있는 노동현실에 대한 분노를 담았다.


"많은 너의 삶과 비슷한 용균이들을 볼 때마다 참을 수 없는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했다. 그리고 "꺼져가는 생명의 시급함을 구하지 못해 어쩔 수 없이 발만 동동구르는 현실"을 비판했다. 김미숙씨는 아들 김용균을 대신해 일터에서 일하다 죽는 비극을 막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다른 사람들이 우리처럼 삶이 파괴되는 것"을 막아보겠다는 김미숙씨의 다짐이다.


한국 일터에 만연한 무책임, 그리고 일반 시민들과 노동자들도 일터에서 죽음의 원인을 '자기 탓'으로 돌려왔다. 이제는 이러한 잘못된 생각을 바꿔야 한다. 김미숙씨 발언대로 이제 '안전조치는 회사의 기본 의무가 되어야 한다. 노동자의 적은 부주의로 죽게되면 본인 잘못으로 몰고가는 폐단'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정치/정의당2020. 1. 17. 15:48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징계사태는 한 여름에 ‘우박’이고, 한 겨울에 ‘열대성 스콜’이었다. 이상 기후난동이었다. 전두환을 잡기위해 기초의원직을 주민 동의없이 버리고,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심상정 대표에게 ‘재가’를 받으려다 실패했다. 2000년 민주노동당 출범 이후, 처음으로 목격한 정치적 과대망상쇼였다. 

 

적어도 정의당은 두 가지를 속히 뒤돌아봐야 한다. 첫번째는 당의 민주적 원리를 너무 쉽게 짓밟은 임한솔의 망상쇼를 가능케 했던 정의당의 토양은 무엇인가? 두번째는 임한솔에 대한 징계와 당으로부터 퇴출을 정의당의 전체 모습으로 과장할 필요는 없다. 한국당,민주당 어느 정당이나 ‘정치 룸펜 군단’이 있고, 돌출적 과잉 자아의식을 가진 자들이 존재한다. 


현재 심상정 대표를 비롯 당 대표단은 임한솔을 길러낸 정의당의 ‘토양’에 어떤 문제점들이 있었는가를 시급히 진단하고 당원들의 지혜를 구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대표단 전체 신뢰도가 415총선을 앞두고 붕괴될 것이다. 


‘누더기 개혁 선거법’의 최대 수혜자가 정의당이라고 과대선전하는 모든 언론의 예측과 달리, 415 총선은 정의당에게 엄청난 난관을 제공할 것이다. 조국 논란 이후 정의당 지지율은 당대표단의 오판으로 체계적으로 하락하고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


또한 임한솔 개인의 과대망상과 특이점도 눈여겨 봐야 한다. 좌파,진보정치가가 ‘욕망’이 없다고? 편견일 뿐이고 이중잣대이다. 한국당 민주당과는 질적으로 다른 ‘삶의 질’에 대한 철학과 정책에 대한 ‘욕망’이 있다. 진보정당만의 ‘정치적 욕망과 욕구’ 자체를 탓하는 건, 손흥민에게 슛하지 말고 패스만 하라는 말과 같다. 


하지만 임한솔씨가 구의원 찢어버리고,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 ‘재가’를 받기 위해 심상정 대표와 담판지으려 했다는 그의 발언은 무엇인가?


‘재가’라는 단어는 전두환이 1979년 1212 군사쿠데타를 일으키기 전, 그 상관인 정승화 참모총장을 반란죄로 몰아 체포하기 위해 최규하 대통령의 ‘재가’를 받으려고 했을 때 쓰던 말 아닌가?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979년 최규하 대통령이라고 간주한 임한솔의 두뇌 속 망상 회로를 보통 정의당 정치가들은 흉내조차도 낼 수 없다. 전두환 추적하다가 전대갈을  닮아간 건 아닌가?

임한솔씨의 의도와 달리, '중앙정보부장'직으로는 김대중,학생들의 민주화  데모를 진압하지 못하니까 '대통령'이 되어야겠다는 전두환 결단과 형식논리적으로는 동일하다. 


임한솔의  ‘정의당 탈당’ 선언문 중에, ‘심상정 대표에게 재가를 받으러 갔으나’ 라는 문장을 보면서, 이것은 보통 과대망상 증세가 아니라는 생각이 저절로 든 이유다.  


임한솔이 전두환 골프치는 장면, 저녁식사 잔치 급습 촬영과 같은 언론활동은 이미 독립언론 뉴스타파가 전두환 일당이라는 제목으로 시리즈를 만들면서, 민주언론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기도 하다. 


임한솔이 심상정의 ‘재가’를 받으러 가는 게, 영화 [26년]이나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러 간 안중근 의사의 결단이었다면, 우리 두 손 모아 기도하고 그의 선택을 존중했을 것이다.


현실은 임한솔의 과대망상 회로의 오작동이다. 전두환이 원래 14년 집권하려던 것을 막았던 힘은 1980년 광주 시민들이 죽음으로써 항거했기 때문이고, 80년부터 87년까지 비타협적으로 투쟁했던 학생들, 시민들의 노력이었다. 앞으로도 마찬가지다. 전두환을 법정에 세워 단죄할 주체는 임한솔 개인만은 아니다. 수많은 시민들이 나서야 할 것이다. 


1980년부터 1987년까지 국회의원들은 많았다. 국회의원이 되어야 전두환을 잡을 수 있다는 임한솔의 생각 자체는 비역사적이고 비현실적인 과대망상에 불과하다. 

‘니가 가라 하얼삔’ 영화를 찍을 것이 아니라면 말이다.


임한솔의 과대망상 쇼는 분명히 정의당의 현 주소이다. 그 토양을 갈아엎어야 한다. 다른 한편 임한솔 개인 특이성과 캐릭터도 분석대상이고 설명되어야 한다. 






(임한솔 씨 페이스북)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정치/정의당2020. 1. 15. 13:31

봉준호 감독 뉴욕타임즈 인터뷰와 정의당 심상정 대표의 "인재영입" 차이.

(*정의당은 '인재'라는 단어를 속히 폐기하기 바람) 

봉준호. 2004년 4월 7일. 민주노동당 총선 지지자. 2020년 1월 13일 아카데미 '오스카' 상 6개 부문 후보.


1. 오래된-깊은 사람을 소중히 하는 진보정당이어야 한다. 난 진보정당의 비례대표 명부작성을 당원 투표+ '국민경선제' '정책자문단'을 통해 만들자고 제안해왔다. 그런데 이런 민주적이고 대문호 개방적인 제안이 당대표 '영입 인재'라는 방식으로 퇴행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2004년 심의원이 되기 전에 어떤 절차와 어떤 조직의 대표자로 민주노동당 비례 1번이 되었는지를 돌이켜봐야 한다.

금속노조, 구로공단, 학생운동 등 30년간의 정치운동이 심상정 경력이었다. 심대표는 한 개인이 아니었고, 그 30년간 궤적 속에 동고동락해온 조직들과 동료들의 대표였다.


2020년 415 총선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자들은 누구와 '동고동락'해왔고, 어떤 사람들을 대표하는가?


2. 봉준호 감독을 21대 415 총선을 앞두고 떠올리는 이유.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지난 20년간 진보정당은 달려왔다. 봉준호 박찬욱 오지혜 권경원 등 영화인들의 얼굴이 보인다. 16년이 지난 지금 이들은 아직도 정의당이나 진보정당을 지지하고 있겠지? 진보정당은 필요할 때 한번 부탁하고마는 '도구적' 인간형이 되어서는 안된다.


봉준호, 박찬욱 감독을 언급한 이유는, 지난 20년간 현재 정의당을 만든 사람들 뒤에는 봉,박감독같은 수많은 지지자들이 있었다는 것이다.


두번째는, 20년간 진보정당 운동에 기여한 오래된-깊은 사람들을 정의당과 심상정 대표가 소중히 여겼으면 한다.


봉준호 감독이, 1월 13일자 뉴욕 타임즈 인터뷰에서, 굉장히 중요한 발언을 했다. 기생충은 '무 nowhere'에서 나온 것이 아니다. 그것은 바로 오래된 장구한 한국영화 역사의 산물이다. 그리고 감독으로서 관람객과 소통하는 방식은, '기생충'을 보고 나서, 관객들이 '지적, 논쟁적, 정신적 메시지'를 고민하도록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정의당 총선 후보 정말 어려운 자리다. 지역구 당선은 축구 월드컵 4강과 동일한 강도로 힘들다. 비례후보도 그만큼 힘들어야 한다. 정의당 안에는 20년간 30-40대를 진보정당 운동에 헌신한 '오래된 장구한 정당역사' 속 사람들도 있다.


그리고 당 바깥에는, 97년 IMF 긴축독재 통치 이후, 기성 운동조직이 포괄하지 못했던 파편화된 수많은 노동자들이 있고, 이들 대표들을 찾아내야 한다.


심상정 대표의 '인재 영입'의 실체가 무엇인지 아직 모르겠지만, 앞에 말한 전자 (당안)도, 후자 (당 바깥)도 아니다. 총선 후와 4년 후가 더 걱정이다.


말이 수레 앞에 있어야 수레를 끌고 전진할 수 있다. 90일 남은 총선, 정의당은 수레가 말 앞에 있는 '전도'된 정치를 하루 속히 교정해야 한다. 일의 순서를 바로 잡아야 한다.


세계 정치 무대, 민주주의 무대 위에 올라가야 할 주체가 한국 진보정당이 되어야 하고, 될 자격이 없는 것도 아닌데,

2020년 415 총선이 막차도 아닌데, 왜 수레가 말 앞에 있는 형상이 먼저 보일까?

'오래된-깊은 사람'이 앞으로 더 그리워질 것 같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