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비교/국제정치2019. 12. 26. 23:43

만삭의 위안부, 故 박영심 할머니, China, 1944

Photographer Unidentified

1944년 9월 미군 사진팀이 중국 윈난성 ‘라모’ 지역에서 찍은 4명의 조선인 위안부 사진.

1944년 9월 연합군이 송산 위안소에서 살아남은 위안부들을 찍은 사진. 맨 오른쪽이 당시 22살이던 박영심

참고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

.

https://www.youtube.com/watch…

영상은 미&중연합군으로 활동했던 미군 164통신대 사진대 배속 사진병<페이(Edwards C. Fay) 병장 추정>이 1944년 9월 8일 직후 촬영한 것이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news2019. 12. 25. 14:38

새 다리에 '반지'를 끼우다.


인간이 새가 사는 영역을 점점 더 갉아먹고 있다. 지구온난화에 따라 새 서식지가 침략당하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야생 동물, 새를 보호하기 위해 새들의 생태 환경을 조사하게 되다. 새 다리에 반지를 끼워 새가 어떻게 살아가는가고 있는가를 관찰하다.


조류학자들이 연구하는 것은, 새들의 몸무게, 날개 크기, 살과 근육이 어느정도 변했는가, 철새들의 이동경로 (영국에서 아프리카까지 겨울 철새 등) 

자원봉사자는 3000명 이상, 그들이 하는 일은 새 다리에 '관찰 실험용 반지'를 끼우는 일.

매년 영국에서 이 실험대상으로 잡히는 새 숫자는 100만마리 이상.



'붉은 날개' redwing 라는 새인데, 한글 명칭은 '개똥지빠귀'.

겨울을 나기 위해 영국으로 날아든 철새 

조류 연구자가 '붉은 날개' 새에게 '반지'를 채우고 있다. 


Why I spend my weekends ringing birds

By Jim Todd

BBC News



'붉은 날개' redwing 라는 새인데, 한글 명칭은 '개똥지빠귀'.

겨울을 나기 위해 영국으로 날아든 철새 

조류 연구자가 '붉은 날개' 새에게 '반지'를 채우고 있다. 


Special pliers are used to ring the birds - this is a redwing which has migrated to the UK for the winter




There is nothing quite like holding wild birds. 


Their beauty, colours and behaviour never fail to astonish: The blue tit, so common in the UK, turns out to be the most aggressive, pecky little bird imaginable;

 the goldcrest - the weight of a 20p coin (or a nickel for transatlantic readers) - so tiny; 

the sparrowhawk, quite a rarity to trap, with its murderous look and talons.


The chance of getting this close to wildlife was one of the factors that attracted me to the surprising and challenging world of bird ringing.



Long before dawn this winter morning, small groups of people all around Britain will wake up to spend several hours in the cold, in marshes, on beaches and sea cliffs. 


Their goal? To trap birds of as many species as possible in high nets, to measure them, age them, place a lightweight ring with a unique serial number on their right leg and release them, as part of a huge citizen science project which has lasted more than a century now.



Image caption


Mist nets look fragile but will trap even quite large birds

조류 연구자들이 새를 '채집'하기 위해서 '그물망'을 쳐놨다. 보기에는 엉성해보이지만 꽤 큰 새까지 그물망으로 잡을 수 있다.




Joining this project as a trainee, which I did a little more than a year ago, was a startling and rather humbling experience. It remains so. 


I've been a birder (not a twitcher, please) for many years, and thought I knew a fair bit about birds, at least in the British context. 


I could identify many dozens of different species by sight and by their song, even if there are always plenty of people in the bird hides who know more than me.



Actually I knew very little. The migration of birds to and from northern Europe from Africa, yes. The details of that migration, when, how they prepare for these extraordinary journeys, their numbers, how high they fly, no.



What was also a surprise to me was that hundreds of thousands of birds actually migrate to Britain in the winter - not just the geese that descend on Norfolk and other wetlands in such large numbers from even colder places such as Scandinavia, Iceland and Russia, but more everyday birds like robins and blackbirds.



We regard them as British birds, but actually their numbers swell considerably in the winter as their continental cousins come in from elsewhere in northern Europe.

 The reason why robins sing so much in the winter is because they're defending their territory from "outsiders".


Image caption


This blue tit's age can be reckoned by the fact that its wing feathers aren't all blue - so it was a nestling in 2019

새 이름 "블루 티츠 blue tit's" 



The ringing scheme is intended to establish how these and other migration patterns are working, which birds are on the decline and on the rise. Retrapped birds provide important clues to the health of bird populations.


The serial number on their rings is matched to the last time the bird was caught, yielding information about how their weight, wing size, fat and muscle depth has changed.


조사 내용: 몸무게, 날개 크기, 살과 근육이 어느정도 변했는가 등

자원봉사자는 3000명 이상, 그들이 하는 일은 새 다리에 '관찰 실험용 반지'를 끼우는 일.

매년 영국에서 이 실험대상으로 잡히는 새 숫자는 100만마리 이상.

More than a million birds caught every year

매년 100만 마리 이상 새가 잡힌다.


The age and sex of the bird in many cases can be gauged by their plumage (debates on tell-tale but minute graduations in colour take up a fair part of our mornings). 


So the data gathered by 3,000 volunteer ringers, from more than a million birds trapped in the UK and Ireland every year, plays a key role in conservation efforts.




For example, as a result of research done using ringing data, agri-environmental schemes were developed to provide winter seed for farmland birds, which are believed to have contributed to the partial population recovery of reed buntings, a bird that we often trap at our site in Surrey.



나이팅게일 (새 이름)이 어떤 경로로 이동하는가 연구


Another recent study at Grafham Water north-east of London gave valuable information about nightingales' movements which helped plan management of the habitat at that Site of Special Scientific Interest.


Image caption

The ringing group meets most Saturdays and Sundays near Ripley in Surrey


Image caption

David and the group discuss how many of their wing feathers these lesser redpolls have moulted (털 갈이)


moult * (if an animal or bird moults, it loses its outer layer of skin, fur, feathers etc so that a new layer can replace it)





Image caption


Two lesser redpolls gently held after leg tagging






When I say it's an early start, I don't exaggerate.


 In winter our ringing group arrives at the bird reserve two hours before sunrise, to put up the 10ft (3m) high mist nets. 


Some reserves have fixed nets that can be unfurled very easily. 


Ours are erected afresh each time (head torches indispensable here) because we move them depending on the season - no point putting a lot of nets up in the reed beds when the reed warblers are away until late April in sub-Saharan Africa.



Media caption'Most of the redwings that we get in this country in the autumn come from Scandinavia'

Outside the breeding season we play sound recordings of the birds that we're particularly keen to trap - if there's a sighting of bramblings, then that goes on the player. 


And it makes a difference. The numbers of redwings we trapped went up considerably when we started playing a tape made in Latvia, one of the countries they migrate from during the winter.




Some of the birds that we've ringed in the past year: (from left) sparrowhawk, greater spotted woodpecker, and barn owl chick



It would be wrong, however, to explain the motivation of bird ringing as purely a dispassionate collection of data


As my trainer David Ross explains, it's also a matter of curiosity. 


He says one of the main motivations is watching the migration unfold, from his vantage point at the bird reserve, 25 miles south-west of London.


"Migration fascinates me, especially during the summer when we're ringing reed warblers from Africa. They come back and get caught in almost exactly the same spot they've been trapped in previous years, which is about half the size of a tennis court. I find it incredible they can go to tropical Africa in winter, and find their way back here in the springtime."


Image caption


The bird reserve is on the site of a former gravel extraction bed which has been returned to nature

새 보호구역은 예전에는 자갈 채취 지층이었다. 그런데 이것은 최근에는 다시 자연 상태로 복구중에 있다. 


Under the Wildlife and Countryside Act of 1981, it is illegal to capture a wild bird, to use a net to do so, or to disturb a bird on its nest. But for conservation purposes, certain agencies are allowed to issue permits to do so, and it is under the British Trust for Ornithology's scheme that I am granted a trainee licence and can do so.


(*ornithology 오니쏠로지 ; 조류학자들이 허가를 받아서 새를 채집하는 것임. 원래 야생 조류를 채집하는 건 법으로 금지)


The training is rigorous, under the close supervision of an experienced ringer, and lasts around two years. Mistakes are easy to make - how many birds have I released too early through not holding them firmly enough; or mis-identified, or got their age and sex wrong, or cack-handedly put the ring on wrong. 


Bird extraction from the mist nets is a skill I have found very hard to learn.


Image caption


A unique serial number on the ring is used to document information about the bird's weight, wing size and age




The group that I train with varies in size week by week, from three up to as many as seven. 


My fellow trainees are mostly ecologists or already have a professional link with conservation. 

We operate under the gimlet eye of trainer David Ross, a former London cab driver with an almost preternatural ability to see how a badly tangled bird can be extracted from the net.



Personal and professional motivation



My fellow trainees' enthusiasm and knowledge of the countryside is inspiring.




Paul Perrins, who works as an ecologist with a development company, has a dual motive for the early mornings. A ringing licence will be a boost for his professional skillset, like his qualification in the trapping and handling of dormice for wildlife surveys. But it's also about conservation:



"While work does offer it to an extent, it's more indirect. But to be able to come out here and know that I'm contributing to a long-term, growing dataset is very rewarding."



Image caption


Paul Perrins examines a reed bunting before releasing it back into the wild



Kathryn Dunnett, who works in conservation, agrees that a ringing licence will be helpful in her career, but says there's a more personal reason, the "excitement and thrill when you go to the nets and see what we might have trapped".


But she admits to some reservations: "Is it for me or for the birds? When you catch 100 blue tits, I ask myself, do we really need this data - what are we really learning?"


The answer to that, according to the BTO, is that the vast data sets collected on common birds such as the blue tit can be used to understand what's happening to scarcer species.



Media caption"It's a retrap - we've caught it here before".


The youngest of the trainees is Alex Bayley, who hopes to have a career in wildlife and conservation. 


"There is a great privilege in being able to view at such close range and hold wild birds," says the 17-year-old.


"Also, at times like these when global warming and human interference on the natural world is so great, ringing provides data and evidence to support conservation initiatives that have the potential to hugely benefit birds under threat."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치철학2019. 12. 20. 16:13
여의도 국회 지붕 뚜껑 열고, '인민'을 넣는 게 민주주의다. 

근대 의회는 개밥그릇 싸움을 통해 탄생했다. 선거법 개혁을 개밥그릇 싸움이라 하는 건, 개밥그릇을 신성모독하는 행위다. 속보이는 정치냉소주의 조장 말라.

개밥그릇 싸움으로 몰고 가는 자유한국당, 결국 선거법 개혁 ‘도로묵’ 만들기 전술. 이에 편승하고 싶은 민주당, 불량식품 먹고 싶어 안달난 경우. 오늘 정봉주 전 의원은 야당 주장에 불만을 터뜨리면서, '이번 선거법 개정은 하지 말자'고 주장했다. 정봉주의 반동적 퇴락에 불과하고 자유한국당 도와주는 꼴이다. 

민주당에 바란다. 

민주당은 야당들과 티격태격할 수는 있지만, 현행 선거법은 1 mm 라도 바꿔야 한다. 연동률100%까지 갈 때까지, 국회를 정책정당들간 경쟁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서 ! 

인류 역사에서 개밥그릇 싸움이 아닌 정치개혁은 하나도 없었다.

근대 의회의 탄생지는 영국이다. 세계사 책에 나오는 1688년 제2차 영국혁명, 이름하여 ‘명예혁명’이 근대 의회의 아메바 원형이다. 

1688년 전후로 영국에서는  입법 행정 사법을 장악한 왕과 영국 대지주 잉글리쉬 젠틀맨과 개밥그릇 싸움을 살벌하게 벌였다. 찰스 왕을 처형했다가, 다시 제임스 왕을 모셔왔다, 혁명-> 복고, 왕권유지, 다시 혁명을 반복했다. 

1647~49년 찰스 왕을 처형시킨 영국 1차 혁명부터 41년간 영국 왕권파와 대지주파 (올드 휘그파) 간에 전투가 벌어졌는데,이것 자체가  지배계급간 개밥 그릇 싸움이었다. 이 밥그릇 싸움 때문에 ‘의회 제도’가 탄생했다.

정치학 민주주의 교과서에서는 이러한 영국 왕과 영국 대지주들 사이 개밥그릇 싸움과 그 규칙 제정을 ‘근대 의회’의 탄생이자, 근대 민주주의 원형이라 칭송한다. 영국 의회 첫 출발점 자체가 대지주계급을 대변하는 올드 휘그파(Old Whigs)가 왕권에 대항해 자기 계급적 이해, 밥그릇을 챙기려 했던 것이다. 

이 올드 휘그파의 이론가가 우리에게 잘 알려진 존 로크, 제임스 티렐이고 정치가는 쉐입스베리였다. 

당시 영국 의회에는 소작농, 중상공인, 도시 하층민, 여성, 외국인 등은 아예 의원이 되지 못했다. 99% 인민이 영국 의회에서 배제되었다. 시대적 한계가 너무나 명백했다. 

근대 민주주의는 수십, 수백, 수천, 수만가지 서로 다른 직업을 가진, 서로 다른 사회적 위치에 있는 사람들의 ‘밥그릇’ 크기를 조정하는 정치적 역할을 맡고 있다. 싸움도 ‘밥그릇’ 크기와 그 내용에 따라 수십,수백,수천,수만가지이다.

현재 한국 국회의원 300명은 특권층 직업 10개가 대부분이고, 그들을 위한 법률을 제정하고 있을 뿐이다. 1만 6천여 개 직종에서 일하는 한국 시민들과 노동자들은 투표 들러리로 전락했다. 김용균법도 알맹이(중대기업 재해 처벌법)는 빼버려 재발방지에 기여하지 못한다. 

선거법을 바꾸려는 근본적인 목표는 왕, 대지주, 대자본가, 건물주, 아파트 왕이 아닌 사람들의 밥통을 의회에 전달하려고 하는 것이다.

민주주의를 발전시키는 원동력인 ‘개밥그릇’ 싸움의 신성함을 자유한국당 황교안, 심재철은 모독하지 마라. 정봉주 등 민주당 의원들도 황교안에 부화뇌동하지 말아야 한다. 석패율제와 같은 적은 차이점들은 충분히 극복 가능하다. 

철저히 기득권 편을 드는 법률만을 제정해온 자유한국당이야말로 ‘진심’ 충직 ‘개밥그릇’이 아니던가? 문제는 개밥그릇 싸움이 아니라, 어떤 게임규칙으로 싸움을 하느냐이다.

총선에서 정당투표율이 가장 중요한 의석배분 기준이 되게 하라 ! 그것이 민주주의 진화 발전 수준에 맞는 것이다. 이것이 겨우 직접 민주주의로 가는 하나의 씨앗이자 출발점이다. 아직 멀었다.

여의도 국회 지붕 뚜겅이 열리는 그 날까지. 


(정치 냉소주의를 조장하면서, 결국 자유한국당의 기득권을 수호하고자 하는 황교안) 


(연동형 비례대표제 핵심인 연동률을 낮추려는 민주당, 정봉주는 '이번 선거법 하지 말자'고 주장하고 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입법2019. 12. 18. 18:57
(1) 지역구 후보도 비례대표로 올리는 '독일식'을 시험하자.
(2) 비례대표 2명 의원을 한 팀으로 묶고, 2년 순환제로 하자. 한 명은 의원, 다른 한명은 수석 입법관을 2년씩 교대로 일한다.
(3) 진보정당에서는 의원 '보좌관' 이름 폐기하고, '입법관'과 같은 단어로 대체하자.
(4) 비례대표 '인재'영입이라는 단어는 관료주의적 지배엘리트 용어이므로, 다른 진보정치가 입법가 운동가 등으로 대체하자.


정의당 비례대표 토론 : 진보정당사의 교훈을 찾고, 미래로 전진하자. (1)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현재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비난한 '석패율제'는 민주당이 이미 합의한 내용인데다, 독일식 '지역-비례 동시 등록제'와 본질적 차별도 없습니다. 괜한 트집잡기에 불과합니다. (민주당도 애초한 합의한 석패율제는 영남에서 비-자유한국당 후보도, 호남에서 비-민주당 후보도 당선이 가능하게 만든 제도임.)그런데다 본질은 '연동율 100%냐' 아니냐입니다.

아울러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 리스트 작성에서, 2020총선에서는 '지역구 후보'도 '비례대표 후보 리스트'에 올리는 것에 대해서 찬성하십니까?

정의당은 민주노동당 2000년 총선부터 20년 의회 진출 도전 역사에서 교훈과 발전방향을 찾아야 합니다. '진보정당' 비례와 당명을 알리기 위해 '낙선'을 각오하고, 아니 미리 알고 출마했습니다. "비례 풍년, 지역 후보 가뭄" 이라는 지적을 페친께서 하셨다.

이에 대한 대안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정의당 지역구 후보들을 비례대표 후보로 올려야 합니다. 2020총선에서 한번 시도를 해야 한다고 봅니다. (다만 전직 20대 비례의원은 배제)

물론, 전 진보정당 '국민 참여제'를 2004년 이후 제안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당을 확장하기 위한 고육지책이고, 지난 18년간 선거 결과 연구에 따른 제 결론입니다.

정의당 비례대표 토론 (2)

정의당이 당내에서 '민주주의'가 뭔가를 족적을 남깁시다. 비례대표 후보는 정의당의 10대 과제, 20대 숙원사업, 30대 정책 등을 구현할 정치가입니다. 2020 총선에서, 1주제당 2명 국회의원을 하나의 '팀'으로 묶는 방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요?

진보정당 비례후보에 대한 대중적 평가를 보면, 2004년 노회찬 심상정 이후, 대중적 검증과 성적을 낸 의원은 많지 않습니다. (언론계 평가와 대중적 인지도임)

이제 2004년 처럼 첫 비례 의원이 되는 게 이제 참신하지도 향후 당 지지율 향상과도 당장 연결이 되지 않습니다.

더 중요한 건 그에 따른 책임이고, 선출과정이라고 봅니다.

[대안] 비례 주제당, 1주제 2인 의원제, 2년 순환제 (1명은 의원, 1명은 수석 입법관제도, 번갈아 가면서 하면 됨.)를 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10명 의원이면 20명 의원 효과도 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단점도 있을 수 있지만, 최소 숫자로 최대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봅니다.

정의당 비례대표 토론

(3) 보좌관 보다 더 좋은 이름이 없을까요?

국회의원 보좌관 이름을 바꿉시다. 진보정당은 국회의원이 사장이고 보좌관이 회사직원이 아닙니다. 보좌관 이름 폐기하고,'입법관'으로 부릅시다. 입법관은 투명하고 철저하게 당 직속 정치가 행정가로 발탁하고, 속칭 행정고시(폐지가 답임)보다 더 어렵게 선출합시다.

향후 입법관이 시장 후보 등 각종 선거에 출마하고, 당의 주춧돌이 되게 합시다.

신입 당원들, 진보정당 미래 정치가들에게 '정치 매뉴얼' 이 될 기초 안내서를 작성할 주체들은 '입법관' '정책연구소' '당 간부 (전국위원)' 당 바깥 당지지자 많지만, 특히 일선에서 뛰는 '입법관'의 역할을 중요합니다. 기록으로 남깁시다.

정의당 비례대표 토론(4) '인재' 말고 다른 좋은 단어 없을까요?

비례대표 후보자 '영입', '인재' 단어 폐기합시다. '인재'라는 말은 관료주의적 혹은 지배계급의 입장에서 '선발한 엘리트 chosen elite'와 같은 용어입니다. 진보정치가 행정가 입법가, 운동권 이라는 단어를 당당히 씁시다.

그리고 4년 내내 당에 필요한 정치가를 엮어 냅시다.

네트워크를 일상화해야 하고, 당을 더 공개적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제가 당 비례대표 선출방식을, 당원(진성당원제) 더하기 (1) 정책 자문단 (2) 진보정당 정의당 지지자들로 확대하자고 제안해온 이유는, 우리 진보정당의 지적 인적 역량이 부족한데, 각 정파대장들이 그것을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당연히 진성당원제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되, 당 문호를 투명하고 공정하게 개방해야 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무슨 삼성, 행정고시처럼 '인재' 라는 단어를 쓰거나, 특혜를 줘서는 안되겠습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직도 이런 차별 발언이 가능하다니.






Top Fan

San Su 전라도 새끼라는거 표 안나게 하려고 갖은 수단을 다 쓰네.


Most Relevant is selected, so some replies may have been filtered out.


장준성 병신들 ㅉㅉ 새터민을 위한 거라잖아 지역드립 못해서 안달난 저열한 새낀가 ㅋㅋㅋ


김태윤 San Su 전라도가 왜영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웃기네


윤희정 윤태 전라도세요??



조명진 윤희정 맞는듯 ㅋㅋ


 ·

박재현 San Su 갱상도 사람이지만 당신같은 사람은 표시하게끔 해야하는데


김민수 이런경우 씁슬하지만 그 지역이 그럴때가 많음 거의 100퍼센트에 수렴하게..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치경제2019. 12. 17. 19:38

김창진 (2014)  [퀘벡 모델: 협동조합, 사회경제, 공공정책] 책을 읽고 - 2016 Oct  11


1. 좋았던 점

(1) 캐나다에 거주하면서도 상대적으로 연구를 깊게 하지 못한 Quebec 주 정치사를 개략적으로 공부한 점.

(2) Nancy Neamtan (썅디에 대표) 과 Monique Leroux (데쟈딘 은행장)등이 지난 30년간 어떠한 활동을 해왔고, 현재 어떠한 활동을 하고 있는가, 그 의미와 한계에 대해서 고민할 수 있었다.


2. 간단 서평 및 생각할 주제들


(1) 서장 “협동하는 인간과 사회의 재구성, 그리고 퀘벡모델”


톨스토이, 크로포트킨, 프루동 등 국가(입헌군주제) 권력은 물론 제도의 권력을 비판한 아나키스트 이론가들을 대략적으로 설명한 부분은 좋다. 

하지만 ‘협동’이나 ‘연대’라는 정치적 가치들을 실천한 사람들은, 특히 유럽에서, 이런 아나키스트나 칼 폴라니 (Polanyi), 카톨릭 교리 등만이 있는 것은 아니다. 


협동이나 연대를 이론적으로 입증하는 노력들도 악셀 로드 (Axel  Rod) 나, 로버트 펏냄 (Robert Putnam)의 사회적 자본에 대한 비판과 평가 등으로 국한될 성질도 아니다. 


브로델 자본주의 설명 소개, 막스 베버, 스테파노 자마니 등에 대한 김창진 교수의 소개 등이 과연 사회적 경제나 ‘협동조합’의 어떠한 이론적 실천적 근거가 되는지, 이에 대한 설명은 굉장히 선택적이고 불분명하게 처리된 게 많다.



3. 2부 퀘벡의 사회경제 발전 모델, 3부 캐나다와 퀘벡의 사회 연대금융제도


(1) 좋은 점: 김창진의 <퀘벡모델>을 통해서 퀘벡 주의 역사적 현실에 대한 정보 취득


(2) 공부할 과제: 2차 세계 대전 이후, 퀘벡주 혹은 캐나다의 ‘사회복지’ 정책사에 대한 연구가 선행되어야 한다. 캐나다 사회복지 국가 모델에 대한 평가는 (1) 자본주의 체제를 옹호하면서 보수적 정치관을 대변하는 입장 (보수당PC) (2) 현재 연방 정부 수상을 배출한 캐나다 리버럴리스트 입장 (자본주의 체제 하에서 사회 복지 제도 건설) (3) Liberalist를 넘어서서 자본주의 체제에 대한 도전들을 더 많이 허용하자는 사회민주주의자 “NDP 신민주당” (4) 퀘벡주는 예외적으로 퀘백당, 퀘백 리버럴리스트 등에 대한 별도 평가가 필요하다. 



사회적 경제나 협동조합을 캐나다 정치 세력들의 ‘경쟁’하에서 연구할 필요가 있다.


그래야만, ‘시민사회’ 영역과 ‘정부(행정)’, 그리고 자본주의 시장 체제라는 3각 관계에서 적어도 '균형‘을 찾을 수 있다. 



김창진의<퀘벡모델>에서, 퀘백주의 정당들 간의 ‘경쟁’에 대한 소개는 개략적으로 잘 되어 있는 편이다. 


그러나 정치적 이념과 정당의 ‘경쟁’과 이들이 추구하는 ‘정치’와 ‘행정’, 특히 캐나다 사회복지 체제와 ‘사회경제 social economy'와의 관계에 대한 추적이 더 필요해보인다.



4. 데쟈딘 은행 Desjardin 116년 역사를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여전히 남는 과제이다. 


(1) 김창진 [퀘벡모델] 좋은 점: 데쟈딘 은행의 역사에 대한 자세한 설명


(2) 문제점: 초창기 알퐁소 데쟈딘의 설립취지를 따라 데쟈딘 은행을 ‘민중은행’이라고 표현했으나, 실제 퀘벡 주민들이나 캐나다 사람들에게 ‘데쟈딘’은 그냥 ‘큰 규모의 은행’이다. 


저자 (김창진)가 인터뷰했던 2016년 임기를 마친 데쟈딘 은행장 모니끄 르후 Leroux 역시

연간 총액 개인 수입이 330만 달러이다.  데쟈딘 직원들 평균 월급의 38배이다. 



In 2012, Ms. Leroux, earned a salary of $1,047,729 ($983,220 in 2011), plus an annual incentive pay of $1,112,663 ($1,095,982). Compensation also includes an amount of $1,180,021 ($1,001,656) resulting from commitments to her pension plan, for a total compensation of $3.3 million ($3.1 million). Ms. Leroux is not eligible for the long-term incentive plan available to senior executives.

(기사 참고: http://bit.ly/38MBA5F   )



116년 넘은 데쟈딘 은행의 역사를 공부하는 것은 현재 데쟈딘에 대한 평가와 상관없이 귀중한 연구이다. 1897년 고리대금업자들의 횡포에 맞선 자발적 시민들의 ‘자율,민중은행’의 의미는 오늘날에도 귀중하다. 



그러나 현재 캐나다 다른 상업은행들과 ‘사업 내역’에서 큰 차별이 없는 2016년 데쟈딘 은행을 ‘민중은행’이라고 규정하고, 한국에서 민중들, 시민들의 ‘은행’ 모델로 과연 소개할 수 있는가는 의문이다. 



5.  협동조합과 사회적 경제의 차이. 혹은 협동조합의 자율성과 정부로부터 재정적 정치적 독립 문제. 

Nancy Neamtan 과 은행 대형화를 추진한 모니끄 르후 Monique Leroux 의 차이점.

그러나 Nancy Neamtan 도 2014년 매니토바 강연에서 (참고: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L2s9REaYfD8


자신이 이끌어온 social economy 운동이 캐나다 정부나 퀘벡주 정부와 협상력을 어떻게 키워왔는가, 그걸 ‘업적’으로 내세우고 있고, 정부를 다루는 ‘정치적 능력’이 있음을 사회적 경제의 성과로 내세우고 있다.


여전히 풀리지 않는 문제는, 과연 조합원들의 자발적 ‘결사체’로서 협동조합이 한국에서 ‘참여 민주주의’ 운동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가? 


그렇다면 정부와의 관계를 어떻게 해결해야 하며, 정부의 지원을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가?



6. 정부의 재정적 지원과 사회적 경제, 한국에서 최악의 그림들 


독일의 가족 중심형 사회복지 모델, 북유럽의 노사대타협 모델, 영국-캐나다의 자유주의 노선에 기초한 사회목지 모델 등은 공적 서비스 (공무원 public service) 역사가 한국 복지제도보다 더 길다. 


한국에서 청년 실업 문제, 노인 연금과 복지 문제는 캐나다보다 훨씬 더 심각하고 위중하다. 한국의 공시족 (공무원 수험생 public sector 에 직업을 가지고 public service 공공 서비스를 자기 직업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사람들) 숫자가 25만에서 30만에 육박한다.



- 한국은 공공 서비스를 보다 더 강화해야 하며, 실제로 공공 서비스를 실천할 공공 서비스 노동자들 (공무원)을 양적으로 증가시켜야 한다. 


- 사회적 경제가 위와 같은 기본적인 사회복지 영역인 공공 서비스 기능을 어떻게 대체할 수 있는가? 


- 공무원 증원과 공무원에 대한 ‘민중 참여’ ‘시민참여/감시’는 재정이 없어서 하지 못하고, 사회적 경제 분야로 눈을 돌리는 게 올바른 노선인가? 



보다 더 근본적인 문제들은, 현재 공무원 public service 공공 서비스 실제 활동들이 현재 ‘민법’에 기초한 사적 소유, 땅, 부동산 부자들의 사적 재산 증식이나 유지에 기여하거나, 정부의 인허가 활동에 치중해 있다. 



과연 ‘협동조합’이나 ‘사회적 경제’가 사회복지 제도가 불충분하고 취약한 한국에서 ‘정부’와 어떤 협력적 관계를 수립할 수 있는가? 




6. 사회적 경제 social economy를 정치 운동으로, 윤리적-철학적 운동으로 규정하거나 승화시키려는 시도는 과연 타당한가? 


한국 사회, 한국 사람들, 한국 경제 체제, 정치문화사회 체제, 교육 , 스포츠 그 모든 영역들과 실천들은 칼 폴라니, 칼 마르크스, 막스 베버, 케인지안, 신고전파 등 어떠한 한 사람이나 패러다임으로 설명할 수 없다.


특히 자신들을 진보세력으로 간주하는 연구자들이나 정당 당원들 중에서, 협동조합이나 사회적 경제를 ‘민중운동’ ‘시민운동’으로 규정하는 경우, 과도하게 ‘윤리적인 운동’으로 승격하는 경향이 있다. 


김창진 [퀘벡모델] 39쪽에 나온 “약육강식”의 원인이 도대체 무엇인가? 1997년 IMF 긴축통치와 독재 dictorship 이 가져온 한국경제의 결과 (재벌의 집중화, 삼성공화국 등), 민심의 참담한 폐허화, 이런 ‘약육강식’의 사회경제적인 원인들, 한국 자본주의 축적의 전략 변화, 세계자본주의 체제 변화 등에 대한 설명이 김창진 [퀘벡모델] 등에는 결여되어 있거나, 그러한 연구에 기초한 ‘사회경제’의 의미를 분석하지 않고 있다.


29 페이지에 나온대로 “협동 cooperation"을 강조하지만, 한국 사람들에게는 이미 그 ‘협동’이라는 단어는 전혀 생소한 게 아니다. 박정희식 ‘협동’, 새마을 운동을 경험한 한국사람들이다. 


과연 현재 사회적 경제와 협동조합 주창자들이 ‘협동’을 내세우긴 하지만, 한국 경제와 자본 축적에 대한 ‘변화 과정들’,자신들이 말한 ‘협동’을 불가능하게 하고 있는 체제 자체의 문제점들을 분석하지 않은 채, 혹은 설명을 빠뜨린 채, ‘사회적 경제’가 윤리적으로 옳고, 약육강식을 해결할 대안이라고 하는 것은, 과도한 윤리적 주장이며, 비역사적이고 비정치적인 실천행위가 될 확률이 높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19. 12. 17. 19:06

노조파괴 '그린화'를 하고, 일감을 박탈하고, 노동부와 경찰을 매수했던  삼성의 무노조 경영인들에게 실형이 선고되었다. 그러나 이들의 범죄 악질성과 범위를 고려하면 이 형량은 적다.  삼성전자 미래전략실은 2013년~2014년 노동부를 매수해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설립 에어컨 수리기사들의 일감을 빼돌렸다. 2013년 자살한 32세 최종범은 일감을 뺏기자 딸 돌잔치도 못하고  '배고파서 못살겠다'고 카톡 유서를 남겼다.  2014년 생을 마감한 34세 염호석은 수리 일감을 뺏겨 한달 소득이 41만원이었다.  삼성전자 미전실과 그 외주 삼성전자서비스(주)는 이들 자존심도  생리적 위장도 강제로 찢겨 발겼다. 


최종범 에어컨 수리기사가 동료들에게 남긴 카톡 내용이다. 

"저 최종범이 그 동안 삼성서비스 다니며 너무 힘들었어요. 배고파 못 살았고 다들 너무 힘들어서 옆에서 보는 것도 힘들었어요. 그래서 전 전태일님처럼 그러진 못해도 전 선택했어요. 부디 도움이 되길 바라겠습니다. 2013년 10월 31일 "

 

그래서   삼성 미래전략실이 노조를 절멸시키기 위해 사용한 비열한 '그린화'를 고려하면, 이 범죄자들에 대한 실형은 너무 약하고, 최고 책임자 이재용에 대한 수사가 없는 점은 아쉽다.


그리고 삼성미래전략실은 노동부 뿐만 아니라, 경찰, 노조파괴 단체 등을 매수했고, 정현옥 노동부 차관의 경우는 지난 9월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는 점도 잊지 말아야 한다. 검찰은 항소했고, 2심 재판을 앞두고 있다. 


우리에게 남는 시사점은 무엇인가? 


헌법과 법률에 명시된 노동 3권을 파괴하는 삼성은 이제 더 이상 용납해서는 안된다. 아울러 노동운동의 과제, 하청 외주 노동자들의 노조 설립에 대한 물적 법적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 최종범 염호석 수리기사가 죽지 않아도 되는 정치적 조건들을 조속히 만들어야 한다. 


오늘 판결에서 32명의 범죄 가담자들에게 유죄를 선고했다. 삼성전자는 조폭식으로 노조를 파괴하기 위해, 과거 전두환이 학생운동을 절멸시키기 위해 '녹화사업'을 했던 것처럼, 노조 '그린 Green'화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여기에 동원된 범죄집단은 노동부도 포함되었다. 한국 노동운동은 노동부 장관을 노동운동가가 맡을 수 있도록 그 정치적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 회사 공장 노조를 넘어 해당 공무원 조직들을 정치적인 '공조 체제' 안에 끌어들여야 한다. 


일상에서 이러한 정치력을 발휘하지 못하면, 노동운동과 노동조합은 복리후생에 만족하는 비지니스 모델 노조에 머물고 말 것이다. 


 


'삼성 노조와해' 이상훈·강경훈 1심 실형...'법정구속'


Posted : 2019-12-17 17:03

’삼성 노조 와해’ 삼성 전·현직 임원 1심 유죄

그룹 차원의 노조와해 전략 시행 유죄로 인정

"도주 우려 등 고려할 때 법정구속 불가피"

노조 측 "삼성 조직적 노조 파괴 공식적 확인"

'삼성 노조와해' 이상훈·강경훈 1심 실형...'법정구속'


[앵커]

이른바 삼성전자 서비스 노조 와해 사건에 대한 1심 법원의 판단이 나왔습니다.


재판부는 노조 와해를 위한 협력사 기획 폐업과 노조 탈퇴 종용 등을 모두 유죄로 인정해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과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강희경 기자!


재판부가 삼성전자 서비스 노조 와해 의혹에 대해 유죄 판단을 내렸다고요?


[기자]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의혹으로 무더기 기소된 삼성그룹과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들에 대해 1심 법원이 유죄 판단을 내렸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과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에게 각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습니다.





박상범 전 삼성전자 서비스 대표이사에게도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이 선고되는 등 협력사 대표 일부를 제외한 피고인 대부분이 징역형 또는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재판부는 자회사인 삼성전자 서비스에 노조가 설립되자 '그린화 작업'으로 불리는 노조와해 전략을 그룹 차원에서 수립해 시행했다는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했습니다.




삼성전자나 삼성전자 서비스 측에서 노조 세력 약화를 위해 기획 폐업을 지시한 점은 증거가 충분하고, 노조 와해와 고사화를 위한 구체적인 전략 문건이 그 수를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외에도 재판부는 삼성전자서비스가 협력업체를 사실상 하부 조직처럼 운영했고, 수리기사들을 실질적으로 지배해 노동조합법상 사용자에 해당한다고 봤습니다.



(삼성전자 서비스 노조를 파괴하기 위해 작성된 문건 : 모든 것을 걸고 반드시 그린화 Green화 하겠습니다. 라는 문장이 보인다) 


이런 취지에 따라 삼성전자서비스가 협력업체 근로자들을 직접 관리하면서 명목상 도급 계약을 위장했다는 혐의도 유죄로 판단했습니다.


삼성전자와 삼성전자 서비스 법인을 포함해 재판에 넘겨진 건 모두 32명인데요.


이 가운데 재판부는 26명에게 유죄를 선고하고 7명에게는 실형을 선고하며 법정구속 했습니다.


재판부는 법정에서 보인 태도와 도주의 우려 등을 고려할 때 법정구속이 불가피하다며, 이유는 피고인 스스로가 잘 알고 있을 거란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노조파괴 문건에, 성적표가 보인다. "외근 3명 그린화, 최씨, 이씨, 정씨 등) 



선고 직후 삼성전자 서비스 노조는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의 전방위적이고 조직적인 노조 파괴가 법원을 통해 공식적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불법파견이 인정된 것의 의미가 크다며, 형식적인 도급 계약을 이용해 실제로는 협력업체 소속 노동자들을 직접 사용하고 폐업을 마음대로 결정하면서도 책임을 회피하던 관행에 제동이 걸렸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법에서 YTN 강희경입니다.


관련기사 2. 


관련기사 3. 최종범 삼성전자서비스 에어컨 수리기사, 염호석 기사는 왜 자살했는가 


삼성전자 서비스 최종범 에어컨 수리기사 자살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동료들에게 남긴 카톡 대화방 문자이다.


"저 최종범이 그 동안 삼성서비스 다니며 너무 힘들었어요. 배고파 못 살았고 다들 너무 힘들어서 옆에서 보는 것도 힘들었어요. 그래서 전 전태일님처럼 그러진 못해도 전 선택했어요. 부디 도움이 되길 바라겠습니다. 2013년 10월 31일 "


관련기사 3. http://www.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865 

심상정 "삼성전자서비스, 생명 존중한다면 노조부터 인정해야" 강지혜 기자 승인 2014.05.19 11:47 


관련기사 4.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423047 

"배고파 못살겠다"던 '별이 아빠' 죽음, 국회서 다시 읽은 유서 [현장] 무노조 삼성 개혁 촉구 기자회견...심상정 "올해 정의당 국감은 '삼성 국감' 될 것" 18.04.10 14:03l최종 업데이트 18.04.10 14:05l글: 이주연(ld84)사진: 남소연(newmoon)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성전자 미전실 임직원 무더기 사법처리 ‘이재용’ 처벌은

    가 -가 +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9/12/18 [17:05]

    고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노조 기피증은 유명하다. 그가 유지로 남겼다고 알려지는 “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는 노조를 인정할 수 없다”는 말은 삼성이 얼마나 무노조 경영에 집착했는지를 상징한다.



    또 이 같은 무노조 경영방침은 아들 이건희 회장을 이어 손자 이재용 부회장에게 까지 3대를 이어왔지만 이제 이 구시대의 경영방침도 무대 뒤로 사라질 것 같다.



    최근 일주일여 사이에 잇달아 내려진 법원의 판결로 무노조 경영방침을 앞장서 이끌어 왔던 그룹 핵심이었던 미래전략실 임원들이 대거 사법처리 되면서다. 또 이에 맞춰 삼성전자와 삼성물산도 18일 입장문을 통해 ‘임직원 존중의 정신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이고 건강한 노사문화를 정립해 나가겠다’고 약속했기 때문이다.





    ▲ "노조파괴 책임자 이재용을 만나겠다"며 이재용 부회장 면담을 요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경비원들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 삼성그룹 4개노조 노동자들 ©익명 노조원 제공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유영근)는 17일 삼성전자서비스 노조파괴 사건과 관련하여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과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 등 삼성전자 임직원들에게 실형을 선고하였다.



    이번 판결은 지난 12월 13일 ‘삼성에버랜드 노조 파괴’ 사건으로 삼성전자 강경훈 부사장 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 받은 데 이어, 조직적·지속적으로 노조파괴를 자행해온 삼성그룹의 범죄 실체를 드러냈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은 보도자료를 통해 “노사 문제로 인해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실망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회사 내에서 노조를 바라보는 시각과 인식이 국민의 눈높이와 사회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음을 겸허히 받아들입니다”면서 “앞으로는 임직원 존중의 정신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이고 건강한 노사문화를 정립해 나가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



    한편 참여연대는 법원 판결과 관련 18일 오전 논평을 통해 강도 높은 노사관계 재정립을 촉구하는 한편 이재용 부회장 등 총수개입 여부에 대해 주목하면서 여운을 남겼다.



    즉 참여연대는 “삼성의 노조파괴 의혹이 처음 제기된 지 6년 만에 뒤늦은 재판 결과가 나왔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총수 일가의 개입 여부가 밝혀지지 않았다는 점에서는 한계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반헌법적 노조파괴 범죄 당사자인 삼성그룹의 즉각적인 사과와 무노조 경영 폐기 선언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면서 “또한, 고용노동부에 노조 무력화 문제에 대한 고용노동행정개혁위의 권고를 속히 이행하는 등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실질적인 방안을 강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계속해서 “이번 삼성 노조파괴 재판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총수 일가가 기소되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실형을 선고 받은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은 삼성그룹 총수를 보좌하는 미래전략실의 노사업무 총괄 책임자였다는 점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총수 일가가 노조파괴에 개입되지 않다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총수 일가의 노조파괴 개입 의혹을 규명하는 것은 여전히 과제로 남아있다”면서 “아울러 노조할 권리를 실질적으로 행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에도 힘을 써야 한다”고 주문했다.



    즉 “노동권 보장이 이루어지고 있는지 감독할 권한이 있는 고용노동부가 먼저 나서야 한다”면서 “고용노동부는 노조 무력화 문제에 대한 고용노동행정개혁위의 권고(△단체행동권 보호에 관한 관행 개선, △부당노동행위 근절을 위하여 관련 법률 개정, △부당노동행위 규제의 방향성 강화)를 속히 이행하는 등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헌법이 보장한 노조할 권리가 한국 사회에서 더는 침해당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음은 17일 삼성전자서비스 노조파괴 선고 결과다.



    1.최평석 징역1년2개월 실형
    2.송영규(노무사) 징역10개월 실형
    3.김정환(경찰) 징역3년 실형 벌금 5천3천8백만원
    4.목장균(미전실 노사담당) 징역1년 실형
    5.박상범(삼성전자 서비스 전대표) 징역1년6개월 실형
    6.윤석환 징역1년(집행유예2년) 사회봉사 80시간
    7.윤병남 징역 10개월(집행유예2년)사회봉사 80시간
    8.도영석(양산센터사장)
    징역6개월(집행유예2년)사봉80시간
    9.이재근(천안센터사장)
    징역6개월(집행유예2년)사봉80시간
    10.전정만(동대문센터 사장)
    벌금3백만원
    11.함종환-무죄
    12.이승철-무죄
    13.정진석-벌금3백
    14.김덕재-무죄
    15.최우수-무죄
    16.삼성전자서비스 주식회사-벌금 7천4백만원
    17.강경훈(미전실 노사담당)
    징역1년6개월 실형
    18.이상훈(삼성전자 전CFO)
    징역1년6개월 실형
    19.원기찬(삼성카드사장)-전 미전실 인사팀장
    징역1년6개월 ,집행유예3년,120시간 사회봉사
    20.박용기
    징역1년, 집행유예2년, 사회봉사80시간
    21.정금용(에버랜드 사장)전 미전실 인사팀장
    징역1년6개월, 집행유예3년, 사회봉사120시간
    22.삼성전자주식회사-무죄
    23.김사필(미전실 인사지원)
    징역1년6개월, 집행유예3년, 사회봉사 120시간
    24.신현진
    징역1년, 집행유예3년, 사회봉사 120시간
    25.배일환(미전실)
    징역1년, 집행유예2년, 사회봉사 80시간
    26.신의창(미전실)
    징역1년, 집행유예2년, 사회봉사 80시간
    27.황치역(미전실 인사지원)
    징역10개월, 집행유예2년, 사회봉사 80시간
    28.박경태(한국총괄인사)
    징역8개월, 집행유예2년, 사회봉사 80시간
    29.황건탁-무죄
    30.남용우(경총소속) 벌금800만원
    31.황용연
    벌금700만원
    32.한정민
    벌금500만원

    2019.12.24 02: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입법2019. 12. 16. 19:55

언론은 선거법 개혁, 정당간 밥그릇 싸움으로 보도하지 말아야 한다. 


민주당-정의당간 이견이 보이자, "이 때다, 개혁공조 깨부수고, 개혁을 똥칠하자"는 발언이 황교안과 보수 언론에서 터져나왔다.정의당은 대의를 다시 한번 강조해야 한다. 중도 유권자들에게 2020 총선개혁을 넘어 지속적인 '선거법' 개혁 원칙을 말해야 한다.


1. 2020 총선은 점진적 개혁의 출발점일 뿐이다.  선거법 개정은 적어도 4~5차례 더 해야 한다. 


2. 석패율제 도입은 불필요하다. 지역구 후보자는 비례대표 후보자 출마할 수 있게 하면 된다.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원형격인 독일식 지역비례 혼합제에서 채택하고 있다) 중진 의원 구제책 등 운운할 필요가 없다. 


심상정 대표가 다시 설명을 해줘야 한다. 심상정 의원이 '석패율제 대상'이 아니라는 것은 다 알려진 사실이다. 언론이나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잠꼬대를 해서는 안된다. 


정의당은 당내 비례대표 선출할 때도, 지역구 후보로 출마한 정의당 정치가들을 '비례대표 주제별 후보' = party list 에도 올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 


3. 민주당의 불만이 지역구 의원 숫자 감소이다. 2020 총선 의원 정수를 300석으로 한 것은 잘못이지만, 이런 제약 조건 속에서 '패스트트랙 합의안' 대로 하고, 21대 국회(2020년 이후)에서 지역구 숫자는 250석으로 하고, 비례 의원숫자를 점진적으로 늘려간다. 


자유한국당, 민주당 의원들 자기 지역구 숫자 줄어들지 않는다. 걱정을 버려라.


2019년 12월 16일 소결과 교훈,


국회의원 정수 증원은 반드시 필요하다. '정치는 더러운 것' '국회의원 특혜와 쌈빡질 국회=정치 냉소주의'를 악이용하는 것은 기득권 세력이다. 고도의 심리전이다. 


국회의원 정수는 최소 인구 10만명 당 1명으로 해야 한다. 여론이 반대한다고들 한다. 민주당 지도부가 '의원 정수 증원' 캠페인 운동을 지난 2년간 했다면, 여론은 더욱더 의원 정수 증원에 우호적으로 변했을 것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제 결선투표제도 도입, 국회의원 선거법에서 '독일식 지역 비례 혼합제'도 도입=정당투표율이 의석 배분의 기준이 된다, 등에 대해서 소홀했다. 


상대적으로 힘이 없는 정의당이 와신상담해야 하는 이유다. 


선거법 개정은 자유한국당을 포함시켜야 함이 원칙이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이 '타협'을 거부했을 때는, 국회에서 표결처리를 해야 한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자유한국당은 당연히 현재 비민주적인 선거법을 선호하지만, 개별 지역구를 없애지 않으면, 개정 선거법 이후에, 실제로 비례대표제도 혜택을 맛볼 수도 있기 때문에, 이후 자유한국당 당론은 바뀔 가능성도 있다.


현재 자유한국당이 장외 투쟁을 멈추지 않고, 국회의원이 아닌 황교안의 언론 플레이를 계속하게 되면, 중도 유권자들은 자유한국당으로부터 멀어지게 되어 있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입법2019. 12. 15. 21:51




이인영 민주당 원내 대표는, 정의당 평화당 바른미래당 등과 합의했던 '최저치' 연동률을 더 이상 깎지 말아야 한다.


사실 애초에 '연동형 비례대표제도' 도입을 위해서는, 국회의원 정수를 단계적으로 500석까지 늘렸어야 하고, 2020년 총선에서는 최소한 60석 정도는 증원해서 360석이 되어야 했다.


국회의원 증원 반대 여론은 57%, 찬성은 34% 정도된다.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기도 했다. 2012년 심상정 대선 후보는 '독일식 비례대표제도 도입'을 문재인 민주당 후보가 적극적으로 고려해주기로 해서, 대선 후보 사퇴도 했지 않던가?


12월 15일 협상을 통해서, 의원 정수 증가가 힘들다면, 기존 합의를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지켜야 한다.


비례대표란 무엇인가?


이인영 민주당 의원은 "비례대표제가 정치 신인 등장 기회, 소외된 계층 정치진출 기회"라고 했다. 

그러나 이는 충분한 설명이 아니다.

이러한 설명은 과거 5공 전두환 시절 전두환이 제 멋대로 전국구 의원 공천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도 않다.


비례대표는, 그 정당의 철학, 이상, 이념, 정책들을 가장 잘 구현할 의원들을 배치해야 한다. 그게 정치 신인이든, 정치 베테랑이든, 당 간부이든 이런 문제는 부차적이다.


한국의 총선 제도 개혁은 향후, 지역구 의원대 비례대표 의원이 1대 1 비율이 되어야 하고, 의원 정수는 현재 지역구 253석을 거의 유지한 채, 비례대표 숫자를 250석으로 늘려야 한다. 그래야 국회가 정책 정당들 간의 경쟁, 협업이 가능해진다.


이인영 원내대표가 12월 막판 협상 과정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도', '독일식 지역 비례 혼합제도'가 가지는 민주주의적 장점들을 다 부정하는 발언을 해서는 안된다.


다음 국회에서도 또 총선, 대선, 지자체 선거법은 개정되어야 한다. 


2020년 총선만 바라보고 근시안적 태도로 자파 이득만 생각해서는 안된다. 


독일식 지역 비례 혼합제도 = 연동형 비례대표제도를 채택한다는 건, 의원 정수를 인구 10만명당 1명 정도로 현격히 늘리는 것을 전제로 한다. 이것은 단지 이상적인 것이 아니라, 지역 균형 발전, 한국 민주주의 심화 발전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아래 표 설명: 2015년 민주당 이종걸 의원은 390석까지 의원 숫자를 늘리자고 제안했다.

2016년 이후 박주민 민주당 의원도 369석까지 늘리면서, 비례대표 숫자를 100석 이상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http://bit.ly/38DDCoE



연동률 캡'이 걸림돌? 이인영 "우리도 최저이익 지켜야" 본문듣기 설정

기사입력2019.12.15. 오후 1:40


-

야3당 “민주 의석욕심... 정치개혁 후퇴” 반발


[오마이뉴스 유성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왜 캡(비례대표 50석 중 30석에만 연동률 50% 적용)을 씌우려 하는가. 공식적인 답은 아니지만, 전해 들은 바에 따르면 전문성 있는 이들을 비례대표로 배치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들었다.


 이건 민주당이 비례의석 좀 더 차지하겠다는 욕심이다."(정의당 여영국 원내대변인)


"(민주당의) 잠정합의안은 누더기 법안에 불과하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약자의 목소리를 국회로 오게 하자는 것인데, 이게 100%에서 50% 준연동제로 이미 줄어든 것이다. 


이걸 또 줄이자는 것엔 동의할 수 없다."(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지난 13일, 민주당 제안에 대한 야3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의 반응이다. 핵심은 민주당이 제안한 '연동형 캡(cap)', 


즉 '지역구 250석·비례대표 50석 연동률 50% 적용' 방안에 더해 비례대표 의석 중 30석에만 준연동형을 적용하고 나머지 20석은 현행 방식을 따르자는 데 대한 강한 반발이었다(관련기사 보기).


이로 인해 여야 '4+1' 협의체가 막판 협상에 난항을 겪는 가운데, 제안을 한 민주당 측이 15일 내놓은 해명은 다음과 같았다.


"애초 논의했던 비례대표 75석에서 (50석으로 줄어들며) 상황이 달라진 것이다. 특정 지역의 정당 편중을 완화할 방법도 (처음보다는) 굉장히 옅어졌다. 이런 걸 어떻게 개선할지 더 논의해야 하고, 비례대표제의 기본 취지가 살아있는지 재점검할 필요가 있다. 


(현행 안대로 하면) 민주당으로선 비례제(의석)가 많이 줄어든다.


 비례제는 통상 정치신인 등장 및 소외된 계층에 정치진출 기회를 주는 건데, 이런 부분이 봉쇄된다면 민주당은 비례제를 통한 가치실현 기회를 잃는 것 아닌가. 


민주당은 연동형 비례제 도입에 동의하지만, 비례제의 기본취지(정치신인·소외계층 기회)를 실행할 수 없는 상황까지 감수하라는 건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 


재검토할 부분은 재검토하는 열린 논의가 있었으면 한다."(이인영 원내대표, 15일 오전 기자간담회 질의응답에서)

 

원본보기

▲  '선거법·검찰개혁법' 등의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15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호 의원, 이인영 원내대표, 박찬대 대변인.

ⓒ 연합뉴스


 

이 원내대표는 "이 문제는 결코 이익의 충돌 문제로만 볼 수는 없고, 가치의 문제와 결부된 것"이라며 "이걸 단순한 '민주당의 이해관계'(탓)라고 얘기하는 건, 민주당의 최저이익을 지켜야 하는 민주당 지도부와 의원들에 대한 과한 표현이라고 본다"라고도 설명했다. "협상하는 한에서는 이게 최대한이다. 더 양보할 여지는 거의 없어 보인다"라는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의 말과 비슷한 맥락이다(13일 기자간담회).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의장이 말한) 3일 간의 마라톤 협상 시간이 곧 끝난다. (자유한국당과) 대화의 문을 열어놓겠지만, 새로운 결단과 준비를 서두르지 않을 수 없다"라며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강행하겠다는 의지 또한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도 최저이익 지켜야... '이해관계' 아닌 '가치의 문제'다"


그는 앞선 기자간담회 모두발언에서도 "내일 본회의를 열어서 거침없이 안건을 처리할 것이다. 기다릴 만큼 기다렸고 이제는 전력을 다해 달려야 할 시간"이라며 "4+1 협의체 최종합의문 작성도 대문 앞까지 함께 도달해있다. 


민생개혁을 위해 손잡은 4+1 협의체는 어제오늘을 거치며 다시 합의점을 만드는 데에 근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까지 한국당이 동참하길 기대한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원본보기

▲ D-1, 막판 회동중인 4+1 선거제 협의체 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 바른미래당 김관영 최고의원, 민주평화당 박주현 의원(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지난 12일 오후 여야 4+1 선거제 협의체 회동을 하는 모습. 민주당의 ‘30석 캡’ 제안으로 여야 '4+1' 협의체는 막판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문 의장은 지난 13일 "오늘 본회의 개의는 어렵다"라며 "여야 3당(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3일간 마라톤협상을 진행하라, 16일(월) 오전 원내대표 회동을 다시 갖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 또한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원내대표는 '여야 3당 원내대표 간 협상 진전'을 묻는 기자에게 "한국당이 먼저 정치적 결단을 먼저 해야지 (협상)할 수 있다, 아니면 한국당의 시간 지연책에 불과하다"고 답했다.


 그는 "한국당은 합의하고 번복하고, 합의하고 다시 추가요건을 다는 과정을 계속해오고 있다. 협상의 여지는 남겨두고 있으나, 대체로 '(한국당이 협상을) 지연하려고 한다, 모면하려고 한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예산안 통과는 날치기"라는 등 4+1 협의체 자체가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국회 안팎에서 이에 반대하는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 기사: '투쟁가' 황교안, 지지자들 이끌고 청와대까지 행진) http://omn.kr/1lvr0

 

원본보기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인영 "한국당, 연동형비례제·공수처법 찬성해야 협상 여지 넓어져"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과 민주당 간에 협상하려면, 한국당이 연동형 비례제 도입, 공수처 설치법에 대해 명징하게 언명해야 한다, 그래야 협상의 여지가 넓어진다"고 말했다. 두 법을 원천적으로 반대하는 한국당이 입장을 바꿔야 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그렇게 된다면, 설사 4+1 협의체 합의안이 상정되고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진행하는 중에도 충분히 협상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관련해 문희상 의장은 이날 오전 <세계일보>와 한 전화 인터뷰에서 "16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한 번 더 협상을 시도하겠지만,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바로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호중 사무총장 또한 기자간담회에서 '4+1 단일안이 안 나오면 단독 수정안을 낼 수 있다'고 말한 가운데, 이 원내대표는 "그게 그렇게 간단한 문제는 아니다"라고만 답하며 선을 그었다.


한편 4+1 협의체는 이날 오후 다시 만나, 16일 본회의 상정을 목표로 한 선거법 단일안 마련 협상에 나설 예정이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책비교/노동2019. 12. 13. 20:07

.



산업재해 사망을 절반으로 줄이자고 해서는 안된다.


산업재해 사망 0을 목표로 해야 한다.




















Posted by NJ원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