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 노트 Notes on the Politics of Korea

북극에서 불어오는 찬 바람 영향이라고 하는데, 모든 게 얼어붙었다.자연이 무섭다



북극을 중심으로 보통 상주하는 저기압 북극 공기가 떠도는 지역이 바로 ' 극 소용돌이 Polar Vortex ' 이다. 


(남극도 마찬가지) 


 북극을 중심으로 보통 상주하는 저기압 북극 공기가 떠도는 지역이 바로 ' 극 소용돌이 Polar Vortex ' 이다. (남극도 마찬가지) 보통 때면 제트 기류가 이 북극 소용돌이를 막아서고 있다. 


제트 기류는, 지상 2만 5천 피트~ 3만 5천 피트 상공에 있는 바람인데 마치 강물처럼 흐르고, 이 제트기류가 찬 공기와 따뜻한 공기를 갈라놓는다. 이것이 고기압 저기압 체계를 만들어 낸다. 


북극 소용돌이가 어떻게 해서 남쪽으로 내려오는가? 고기압 전선이 제트 기류를 위로 밀어내면, 북극 소용돌이가 더 빠른 속도로 남쪽으로 내려온다. 제트기류가 북쪽으로 향하면서, 북극 소용돌이 (찬 바람)는 북 아메리카로 내려오고, 미국 중서부와 동부 지방 (캐나다 등) 온도를 영하로 떨어뜨린다.







보통 때면 제트 기류가 이 북극 소용돌이를 막아서고 있다. 

제트 기류는,  지상 2만 5천 피트~ 3만 5천 피트 상공에 있는 바람인데 마치 강물처럼 흐르고, 이 제트기류가 찬 공기와 따뜻한 공기를 갈라놓는다. 이것이 고기압 저기압 체계를 만들어 낸다. 





북극 소용돌이가 어떻게 해서 남쪽으로 내려오는가?

고기압 전선이 제트 기류를 위로 밀어내면, 북극 소용돌이가 더 빠른 속도로 남쪽으로 내려온다. 








제트기류가 북쪽으로 향하면서, 북극 소용돌이 (찬 바람)는 북 아메리카로 내려오고, 미국 중서부와 동부 지방 (캐나다 등) 온도를 영하로 떨어뜨린다.









BREAKING NEWS


Police to release images of persons of interest in attack on 'Empire' actor Jussie Smollett

News  Weather


After 13 days of snow, temperatures plummet in Chicago area as polar vortex cold snap begins

Snow and arctic air arrive in Chicago


An arctic blast of air that may set new record cold temperatures sets in over Chicago. (Chicago Tribune)

Hannah Leone and Elvia MalagonContact Reporters


Chicago Tribune



A fresh blast of frigid arctic air sent temperatures plummeting overnight and produced dangerously cold conditions that prompted schools, cultural institutions and government buildings including courthouses to call off business for Wednesday.


All of northeast Illinois, northwest Indiana and southern Wisconsin was under a wind chill warning starting at 6 p.m. Tuesday until noon Thursday, with a wind chill advisory in effect until the warning period begins. Wednesday was expected to see air temperatures that range from minus 15 to minus 26, according to the National Weather Service.


Gov. J.B. Pritzker issued a disaster proclamation Tuesday to provide resources to officials across the state.


“This storm poses a serious threat to the well-being of people around the state, and we will use every tool at our disposal to keep our residents safe,” Pritzker said in a statement. “This disaster proclamation ensures that the state of Illinois has the flexibility to effectively and efficiently respond to the needs of local governments during this extreme weather event.”


Here's a running list of everything that's closed due to the weather »


During a news conference Tuesday at one of the city’s two 24-hour shelters, Mayor Rahm Emanuel said the declaration will help the city recover funds for the additional services it’s providing, which range from indoor activities at park field houses for children to warming buses for the city’s homeless.


Emanuel pointed to Sunday’s rescue by Chicago police officers of a 33-year-old man and his dog from the frigid water off Foster Beach as an example of residents looking out for each other during the dangerous conditions.


“Every one of us have a role to check on somebody, that may be a neighbor on the block who is elderly or needs extra help,” Emanuel said.


On Monday, Cook County logged the 20th death attributed to cold weather since Oct. 30. A 39-year-old man was pronounced dead Monday at Evanston Hospital. On Tuesday, officials determined he died of hypertensive cardiovascular disease with obesity and hypothermia as contributing factors, according to the Cook County medical examiner’s office. His death was ruled an accident.


The potentially record-setting temperatures come after 13 consecutive days with at least a trace of snow at O’Hare International Airport, according to the weather service. More snow could be on the way, with a chance of light snow Wednesday morning and again Thursday night.


The last time the area recorded 13 consecutive days of snow was from Nov. 26, 1978, to Dec. 8, 1978— the same winter as the blizzard of ’79, the weather service reported. But that stretch saw much more snow, with 23.5 inches recorded.


The polar vortex explained

(Jemal R. Brinson / Chicago Tribune)

Frigid temperatures

The prolonged cold snap in much of the Midwest and East Coast is due to a disruption in the polar vortex. The cold front moved into the area from Monday night to Tuesday morning. By Tuesday afternoon, the area was expected to feel wind chills as low as minus 20 to minus 30, according to the National Weather Service. And the wind chills would drop to 50 to 60 below zero overnight.


As a second, even more brutal cold surge moved in Tuesday evening, temperatures Wednesday could reach 20 degrees below zero or colder, according to the weather service.


“It certainly gets cold in Chicago wintertime, but this is going to be record-breaking cold,” said Kevin Donofrio, a meteorologist for the National Weather Service.


The stretch of subzero temperatures, flirting with Chicago’s all-time low, is expected to last into Thursday, with the temperature at O’Hare possibly not rising above zero degrees until early Friday.


As of Tuesday afternoon, it appeared the area had more of a chance of hitting the record low early Thursday rather than early Wednesday, said Casey Sullivan, a meteorologist for the weather service. The low for Wednesday morning was expected to be minus 24 while the low for Thursday morning was expected to be minus 26, Sullivan said.


The lowest temperature ever recorded in Chicago was 27 below zero on Jan. 20, 1985. While that record isn’t certain to fall, daily record lows for Jan. 29 of minus 16 and for Jan. 30 of minus 15 could be bested, as could the coldest daytime high in Chicago of 11 below zero, set Christmas Eve 1983.


For updates on the forecast, check the Tribune’s weather page.


 Sunrise over Chicago on a frigid day

The sunrise at 31st Street Beach on a frigid morning in Chicago on Jan. 29, 2019. (Zbigniew Bzdak/Chicago Tribune)

Closings

Chicago Public Schools canceled all classes and activities that were scheduled for Wednesday and Thursday. Most schools and some churches and other institutions have been listing closings on the Emergency Closing Center website.


Alonzo Williams, from the Chicago Park District, said park field houses across the city will be offering free drop-in programs for students. The programs will run from 8:30 a.m. to 3:30 p.m. Wednesday and include activities like basketball and arts and crafts. Parents have to register on the district’s website or in person.


Warming shelters


Two warming centers operated by the city’s Department of Family and Support Services will be open 24 hours. On the South Side, the King Center is at 4314 S. Cottage Grove Ave., in Bronzeville, and on the West Side the Garfield Center is at 10 S. Kedzie Ave., in the Fifth City neighborhood.


Lyft, the ride-sharing app, was offering free rides with a value of up to $25 to Chicago residents trying to get to one of the city’s warming centers, according to an email from the company. Users should use the code “CHIJAYDEN19,” for the offer that will remain valid until Friday. A complete list of warming centers can be found on the city’s data portal.


Lisa Morrison Butler, commissioner of the family and support services, said Tuesday that senior centers across the city have extended hours to 8 p.m. during the cold snap. An additional 500 beds were being sent to shelters, Morrison Butler said. Five CTA buses were being used as warming buses for those without shelter, Morrison Butler said.


“No one should be on the street during this weather,” Morrison Butler said. “We have and will continue to add resources so that every Chicagoan that needs them has the opportunity to get them.”


How to survive Chicago's brutal cold snap »


Hunker down Chicago: Subzero temps for next 45 hours could be one of city's longest streaks »


Can your dog handle the extreme cold? Just remember: 'If you're cold, they're cold' »


The city is also coordinating with religious leaders to reach out to vulnerable populations — senior citizens and those with disabilities — to make sure they make it through the frigid temperatures, Morrison Butler said.


Trinity United Church of Christ, 400 W. 95th St., sent out an email to its congregation saying they were planning to open a makeshift warming center.


Park District field houses, which often have evening hours, are for the first time this winter formally among the buildings used as warming centers.


Additional warming centers for suburban Cook County can be found on the county’s Homeland Security website. The county was also using courthouses in Markham, Bridgeview, Maywood, Skokie and Rolling Meadows as warming centers from Tuesday night to Thursday, according to a news release from Cook County.


Other areas, including DuPage and Will counties, also have lists of warming centers.


Enforcement of heating ordinance

The city’s department of buildings conducted more than 500 heating inspections since Thursday, said Judy Frydland, the department’s commissioner. On Tuesday, a team of 25 city inspectors were out checking on buildings and monitoring complaints from 311.


Landlords are required to maintain buildings at 68 degrees during daytime hours and 66 degrees overnight from Sept. 15 through June 1, Frydland said. She advised tenants to contact their landlord first about a heating issue. But if the issue isn’t immediately resolved, Frydland said residents should contact 311. She also gave a stern warning to landlords, noting that they have taken 12 cases to Cook County Circuit Court.


Travel and transit

Illinois road conditions are updated on the Illinois Department of Transportation’s website.


The CTA and Metra often experience mechanical difficulties in extreme cold. Metra planned to operate on a modified schedule Wednesday because of the frigid temperatures, according to officials. Details can be found on Metra’s website.


The agency also was working to keep its switches from freezing. In extremely cold weather, Metra uses gas flames to keep snow and ice from building along switches. It also puts direct flames on tracks during cold weather to help with repairs.


 Embedded video


WoodlawnWonder

@WoodlawnWonder

 Good morning.


85

8:13 AM - Jan 29, 2019 · Chicago, IL

37 people are talking about this

Twitter Ads info and privacy

Chicago airports had more than 1,400 flights canceled Monday because of weather. The city’s Aviation Department was reporting almost 500 flight cancellations, with departure delays averaging less than 15 minutes at O’Hare and Midway airports by 11:30 a.m. Tuesday. The department has delay and cancellation information on its website, and links to individual airlines’ flight information.


What to do

Frostbite can start quickly — anticipated wind chills may cause exposed skin to become frostbitten in just five minutes, forecasters warn — so it’s crucial to bundle up before going outside through Thursday afternoon.


“If you don’t have to be outside, don’t go outside,” Donofrio said. “This is not the time to mess around.”


Recent deaths show dangers of cold weather: ‘People just have to play it safe over these next several days’ »


checklists and advice for emergency preparations


Chicago Tribune’s Liam Ford contributed.


































Comment +0


Nakjung Kim


April 24, 2018 · 


1. 창의력있는 아이들 보고 싶은가 ? 우리모두의 소원이다. 그렇다면 아이들 생활공간들을 어른들이 침략하지 말라. 한국은 어른들이 아이들 스스로 할 모든 공간들을 짓밟아 버리고 있다. 암기교육이냐 아니냐는 부차적인 주제이고 문제설정도 잘못되었다. 


창의성에서 핵심은, 아이들이 생각할, 그것도 오래 오래 혼자서 생각할 시간이나 여유가 있는가 여부이다. 생각의 호흡이 긴 사람이 결국 새 것을 창조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 부모들 조급한 마음들이 아이들 세계를 제 멋대로 침략해 버리고 선점해 버렸기 때문에, 아이들 스스로 궁싯거릴 시간도 마음에 여유도 없거나 적다. 


서천석 박사 할배가 와서 상담해도 해결되지 않는다.심리적 마사지를 기대할 거 아니라면 말이다.



2. 교육은 정치경제학의 문제다. 입시 제도 이외에 교육 바깥 직종 차별이 선행되어야 한다. 직종간 월급격차를 3-4배 벌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신분차별 혁파운동을 학교 교육에서부터 장려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 월급의 4분의 1 이하 받는 직장인이 없어야 한다. 이런 기치를 내걸 필요가 있다. 


문재인 정부 개혁은 이것만 달성해도 성공일 것이다. 학교에서부터 노동의 중요성, 노동가치와 시민권의 연관에 대해서 아이들이 배우고 터득해야 한다.


3. 현재 초,중,고 학교 시설과 교도소 같은 학교 건물로는 창의적인 아이들이 나오기 힘들다. 초, 중 고등학교 학교 시설을 현재 최소한 대학 수준으로 다 바꿔야 한다. 학부모들이 사교육에다 쓸 돈 기부받고, 교육부 예산 늘려서 , 학교 건물들을 , 진정한 다양성을 갖춘 교육 공간으로 바꿔야 한다.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한 대목이다. 요리 옷만들기 음악 미술 체육 활동들을 학교에서 다 소화해낼 수 있도록 학교를 바꾸자. 현행 시설로는 4차혁명은 커녕, 농업혁명도 되지도 못하겠다.


4. 지금 교육은 초 중 고등학교 학생들이 스스로 활동하고 생각할 시간들을 너무 많이 빼앗고 있다. 학생만의 문제가 아니다. 교사들의 문제이기도 하다. 교사들도 다양한 교육 내용을 연구할 수 있도록 시간과 여유를 줘야 한다.


5. 한국 대학, 인문 사회과학 대학의 자립성이 중요하다. 현재와 같이 국내 대학에서 교수를 길러내지 못하는 한국에서 어떻게 초 중 고 대학교육의 완결성을 기대하겠는가 ? 암기냐 아니냐, 창의성냐 아니냐를 초 중 고 대학생에게 물어 따질 일이.아니다. 일의 순서가 잘못 되었다. 자기 나라 지식인들끼리 서로 존중하지 않는데 무슨 생산적인 토론이 나오겠는가 ? 동의건 비판이건 서로 존중하고 나서 지식 생산이 가능하다.

Comment +0


진보신당 1년 평가 (당게시판의 경우) "평당원은 없다" - 제 1편  2009.03.05 



현재 진보신당 게시판 특성 (1) 외딴 방 


한국 및 세계 경제가 어렵다고 하는데, 진보신당 게시판은 예외이다. 어떤 삶에 대한 긴장감이나 위기의식은 별로 없다. 일하는 사람들의 정당인데, 일하는 사람들의 땀이나 그 희로애락은 잘 보이지 않는다. 

물론 당게시판은 70년대 새마을 운동 세대 마인드 지도자들 때문에 내팽겨쳐 있고, 순도 100% 평당원들은 하루에 10분도 당게시판에 머무르지 않는다. 특히 2008년 9월 이후, 당게시판에 글을 쓰는 고정 ID는 
40-60명 정도로 고정되어 있다.
 
진보누리가 내리막길로 걸었던 2004년 말과 2005년 사이 현상과 비슷해졌다. 이는 앞으로 당게시판이 바뀌더라도, 상황은 크게 호전되지 않을 것 같다. 물론 몇가지 방법은 있지만, 10% 희망, 90% 절망인게 현재 스코어이다. 

(2) 한국 보통 사람들보다 훨씬 후진데다, 한가로운 룸펜당원들, 자기 낙서와 아무도 이해하지 못하는 자기 마음을 추상적으로 묘사한 그림을, "신윤복의 미인도"라 우기다.

서울 신림동, 노량진 공무원 시험 학원은 20세-40세 사이 스마트한 남녀가 아침 6시에서 밤 12시까지 100대 1, 300대 1의 경쟁을 뚫고자 " 3개의 폐를 가진" 박지성처럼 매일 뛰고 있다. 

이게 안타깝지만 한국사람들의 삶의 현실이다. 과연 이러한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는 한국사람들에게, 노동에 찌든 이 평균적인 한국사람들에게, 진보신당 게시판은 과연 어필할 수 있을까?

(3) 혹시, 진보신당 당원들은 주의력 결핍, 과다 행동 장애증을 앓는 거 아닐까?

요새 신학기라서, 병원에 상담이 늘어가고 있는 게, 자기 자녀들이 ADHD 병이 걸리지 않았을까? 하는 마음으로 의사를 찾는 학부모들이 많다고 한다. 

ADHD 병 특성: 남녀 비율: 3:1 로 남자 아이들/남성들, 숫컷들이 이 병에 잘 걸릴 확률이 높다.

조금 길지만, 빨간 펜으로 한번 살펴보기로 하자.


-------  진보신당 당원들 자가진단용 (ADHD 병) ------------------------------------

ko.wikipedia.org/wiki/주의력결핍_과다행동장애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ttention 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 注意力缺乏過多行動障碍)는 주의가 산만하고 과다활동과 충동성과 학습장애을 보이는 소아기, 청소년기의 정신과적 장애이다.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注意力缺乏過剩行動障碍)나, 줄여서 ADHD라고도 한다.


1970년대까지 소아기에 발병해 청소년기까지 지속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연구에 의해 성인기까지 지속되는 경우도 많다는 것으로 밝혀졌다. 조기에 발견하면 성인기까지의 증상지속을 막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특히 이 장애는 남자에게서 많이 발생된다. 또한 어릴때 많이 발생하나, 성장하면서 많이 줄어들지만 성인이 되고 나서도 이 장애가 있는 사람도 많은편이다.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가 없는 사람(왼쪽)의 뇌와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가 있는 사람(오른쪽)의 뇌를 촬영:

1 원인 
2 증상 
3 진단기준 
4 발생 비율 
5 치료 

1.  원인

원인에 대해서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적 요인과 기질적 요인, 임신기와 출생시의 요인, 신경생물학적 요인, 심리적 요인 등이 거론된다. 이 원인들의 한가지가 아닌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질환의 유전적 경향은 확인되었지만 공격적인 행동은 사회경제적 상태, 가족요인과 관련되어 있는 것으로 추측되었다. 

[노트 ] 엄격한 부모, 아이와 대화에 서툰 부모, 아이들을 비교하면서 자존심 팍팍 상하게 하는 부모 밑에서, 자존심 상처가 심한 아이들: 공격적인 행동이 나타난다. 자기가 받은 상처, 자존심 손상을, "희생자"를 설정함으로써, 그 상처를 복구하고 자존심을 회복하고자 한다. 

이런 아이들이 자라서, 정치 정당활동을 할 경우, 대부분, 손상된 자아를 회복하고자 하는 행동이나 언행하는 것을 제 1차적인 정치활동 목표로 한다. 정치 정당이나 진보정당의 정치목표는 부차적으로 된다.


또한 환자의 부모에게서 과잉행동, 우울증, 알콜중독 및 의존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 이 질환의 유전적 경향이 확인되었다. 또한 부모의 출산과 관련되어 있는 경우도 있는데, 출산 중 혹은 출산 후에 산모의 건강이 좋지 않거나 어린나이의 임신, 임신중독증, 난산일 때 태아에게 뇌손상이 나타나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신경해부학적으로는 전두엽의 이상, 신경생화학적으로는 중추신경계의 신경전달물질의 이상을 원인이라고 추측한다. 




신경생물학적으로는 전전두엽 피질(prefrontal cortex, 장해시 부주의 발생), 시상(thalamus, 장해시 산만해짐), 도파민 중피질 돌기(dopaminergic mesocortical projection, 장해시 과잉행동)의 기능에 이상이 원인이라고 알려져 있다. 또한 뇌염에 의한 신경계의 손상이나 납중독, 알코올 중독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



[진단] 진보정당이 소수 정당이기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이 쌓이는데, 당게시판을 보면 더 스트레스를 받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인터넷이란 특성상 쌍방향 대화가 더 힘들기 때문에, 자신들의 우울증 증세를 "글"이라는 매개를 통해서, 더 다양한 얼굴을 한 괴물들로 변질시킨다. 

술이라는 알콜 중독이 아니라, 인터넷의 독성 글들에 취해서, 인터넷 중독현상으로, 일상생활과, 직업과 직장 생활에 막대한 지장을 낳는다. 



2. 증상



3세 이전에 발병하지만 정규교육을 받기 전에는 알기 어렵고, 그저 산만한 편이라고 치부해버리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청소년기가 되어야 증세가 호전을 보이지만 성인이 되어서도 증세가 유지되는 경우가 많다. 우울증과 품행장애, 학습장애, 언어장애 등과 함께 나타나기 쉽다. 집중력이 매우 떨어지며 충동적으로 행동하는 것이 증상의 특징이다.
 
[진단]

1) 진보신당 게시판은 이미 우울증 증세로 만연되어 있음 
2) 품행 장애 - 아무렇게나 방치된 인생 경향이 드러남
3) 학습 장애 - 책은 한달에 1권도 안읽거나, 읽을 시간이 없는 당원들이 대부분임.
4) 언어 장애 - 영어 스트레스로 인해서 그런지, 한글, 국어 문장, 단어, 어휘 실력이 중등 2학년에 머묾.

 
감정의 변화가 크고 기억력의 저하 증세가 보인다. 소근육 운동 능력이 떨어지며 학습능력저하가 나타나 학습장애가 생긴다. 학습능력 뿐만 아니라 언어능력 역시 현저하게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유아기 때는 예민하고 환경변화나 자극에 약하며 잠들기가 어렵고 많이 우는 등의 행동을 보인다. 정규교육을 받기 시작한 후부터는 가족이 아닌 타인과의 접촉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증세가 확연하게 나타난다. 

행동의 예측이 어렵고, 분노조절이 어렵다. 또한 자극에 약하기 때문에 참견을 잘하고 집중력이 부족해 수업시간에 앉아있지 못한다. 이 장애를 가진 아동의 75%가 지속적으로 적대감, 분노, 공격성, 반항 등의 행동상의 문제를 가지고 있고 이 때문에 학교적응에 실패한다. 교사가 이런 아동에 대해서 부정적으로 여기고 전달하면 반사회적 행동과 자기비하 행동을 보이게 되어 문제는 더욱 심화된다.

[진단] 진보신당 당 게시판 (과거 폐쇄되기 1-2년 전 진보누리 게시판)에 드러나는 특징들이 나타남.

실제로 오프나 현장에서 직접 만나서 이야기하면, 위와 같은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불명증이나 우울증, 자주 우는 행동"을 자주 함. 

행동 예측이 어렵고, 분노조절이 어렵다.
오늘은 조금 나아지는가 싶더니, 내일이면 똑같이 병이 도진다. 
적대감, 분노, 공격성, 반항의 일상화.

[진단] 위 글에서 "반사회적 행동" "적응 adaption" 문제는, 조금 주의깊게 사용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사회저항이나 비판활동과 대안적 정치 정당의 활동의 경우는 현존 질서에 "적응"은 아니기 때문이다. (이 문제는 짧게 정리함)


 3. 진단기준

정신질환 진단 및 통계 편람에서의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 진단기준은 다음과 같다.

A.(1) 또는 (2)가운데 1가지 :

(1) 부주의에 관한 다음 증상 가운데 6가지 이상 증상이 6개월 동안 부적응적이고 발달 수준에 맞지 않는 정도로 지속된다: 

[진보신당 6개월 이후: 2008년 3월 이후 6개월 흐름 -> 2008년 9월부터 그 후 6개월 지속적인 현상] 

부주의 

흔히 세부적인 면에서 면밀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하거나, 학업, 작업, 또는 다른 활동에서 부주의한 실수를 저지른다. 

[진보신당 ] 실수를 하는 사람들이나, 당이나, 평당원이나, 지도자들이나 다 동일하게 적용되는 진단.

흔히 일을 하거나 놀이를 할 때, 지속적으로 주의를 집중할 수 없다. 

[진보신당] 당게시판에서 죽치고 사는 사람들의 경우, 무슨 일을 하는지 판단불가능

흔히 다른 사람이 직접 말을 할 때 경청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진보신당 ] 설명이 필요없음.

흔히 지시를 완수하지 못하고, 학업, 잡일, 작업장에서의 임무를 수행하지 못한다(반항적 행동이나 지시를 이해하지 못해서가 아님). 

[진보신당 ] 정당에는 합의된 규율과 행위 원칙들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상명하달(topdown)도 없고, 아래로부터 민주주의 (from below)도 아무것도 없는게 진보신당 특징이다.

지도자들은 똑똑하고 야무진 평당원들을 원치 않는다. 결과적으로 그렇다. 
그리고 평당원들은 이제 당게시판에 오지 않는다. 2008년 9월 이후로, 게임은 끝났다. 

흔히 과업과 활동을 체계화하지 못한다. 

[진보신당] 진보신당을 지칭하는 진단이다. 체계화 제도화는 없다. 정신없다. 정리할 시간도, 기록할 시간도 없다. 

흔히 지속적인 정신적인 노력을 요구하는 작업(학업 또는 숙제 같은)에 참여하기를 피하고, 싫어하고, 저항한다. 

[진보신당] 당원들이 해야할 권리,의무 규정도 없다. 그러니 학업, 숙제는 전혀 걱정할 필요없다.


흔히 활동하거나 숙제하는데 필요한 물건들(예: 장난감, 학습 과제, 연필, 책, 또는 도구)을 잃어버린다. 

[진보신당] 진보신당과 당게시판 ID들은 "활동하거나 숙제하는데 필요한 사람들"을 쫓아내는 것을 이땅의 사명으로 하고 태어났다. 

흔히 외부의 자극에 의해 쉽게 산만해진다. 

[진보신당] 

정치내용이 빈곤하다 보니까, 몸빵 아니면, 외부 자극에 쉽게 산만해진다.  일관된, 중장기적, 단기적 정치기획을 구별하지 못함.

흔히 일상적인 활동을 잊어버린다. 

[진보신당]  자기 일도 없는데, 일상적인 활동을 할 필요가 없다. 


(2) 과잉행동 - 충동에 관한 다음 증상 가운데 6가지 이상 증상이 6개월 동안 부적응적이고 발달 수준에 맞지 않는 정도로 지속된다: 

과잉행동 

흔히 손발을 가만히 두지 못하거나 의자에 앉아서도 몸을 움지락거린다. 

흔히 앉아 있도록 요구되는 교실이나 다른 상황에서 자리를 떠난다. 

흔히 부적절한 상황에서 지나치게 뛰어다니거나 기어오른다(청소년 또는 성인에서는 주관적인 좌불안석으로 제한될 수 있다). 

[ 진보신당 ] 산만하고, 주의 집중이 힘들다. 그것을 자기 특성으로 하고, 고치려고 하지 않는다. 잘못된 사회관행을 고치려면, 자기를 고칠 필요도 있는데, 두가지 운동이 서로 이별하다.  

흔히 조용히 여가 활동에 참여하거나 놀지 못한다. 

[진보신당 ] 혼자 조용히 여가활동은 엄두를 못낸다. 여가활동할 시간을 만들 수 없으니까, 스트레스를 당게시판에 와서 풀다. 

흔히 끊임없이 활동하거나 마치 자동차(무엇인가)에 쫓기는 것처럼 행동한다. 

[진보신당] MB 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나 4년이 문제가 아닌데, 다 MB 탓으로 돌린다고 해결될 일은 없다. 한국은 MB 보다 더 강한 보수 강성 대국이다. 자기가 어느 나라에 살고 있는지 "정치적 이해"가 덜 되어 있고, 이를 분석하는 당의 기구가 없다. 당원들은 MB를 비아냥거리는 동물로 전락하고, 사회 문제 해결 집단으로, 정치적 지혜가 있는 정치가나 정당원으로 발전되지는 않음. 4년 내내 이럴 수도 있음.

흔히 지나치게 수다스럽게 말을 한다. 

진보신당] 대부분 정치활동은 10 정도 하고, 말은 90 이상하고, 과장이 대부분이다. 수다를 넘어선, 타인 물어뜯기나 뒷담화가 대부분이다. 


충동성 

흔히 질문이 채 끝나기 전에 성급하게 대답한다. 

[진보신당] 흔히들 범하는 오류지만, 실은 글을 쓰면서도, 무슨 질문을 스스로 던지고 있는지 모르는 글들이 많다. 많아지고 있다. 

흔히 차례를 기다리지 못한다. 

[진보신당 ]  차례가 어디있냐? 일상생활에서 좌절된 의식, 스트레스 풀러 오는데, 무슨 차례를 따질 여유가 있겠는가? 
     

흔히 다른 사람의 활동을 방해하고 간섭한다(예: 대화나 게임에 참견한다). 

[진보신당] 내 마음에 안들면, "너는 빠지고, 당신은 A고등학교 졸업이니까 빠지고, 당신은 B대학 냄새나니까 빠지고, 당신은 해외 유학이나까 빠지고, 당신은 운동권이고 후졌으니까 싸가지 없는 좌파니까 빠지고..."


B. 장해를 일으키는 과잉행동-충동 또는 부주의 증상이 7세 이전에 있었다.

[진보신당npp] 이미 당에 가입하기 전에, 당게시판에 글쓰기 전에, 과잉행동, 충동, 부주의 증상을 앓다가 왔기 때문에, 스스로 치료를 거부하고 있기 때문에, 상당히 치유가 힘들 것 같음.


C . 증상으로 인한 장해가 2가지 또는 그 이상의 장면에서 존재한다(예: 학교[또는 작업장], 가정에서).

D. 사회적, 학업적, 직업적 기능에 임상적으로 심각한 장해가 초래된다.

E. 증상이 광범위성 발달장애, 정신분열증, 또는 기타 정신증적 장애의 경과 중에만 발생하지 않으며, 다른 정신장애(예: 기분장애, 불안장애, 해리성 장애, 또는 인격장애)에 의해 잘 설명되지 않는다.

<아형>

복합형: 지난 6개월 동안 진단 기준 A1과 A2 모두를 충족시킨다. 
주의력 결핍 우세형: 지난 6개월 동안 진단 기준 A1은 충족시키지만 A2는 충족시키지 않는다. 
과잉행동-충동 우세형: 지난 6개월 동안 진단 기준 A2는 충족시키지만 A1은 충족시키지 않는다.


4. 발생 비율

미국 소아과학회(American Academy of Pediatrics)의 통계에서는 평균 3~8%의 비율로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가 있다고 알려져있으며, 1994년에 대한민국 서울 및 대전지역에서의 역학조사에서도 7.6%의 발생 비율로 나타났다. 

[진보신당 ] 7.6%, 진보신당 게시판에 글을 써야 하는, 건전하고 건강한 직장인들이나, 당원들이 글을 안쓰고, 주의력결핍 과다행동 장애 증세가 있는 당원들이, 진보신당 7.6% 에 소속될 확률이 상당히 높다는 것이 비극의 시작이다.

2007년 4월 대한민국 서울시특별교육청 산하 학교보건진흥원이 펴낸 ‘학교보건연보'의 통계에서는 학생들의 전체 정신장애 진단중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로 진단된 학생의 비율이 전체 2672견중 354건(13.25%)로 집계되었다. 남학생의 정신장애중 가장 많은 비중(18.61%)을 차지하였으며, 고등학생의 정신장애중에서도 가장 많은 비중(9.52%)을 차지하였다.[2] [3]


5. 치료

이 질환은 장기간 지속되며 완치되기 어렵다. 약물치료나 심리적 치료, 규칙적인 보조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진다면 사회적으로 적응하는데는 무리가 없지만 완치는 어렵다. 

특히 충동성이나 감정의 동요가 심한 경우와, 정신적인 장애를 동반한 경우, 인식능력저하, 약물남용, 도덕감 상실, 재발된 경우에는 더 어렵다. 이 질환의 치료는 반드시 가족과 학교와의 협력체계가 매우 중요하며 학습태도, 가족과 교우관계, 생활태도나 감정 등을 관찰하고 행동적으로 보조가 반드시 필요하다. 

[진보신당] 이 행동보조를 어떻게 하냐? 그게 문제로다.

치료는 약물치료와 정신사회학적치료, 보조치료, 대체요법 등으로 이루어진다. 약물치료에 이용되는 약물로는 1차 선택 약물인 중추신경자극제(central nervous system stimulants), 삼환계항우울제(tricyclic antidepressants) 등이 있다. 

약물치료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체계적인 프로그램으로 정신사회학적 치료가 이루어지는데 이것은 부모와 교사, 친구들과 함께 가정과 교실 등의 접할 수 있는 다양한 환경에서 실시한다. 바람직하지 않는 행동의 환경적 요인을 제거하고 행동요법을 통해 적절한 행동상태로의 발달을 돕는다. 

또한 학습능력 적응훈련과 사회적 적응기술 훈련도 함께 이루어진다. 언어와 대화요법, 직업적 적응훈련, 레크리레이션 치료 등의 보조치료와 식이요법, 납제거, 생약치료, 침술 등의 대체요법도 있다.

[진보신당]

당원 자격, 권리와 의무 교육도 없다. => 학습능력 적응훈련 불가능
당직자, 정책연구원, 연구소 연구원들 어떻게 뽑는지, 자격조건이 무엇인지 불투명하다 => 개인적으로도 조직적으로 미래발전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할 가능성이 많다. 임금이나 월급 체계문제는 1~3% 지지율 정당에서 부차적이다. 

언어와 대화요법 => 환자와 의사가 구별되지 않는다. 누가 환자인지, 누가 의사인지 분간도 없고, 의사가 환자가 되었다가, 환자가 의사가 되기도 하는게 진보신당이다. 대화요법 상당히 힘들게 생김.

레크리에이션 => 우울증, 복수와 보복, 과장, 모방과 흉내내는 시간이 "레크리에이션"을 불가능하게 함.

Comment +0

2010.08.11 20:06


[심상정 논란, 선거연합, 통합논의]로 진보신당 분열할 필요없다


원시 조회 수 639 댓글 0 ?

심상정 논란, 2012년 총선/대선 선거연합논의, 진보정당간 통합 등의 문제로, 진보신당이 분열할 필요는 없습니다. 현대정치에서, 또 한국정치정당 역학관계를 고려했을 때, 정당 정체성이나, 참여자 당원들의 정체성과 색깔들이 분명해지는데는 총선 2회, 지방선거 2회, 대선 1회 정도는 같이 해봐야 합니다. 지금 약간의 정치적 의견차이가 있다고 해서 분열하고, 감정적으로 싸우고 그럴 필요없다고 봅니다.


 


제 개인적인 정치적 입장을 물어보는 분이 있던데요, 당게시판 도배분파로서 여러번 썼습니다만 1) <복지국가 소사이어티 이상이-주대환의 주장 "복지국가로 다 뭉쳐" 한나라당 무찌르고 정권교체하자는 주장, 정치적으로 역사적으로 근거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보신당 자체를 분열시킬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역사와 현실의 왜곡으로 가득찬 복지국가-소사이어티 최병천 글 비판


 http://www.newjinbo.org/xe/486748  2010.02.18  (원시)

 

[바로잡음:보편복지] 최병천(천이)씨의 제멋대로 이장규 목아지 비틀기

http://www.newjinbo.org/xe/772422  2010.07.03  (원시)

 

당발전 특위안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독자파> 대 <연합파>는 허구적인 대립구도입니다. 강조점을 어디다 찍는가가 중요하다? 그것도 썩 정교해보이지 않고 내용이 부실해 보입니다.


 


현재 진보신당 내부에 있는 정파들, 개인들, 지역 시도당들, 실제로 자기 철학에 기초한 정치기획들을 정치활동을 통해서 스스로 "성과"를 낸 것에 기반한 토론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독자파>를 한들, <연합파>를 한들, 그렇게 썩 피부에 와 닿지 않는다고 봅니다.


 


현재 진보신당 논의들, 불필요한 <심상정 사퇴> 사건 때문에, 그 정치적 오판 때문에, 심도깊은 당 발전논의보다는 감정섞인 이야기들이 오고가고 있다고 봅니다.


 

 

197

 


2) 국민참여당과 유시민, 노무현에 대한 입장은 아래 글들에 밝혔듯이, 국참당의 정치적 목표는 민주당내 헤게모니 장악이며, 진보정당들과의 제휴 체스처는 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하나의 수단에 지나지 않습니다.


 


노무현의 정치적 동맹세력은 시장경제에서 성공한 신흥주류 사장님들, 민주당 지지율 하락 가능성


원시 http://www.newjinbo.org/xe/238317  2009.06.10 17:44:41

 

노회찬은 1인자 김대중을 넘어야/ 사회복지동맹(조현연)을 읽고 : 원시

http://www.newjinbo.org/xe/238974 : 2009.06.12 22:09:50

 

 re: 유성수님의 오류 - 민주당과 노무현을 어떻게 볼 것인가?

원시 : http://www.newjinbo.org/xe/235958 : 2009.06.04 20:54:19

 

아울러, 2012년 총선을 앞두고 진보정당간 통합 논의의 제 1차적인 협상대상이나, <심상정 플랜>

<임종인 기획>처럼 국참당이 진보정당의 통합 대상은 아직 될 수 없습니다.

 

3) 민주노동당과의 통합 논의는, 6.2 선거부터 민주노동당은 실제적으로는 민주당과의 협상에서 "범 진보 정당들"의 우두머리 역할을 하려고 하면서, 동시에 한나라당의 재집권 방지를 정치적 목표로 설정하고 있기

 때문에, 통합 논의 자체가 상당한 걸림돌이 될 것입니다. 민주노동당이 이런 민주당과의 선거연대를

 제 1차적인 정치목표로 설정한다면, 범 진보 좌파 통합 정당 탄생 시간은 4년, 8년 이렇게 더 지연될

것입니다. (* 이 민주노동당 논의는 또 상론하겠습니다)

 

소 결론: 진보신당내 정파들 (caucus/fraction)은 자기 실천 결과물들을 가지고, 논의에 임했으면 합니다.

그 실천 결과와 성과, 모델에 기초해서 앞으로 4~8년간 다른 정파 사람들, 조직들, 개인들을 설득해 나갔으면 합니다.

 

<심상정 논란>, 2012년 총선 대선 때문에, 진보신당 분열 난맥상이 생긴다는 것은, 우리 모두에게 정치적 

 에너지 낭비라고 보고, 시간 허비라고 봅니다. 정치적 의견 차이들이 있다고 하더라도, 동거하고

공존하면서 경쟁하고 논쟁하는 게 낫다고 봅니다.

Comment +0

2010.08.16 17:46


"통합" 과 "고립탈피", 근데 진보신당은 왜 단병호를 "통합"하지 못했나?

원시 조회 수 986 댓글 0 ?

조금 느닷없어 보이긴 하지만, 단병호 (전 민노당 의원, 전 민노총 위원장: 이하 단병호 위원장)을 왜 진보신당이 "통합"하지 못했을까? 그런 의문이 다시 든다.  그 진짜 속 사정은 무엇이었을까? 


 


두번째로, 과연 단병호 위원장도 "통합"하지 못한, 새로운 정당으로 "통합"하지도 못한 세력들이 앞으로 누굴 어떻게 새롭게 통합해서, 자기 정파나 자기 측근이 아닌 사람들에게 일할 자리를 마련할 수 있겠는가?


 


세번째로, 아래 글은 2008년 3월, 진보신당이 창당되기 이전에, 민노당때 하지 못한 새로운 노동운동 (협소한 의미로 민노총, 한국노총 등 10%조직 노동조합 정치가 아닌)과, 새로운 진보정당에서 해야 할 일들 중에서, 노동 정치에  대한 것입니다.  맨 아래 노회찬 심상정 전 현 대표에게 바라는 것 "심상정 노회찬의원은 그 조명의 51% 가량을 신 진보정당을 노래하는 이들에게 비춰줘야 할 때이다."


 


그러나, 이런 소박한 기대와는 반대로, 노회찬 심상정 전 대표가 보여준 정치 활동과 행적은, 새로운 진보정당 운동이 추구하고자 했던 바를 충족시키지 못했고, 실패했다고 본다.   


----------


 


단병호 전 민노총 위원장이 민주노동당을 탈당한 의미는 무엇인가?                                                       2008:02:21/12:44:20


단 병호 의원(이하 의원 생략)의 민주노동당 탈당 선언에서 우리는 무엇을 생각해야 하는가? 두 가지이다. 하나는 단병호가 말한 민주노동당 위기의 본질은 무엇인가라는 주제이다. 두 번째는 민주노동당이 노동자의 정치세력화에 실패했다면, 향후 어떠한 새로운 진보정당이 그 정치세력화를 가능케 할 것인가, 라는 질문이다.


단병호는 민주노동당 위기의 본질은,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들이 민주노동당 정치활동의 주체가 아니라, 재정, 인력 동원의 수단으로 전락한 데 있다고 평가한다. 또한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 간의 접착을 강화하기 위해 만든 시멘트, 즉 민주노총의 민주노동당에 대한 배타적 지지와 노동 부문 할당제가 잘못된 거래로 종결되고, 그 접착제 역시 불량품이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의 가교역할, 그 접착제 역할을 자처하고 나선 민주노총 소속 민주노동당 간부들은 당 발전에 100원 어치 기여하고, 10,000원 어치 보상받으려는 불공정거래, 즉 반칙을 했다는 것이다.


이 에 대해 단병호는 다음과 같이 증언한다. “공은 가까이 하려 하면서도 과와 책임은 멀리하려고 합니다.” 위와 같은 단병호의 위기진단은 지난 4~5년 간 민주노동당의 위기원인들을 전체 포괄하는 것은 아니지만, 민주노총과 당과의 잘못된 역할분담에 대해서는 올바르게 평가하고 있다고 본다.


한국 노동자계급은 과연 진보정당에 계급투표를 할 것인가?


단 병호의 민주노동당 위기 진단은 신 진보정당에게 어떠한 정치적 주제들을 던져주는가? 과연 한국 민주노총과 더 나아가 한국 노동자계급은 과연 좌파적 성격을 띤 진보정당 혹은 사회주의 성향의 정당에 계급투표를 할 수 있을 것인가? 그렇다면 그게 언제 어떻게 가능하겠는가?



한국 노동자의 계급투표의 현실에 대해서 냉정하고 객관적인 평가부터 시작해야 한다. 한국의 노동운동가, 좁게는 민주노총 소속 간부들의 계급투표에 대한 기대와 실천은 과장되었다.


그 리고 지난 10년 간 선거에서 그 과장됨이 극명하게 드러났다. 이석행 민주노총 위원장의 80만 노총조합원들이 800만 표를 획득하자는 구호, 현실은 민주노동당 권영길이 71만표 획득하는데 그쳤고, 그 중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기여도는 20% 내외로 추정된다.


소위 기대와 결과의 격차, E-R Gap의 표본사례가 한국 노조와 노동운동에서도 나타난다는 것이다. 정치가로서 이석행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노총 간부들의 개인적인 결의와 업적 홍보와 정반대로, 현실에서는 냉혹한 정치적 실패로 판명되었다. 이러한 기대와 결과의 심연의 격차는 정치적 공언과 무책임을 의미하고, 이석행의 정치적 무능을 드러낸 것이다.


한 국 노동자계급은 과연 민주노동당을 지지하고 투표로 답했는가? 실제 지난 2000년 이후, 민주노동당에 투표한 사회 계급 계층을 분석해보면, 제 1위가 화이트칼라(도시 거주 30대 직장인, 80년대 민주화운동 경험 도시 신중간층), 그 다음이 20대 학생, 도시 자영업자, 블루칼라 노동자, 주부, 농수산업자 순이다. 한국노총의 이명박 지지에 대해서는 별도의 분석이 필요한 것 같아 언급을 생략하겠다.


맑스가 살아있었다면, “전 세계 노동자여 단결하라!”를 외치면서 동시에, 왜 단결이 안 되는가를 평생 연구했을 것이다.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매일 출근도장 찍으면서, 가제로 책을 만든다면 『한국 노동자들이 진보정당에 표를 안 던지는 100가지 이유』였을 것이다.


실제로 서유럽 사회복지국가 모델의 황금기, 1945~1975년 시절에, 정치, 사회, 경제학자들이 한 작업들이 대부분이 위 주제들과 연관되어 있다. 그 한 가지 사례를 들어보자.


 알포드 계급 투표 지수의 경향적 저하와 한국의 노동 현실, 그리고 신 진보당의 임무


아 이러니컬하게도, 과거 8년 간 민주노동당의 지지 계급 계층 분석은, 서유럽 사회복지국가 황금기 시절에 나타난, 알포드 계급투표 지수(Alford Class Voting Index : 노동자 계급이 좌파정당에 투표한 퍼센트와 중간층 및 중산층이 좌파정당에 투표한 퍼센트의 차이를 지칭한다. 예를 들어, 노동자계급의 70%가 좌파정당에 투표했고, 중산층의 20%가 좌파정당에 투표를 했다면, 알포드 계급투표 지수는 50이다) 경향적 저하와 일치하고 있다.


서유럽 사회복지국가 모델(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등 사회주의 북구형, 독일 가족 중심형, 프랑스 예외형)에서 2차 세계대전 이후, 계급투표(class voting)는 전반적으로 하락한다.


최 근 통계에 따르면, 2차 세계대전 이후, 서유럽 전체 사회민주주의 당 득표율은 30~31%이다. 민주노동당은 8년 정치적 경험을 했기 때문에, 일국 한국과 여러 국가들의 좌파정당들을 단선적으로 비교하는 것은 무리이다. 그리고, 한국은 80년대 민주화 운동과 노동운동 경험을 거쳤다는 것 역시 서유럽과 다르고, 사회복지국가 모델, 즉 노사정위원회의 타협 모델도 없다는 점도 우리는 고려해야 한다.


이런 한국과 유럽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유럽의 계급투표 경향 한 가지 흐름만을 언급하겠다. 알포드 계급투표 지수의 역사적 사례들을 보자. 알포드 계급투표 지수의 역사적 사례들을 보자. 좌파들이 즐겨쓰지는 않더라도 이미 한국의 진보정당이 제도권 안에서 활동하는 한 이 알포드 계급투표 지수는 참고할 만하다.


스웨덴의 경우 알포드 계급투표 지수는 1948년경 50에서 1986년에는 35 전후로 떨어진다. 영국의 경우 1948년 40 전후인데, 1980년대 들어와서는 20으로 하락된다. 서독의 경우 같은 기간 30에서 10으로, 프랑스는 33에서 15로, 미국의 경우는 2차 세계대전 전후로는 45에서 72년 3으로 현격히 떨어졌다가 1980년대는 8~9 정도를 유지하고 있다.


소위 진보적인 사회복지국가 북구형(노르웨이, 스웨덴, 핀란드, 덴마크 등)에서는 계급투표가 아직도 건재하면서 동시에 하락 경향을 보이지만, 미국이나 캐나다는 계급투표 결과가 정치적으로 큰 의미가 없을 정도이다.


이 것은 잘 알려졌다시피 노동조합 가입율과 좌파 정당의 유무에서 그 차이가 기인한다. 서유럽에서 알포드 계급지수가 경향적으로 저하하는 이유는, 노사 타협으로 인해서, 계급투쟁의 휘발성이 약해졌다는 것이다. 그리고 좌파 정당 역시 전통적인 노동자계급 뿐만 아니라 소위 신사회운동 주체들을 정당의 주요한 간부들로 흡입했다는 것을 반영한다.


알포드 계급투표 지수를 한국 상황에 가정적으로 적용해보자. 2007년 대선 71만 표를 분석할 때, 과연 전체 노동자의 몇 퍼센트가 민주노동당을 지지했고, 중산층 몇 퍼센트가 민주노동당을 지지했으며, 그 차이는 몇 퍼센트겠는가?


답은 물론, 북유럽형도 아니고, 미국 캐나다 형도 아닐 것이다. 추측해보건대, 수치상으로는 한국은 미국형에 가까울 수 있다. 물론 90년대 후반 이후, 미국 역시 서비스 영역에서 조합 활동(SEIU)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한국과 미국의 단선적 비교는 정치적으로 별 의미가 없을 수 있다.


단선적이고 환원주의적 계급정치 강조는 무의미하다


정 치적 판단으로 이야기를 돌리자. 국민파, 현장파, 중앙파, 실리파 등 정파를 막론하고, 민주노총 지도자들은 한국 노동자들의 계급투표 행위에 대해서 과장해서는 안 된다. 맑스와 사회주의자들이 150년 전에 말한 “노동자계급은 자본주의를 갈아엎을 혁명의 주체이다”라는 명제를 종교적으로 암송하는 것에 그쳐서는 안 된다.


오히려 맑스가 『헤겔 법철학 비판 서문』에서 말한 “가장 정치 경제 사회적으로 피압박을 당하는 사람들이 누구인가?”라는 주제로 옮아가야 하고, 그 억압 주체들과 장치들에 대한 분석, 그리고 문제 해결 집단들의 구체적인 행위 지침을 제시해야 한다.


정치 혁명과 변혁의 주체는 계급분석에 반드시 기초해야 하지만, 계급과 일치하지는 않는다. 다시 말해서 어떠한 특정 계급의 정치적 우월성이나 선차성 관념(제1주력군, 제2주력군, 제1보조군, 제2보조군 등)등은 인간의식을 계급적 존재에 귀속시켜 버리는 결정주의적 사유방식의 잔재이다.


이런 식이라면, 제2인터내셔널이 맹신한 자본주의 붕괴론에 근거한 정치 실천으로 귀결될 확률이 높다. 그리고 이미 여러 나라들에게 실패한 교조적인 좌익 정치 패러다임들이다. 모든 사회 활동에서 계급정치의 싹들을 발견해야 하고, 직접적인 행동과 정치 실험들을 존중해야 한다. 그리고 신 진보정당의 주체로 인입해야 한다.


그렇다면, 계급 기반 정치(class-based politics)에서 가치 기반 정치(value-based politics)로, 구 정치에서 신 정치 주제들로 옮아가자는 것인가?


2008년 한국 정치 현실에서는 이러한 형식적 구별은 별 의미가 없다. 전 세계적으로도 이미 1945~1975년 유럽 황금기 사회복지모델도 신자유주의와 자본축적구조의 변동으로 그 모형 자체가 변모되고 있다.


한 국의 경우 2007년 대선에는 계급기반 정치 주제들(경제 성장, 정치 안정, 국가 안보 등)이 소위 신정치 주제들(가치 기반 정치 주제들, 환경, 여성, 인종, 반핵평화 등)을 압도하고 말았다. 그럼 두 가지 다 고려해야 한다는 것, 너무나 당연하다. 한국에서 새로운 진보정당 역시 지난 8년 한국에서 자생적으로 발전되어 온 여러 시민운동 성과들, 신정치의 가치 기반 주제들을 포함해야 한다.


이러한 계급 기반 정치와 가치 기반 정치 결합은 새로운 이야기도 아니다. 역사적으로도 프랑스 사회당의 경우, 정통 맑스주의와 단절을 선언한 이후, 로카르의 사회개혁주의와 미테랑의 민주적 사회주의의 당내 대결에서도 여전히 맑스주의에서 배운 전통적 사회주의적 흐름(정책에서야 사민주의 경향)과 68년 이후 신사회운동의 주제들을 결합했었다. 그게 미테랑과 최근 한국을 방문한 죠스팽의 정치 노선이었다.


독일의 경우도 녹색당과 사민당의 연정정부와 그 실패 사례도, 동일한 연장선상에 있다. 독일에서 녹색 적색 연정이 실패했다고 해서, 우리가 녹적 연대를 하지 말자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왜 실패할 수밖에 없었는가는 진지하게 배워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민윤리교과서 사회주의자에 그치고 말 것이다.


교과서 사회주의 안 되려면 현실에서 배워라


  그러나 한국에서는, 사회민주당이나 사회주의적 성향 당이 집권한 적이 없다. 그리고 미국식 2당 체제가 한국 정치판을 압도해 온 것도 고려해야 한다. 따라서, 신 진보당은, 당연히 계급 기반 정치와 가치 기반 정치 주제들을 창의적으로, 능동적으로 예민하게 결합시켜야 한다. 최근 한국 타이어 노동자들의 어이없는 죽음을 보더라도 안전, 환경, 노동 문제가 복합적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신 진보당 주체들이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위에서 간략하게 언급한 알포드 계급투표 지수, 한국 민주노총의 투표 행태, 민주노동당과의 관계 등에서, 유의미한 실천적 결론은 다음과 같다.


신 진보당은, 민주노총 조합 자체가 한국의 가장 억압된 계급 계층, 차별을 가장 많이 받는 사회계급 계층들로부터 정치적 지지를 받지 못한 상황을 직시해야 한다. 그리고 또한 비정규직 내부 분화들에 대한 고려와 더불어, 정형화되지 않았지만, 지역, 일반 노조 등과의 직접 연대 행동 조직화에 더 신경을 쏟아야 한다. 왜냐하면 비정규직 노동자의 존재 형태들과 의식수준들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이다.


두 번째, 신 진보당은 당연히 계급투표를 독려하고, 그 투표율을 올릴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하지만, 지난 8년 간 민주노동당 민주노총과의 비대칭성은 피해야 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단병호의 진단, 배타적 지지는 정치적으로 의미가 없다는 지적이 옳다. 그리고 노동 부문 할당제는 폐지되어야 한다.


세 번째, 한국에서 계급투표 증가는 오히려 진보정당의 정치 참여 폭의 증대와 비례 관계가 있다. 이는 한국의 정치 주체들의 정치적 경험, 80년대 민주화 운동, 90년대 자생적인 시민운동들, 2000년대 민주노동당 운동들의 활성화가 노동운동 발달의 호조건을 형성할 것이다.


신 진보정당은 프랑스 공산당이 좌파적 성향의 프랑스 노동총동맹(CGT)을 정치적으로 완전히 장악한 1947년 이후에도, 친 소련 노선을 노골화시키고, 변화하는 프랑스 젊은이들의 의식을 따라잡지 못해서 결국에 사회당에 밀리고 말았다는 사실을 배울 필요가 있다. 민주노총과 신 진보당 내지는 사회주의 당)의 아름다운 역할 분담은 당연한 이야기라서 여기서 생략하겠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새로운 진보정당은 더욱 더 구체적으로 한국 노동자의 의식과 생활을 이해하고 분석해야 한다. 정치적 선언이나 당위를 넘어서야 창의적인 노동운동, 실제 지역 행정을 진보적으로 책임질 주체로 발돋움 할 수 있다.


노동자의 해방, 추상적인 이야기에 그쳐서는 안 된다. 아들 딸 학원 보내기 위해서 정규직 노동자들이 잔업을 하는 게 한국 현실이다. 아들 딸 노동자 되지 말라고, 전문직 자영업자 되어야 한다고 밥상머리에서 매일 이야기하고, 자기 계급을 부정하고 마는 것이 한국적 현실이다.


자식 학원 보내려 잔업하는 정규직, 잔업도 못하는 비정규직


비관을 이야기하고자 함이 아니다. 우리가 진보정당을 이야기하기 위해서는, 하루 8시간, 6시간 일해서, 그 노동이 사회공동체의 유지 발전에 기여한다면, 그 사람은 한국의 정치적 시민으로 동등한 자격을 줘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현실이 냉혹하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자식들 학원비를 위해서 잔업도 못하고, 정규직 노동자들은 그나마 장시간 노동이라도 할 수 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치적 시민 대열에서 탈락 낙오되고 있다는 것이다.


신 진보당, 한국에서 노동자도 다 똑 같은 노동자가 아니라는 이 냉혹한, 살벌한, 냉정한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계급 기반 정치와 가치 기반 정치를 결합한다고 선언하든, 푸른 진보, 역동적 진보, 아름다운 역할 분담을 이야기하든 다 좋다. 그러나, 신 진보당, 보다 더 고개를 숙여 한국 현실을 살아가는 노동자의 삶의 공간들을 확대시켜 들여다 봐야 한다.


신 진보를 노래하는 분들이여, “난 너에게, 넌 나에게” 마음을 열어라. 그대들이 마음의 대문을 여는 만큼 새로운 진보의 따뜻한 바람은 얼어붙은 진보의 마당을 녹일 것이다. 신 진보당, 더 나눠야 한다. 신 진보당, 손을 더 내 밀어야 한다. 특히 언론에 집중조명을 받고 있는 심상정 노회찬의원은 그 조명의 51% 가량을 신 진보정당을 노래하는 이들에게 비춰줘야 할 때이다.

Comment +0

2010.10.15 20:55


제 3기 당 사무총장, 누가 될 것인가? (까칠한 무능력 버려야)


원시 조회 수 1365 댓글 0 ?

누가 될 것인지 모르겠지만, 제 3기에는, 중앙당 + 시도당 + 당협이 따로 따로 돌아가고, 의사소통 수준이 낮다는 것을 극복했으면 합니다. 참고자료가 될 만한 것들을 몇 가지 다시 올리겠습니다.


 


당원들도 <진보신당 사무총장의 자격조건과 역할>에 대해서, 많은 의견을 주시면 좋겠습니다.


 


지금 당대표, 부대표 선거는 끝났지만, 아직 50%는 끝나지 않았다고 봅니다. 그 만큼, 사무총장-정책위 의장은 당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봅니다.


 


글 1.


 


[중앙당 당직자 인터뷰 후기] 숨은 끼와 잠재력 최적화 필요

원시 http://www.newjinbo.org/xe/484040  2010.02.11 15:00:45   189  6

 

부제: 새로운 진보정당 운동을 위한 중앙당 간부들의 직접 행동이 필요하다


 


 


글 2.


 


진보신당, 과연 할 수 있을까? - 지루함에 대해서

원시 : http://www.newjinbo.org/xe/125184  2008.07.10 07:49:43  11

 

지루한 진보정치 시대 개막되다. (*까칠한 무능력 버려라)

 


(9) 기술자 시대, 지루한 정치 서비스 시대에, 진보정당은 무엇을 할 것이고, 어떤 기술자들이 필요한가?


비유하자면 그렇다. 이명박이 아주 말 잘했다. "저 1만개 초 누가 만들었고,누가 대줬냐?" 진보정당은 촛불제조공장, 생산자들이다. 공급자인 것이다. 촛불을 들 사람들은 시민이다. 조금 더 악날하고 지루하게 말하면, 촛불 시민들 버리고 간 쓰레기 컵, 먹다 남은 음식 찌거기 수거하는 사람들이 바로 진보정당 사람들 역할인지도 모른다.



글 3.


 


진보신당 당직자들 - 삼국지의 폐해

원시

http://www.newjinbo.org/xe/124959

2008.07.09 22:10:45

879

15


1. 진보신당 당직자는 당원들과 직접 의사소통하는 채널을 만들어야 한다. 


2000년부터 2008년까지 민주노동당의 당직자들, 2004년 정책위원들 일 열심히 했지만, 8년간 성과로 기억되는 것, 국민들 속에 각인된 스코어는 많지 않은 게 사실이다. (저상버스 법안 통과, 병원 병상 이용료 인하 등 몇가지 있긴 하다) 


민주노동당이 망한 내적 이유 중에 하나가, 당의 정책위원회 연구원, 그리고 당직자들이 의원단이나 정파 두목들의 비서 역할에 그치고 말았다는 것이다. 


2. 삼국지의 폐해


한국정치에서 삼국지의 폐해는 심각하다. (나의 정치적 직관이다) 고등학교 3학년 수능 1등, 학력고사 1등한 학생 인터뷰해보면, 가장 인상깊은 책이 뭐냐고 하면 "삼국지"를 10번 독파했다고 말한다. 삼국지 예찬론자들은 삼국지에 정치가 다 들어있다고 말한다. 오만 인간군상들과 캐릭터들이 등장한다고 한다. 맞는 이야기이다.


폐해가 무엇인가? 내 해석은 다음과 같다.


(1) 정치를 전략 전술부터 가르친다. 현대 미국식 사회과학 (경제, 정치, 사회학 등)을 장악하고 있는 이론적 토대가 바로 게임이론 (죄수의 딜레마, 합리적 선택이론 등) 혹은 기능주의이다. 전략전술이야 당연히 배워야 한다. 그러나 왜 그러한 전략 전술을 펴야 하는지에 대해서 더 깊게 고찰할 수 있는 책이 필요하다. (내가 권유하고 싶은 책은 사마천의 사기열전이다. 이유에 대해서는 이후로 하고) 젊은 시절에는 추상적으로 삶의 가치관에 대해서 '라디컬하게' 고민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야 한다. 


(2) 영웅호걸(유비, 장비, 관우, 제갈 공명, 조조, 원술) 정치시대는 21세기에 어울리지 않는다. 

20세기 사회주의도 영웅호걸 혁명가들 때문에 사회주의 건설과정에서 대부분 무너져 내렸고, 역사적 인민의 반동으로 끝나곤 했다. 제갈공명도 마찬가지이다. 삼고초려 고사는 아름다우나, 실제로 현대정치는 제갈공명과 같은 뛰어난 1인 지략가에 의해서, 어떤 스타 1명에 의해서 해결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미 한국 한나라당, 민주당도 형식적으로는 '연구소'를 갖추고 있고, 맨파워 브레인들을 수입해다가, 고용해다가 쓰는 것이다.  


핵심은 이제 팀워크와 팀 플레이다. 얼마나 당직자들, 정책연구원들이 자기 전문 분야를 살리되, 구체적인 정세 속에서 '팀 플레이를 통해서' 골을 넣느냐, 적시에 안타를 칠 수 있느냐 문제는, 분야별로 이어지는 지점들을, 정치적 탄환들로 전환시킬 수 있는가, 그 능력에 따라 달려있다.



3. 새로운 진보정당 운동, 구 민주노동당 시절과 달리, 당직자들에게 권한을 주라. 일을 기획하고, 집행하고, 실천하고, 당원들과 직접 소통하게 하고, 평가할 기회를 줘야 한다. 


당직자들을 수동적인 개인비서로 사용해서는 곤란하다. 당직자, 정책연구원들 개인 1명이, 마치 국회의원이 헌법기관인 것처럼, '제도적인 의미'를 부여해야 한다는 것이다.


당직자들, 정책연구원들 역시, 진보당이라고 해서 자체 내부나 외부와의 '경쟁'이 없다고 생각해서는 곤란하다. 이제 그런 시대는 갔다.  스스로 발전, 진화, 진보하지 않으면, 진보정당을 이끌고 나갈 수 없다는 것이다. 


4. 진보신당과 민주노동당의 최대 약점은,


40대-50대 운동가의 노하우가 축적된 게 없다는 것이다. 다른 한편으로는 지난 10년 (1997-2007년) 시기에 30대 운동가들을 민주노동당에서 질적으로 전혀 다르게 키우고 육성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는 것이다. 다른 직장과 비교해보면, 우리가 얼마나 지난 5년간 퇴행적인 뒷걸음질을 쳤는가를 알 수 있다. 당 전체 뿐만 아니라, 개인 개인 삶에도 치명적인 악영향을 끼친 게 사실이다.


이명박 지도자 하나 잘못 뽑아서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고생하고 잠 못자고 있는가? 마찬가지이다. 구 민주노동당 리더쉽의 무능과 부패로 때문에, 수많은 당원들의 인생 자체가 뒷걸음질쳤다는 것이다.


5. 진보신당 당직자들에게 정책연구원들에게 권한과 집행 파워를 주자. 그리고 전 당원이 참여하고, 집행하고, 평가하도록 해야 한다. 


진보신당 전 당직자와 정책 연구원들은 자기 홈페이지를 하나씩 가지고, 직접 당원들과 소통하고 대화해야 한다고 본다.


지난 4월 와싱턴 D.C에 KBS 스페셜 방송을 제작하러 갔을 때, 씽크탱크들 5군데를 방문하면서 그곳 연구원들 8명과 인터뷰를 했다. (민주당쪽 브루킹스 연구소(www.brookings.edu/), 보수쪽 헤리티지 재단(http://www.heritage.org/), 그리고 네오콘 본거지 (AEI www.aei.org), 한겨레 신문에 한반도 칼럼을 쓰는 셀리그 해리슨 (Selig Harrison)이 소속된 국제정책 센터 (Center for International Policy) www.ciponline.org/ , 조지 타운 대학 (빅터 차, 로버트 갈루치 재직)  등) 


이러한 미국 씽크탱크의 역할과 국회로비는 이미 잘 알려졌기 때문에 생략한다. 그리고 이러한 미국식 씽크탱크가 진보신당의 모델은 될 수 없다고 본다. 다만, 이들이 어떻게 일하고 있고, 구체적으로 누구를 고용하고 있고, 백악관 주인이 되기 위해서 어떤 메카니즘으로 일을 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6. 당직자들은 연구원과 다르지만, (분야, 배경, 교육 + 정치 프로젝트 기획서 + 평가서)등을 아래와 같이, 진보신당 홈페이지에 기재해야 한다. 


진보신당의 건투를 빈다.

Comment +0

2010.10.15 22:08


제 3기 정책위 의장, 누가 적임자인가? (내부경쟁 즐길 줄 아는)


원시 조회 수 970 댓글 1 ?

진보/좌파 정당에서 정책위 의장의 자격조건은 무엇일까요? 300만이라는 한국전쟁 희생자를 가진 한국/북한 체제 하에서, 좌파정당이라고 이름걸고 혹은 그 정치내용을 가지고 활동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게, 좌파정책의 정치기획화 (정책의 정치화: 아래 댓글 참고) , 거꾸로 정치활동과 실천의 정책화 능력일 것입니다.


 


진보신당: 미신과 편견, 자족감 버려야!


 


1) 자꾸 일부 사람들이 "우리 진보정당은 정책은 좋은데, 힘과 돈이 없어서, 역량이 부족해서 국민들/시민들/노동자들 속으로 파고들지 못했다"고 주장하거나, 진단하는 것에 대해서 찬성하지 않습니다. 아직 정책 부족합니다. 당 발전 속도에 따라서 달라지겠지만, 구청장, 군수, 시장 동네별로 정책 아직 없습니다. 그만큼 갈 길이 멉니다.


 


2) 더 나아가서, 진보신당 (과거 10년전부터)의 정책은  정치기획화, 정치활동화로까지 발전하지 못하고 있고, 또한 반대 방향으로 정치활동과 정치기획의 정책화로 이 두가지 운동들이 성공적이지 못합니다.


 


1), 2) 두가지를 위해서, 필요한 정책위 의장의 자격과 역할은 무엇이어야 할까? 잠시 생각해보니까, 첫번째는 모든 진보정책, 좌파적 아이디어를 공정한 게임 규칙 하에서, 내부경쟁들을 시킬 줄 아는 능력을 가져야 한다고 봅니다.


 


"경쟁" 하면, "경쟁 교육" = "입시교육" 이것만 떠올리지 마시고, 실제 진보진영에서도 정책들에 대해서, 정치기획들에 대해서 내부에서 너무나 공정한 경쟁들이 부재합니다. 어떤 측면에서보면, 케케묵은 이론들에 기초하고 있는 운동권 정당들의 정파들이 아직까지도 잔존해있는 원인들 중에, 가장 큰 게, 아마도 이러한 공정경쟁의 부재로 인해서, 시대흐름에 좇아가지 못하고, 정파두목들의 아집과 편견에 따라서 당이 굴러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두번째로는,  정책 따로, 정치활동 따로, 정치 조직화 따로, 대 시민 대화 따로 이렇게 각자 노는 게 아니라, 적어도 이 4가지를 하나로 통합시키는 능력, 이들 간의 상호관계를 꿰뚫어 보는 능력을 지녔으면 합니다.


 


세번째로는, 진보신당은 중앙당 내부 "싱크 탱크 (연구소)"를 집중적으로, 장기적으로 육성해야 하고, 구심력을 가지게 만들어야 합니다. 개인 정치가들의 지역거점 연구소야 권장해야겠지만, 순서가 거꾸로 되어서는 안됩니다. 진보신당이 살기 위해서는 철저하게 싱크탱크부터 "구심력"을 발휘해야 합니다.  


 


네번째로는, 두번째와 연관된 것이지만, 교수, 연구원, 시민단체 등 주체들을 네트워크시켜내는 능력이 탁월해야 합니다. 그리고, 왜 정당에서 정책을 연구하는가? 무엇이 달라야 하는가? 라고 물을 때, 반드시 해야 할 작업들이 하나가, 당원들을 정책 여과기로 활용해야 하는 것입니다. 당원들의 직업군들을 대분류에 의거해 대략 10개 정도로 나누고, 정책을 발표하고, 정책을 정치기획화/활동 프로그램으로 만들기 전에, 그 "당원 직업군" 정책 여과기에 미리 시뮬레이션을 해봐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 조직화 능력을 갖춰야 합니다.


 


다섯번째, 이번 정책위 의장 선출은, 교수, 연구원, 평당원도 좋고, 공모제로 선출했으면 합니다. 그리고 선출 이후에도 "위원회"나 " 주제별 팀"을 형성했으면 합니다.  최근 진보교수들의 활발한 정치참여가 있던데, 당에서 장기적인 관점을 가지고 연대했으면 합니다. 성명서 발표하는데 쓰는 1회용 관계는 이제 종식할 때가 왔습니다. 

Comment +0

2010.12.01 23:11

(틔위터에서) 삶은 달걀 2개

원시 조회 수 836 댓글 0 ?

울산 현대자동차 제 1공장에서서 농성하는 1공장 비정규직 노동자들, 그리고 하청 동성기업 비정규직 노동자들 소식들을 틔위터에서 접할 수가 있습니다.




시민들에게 어떻게 알릴까? 잠시 생각해봅니다. kbs 1 라디오 열린토론회에 (김동원/고려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김형우/민주노총 금속노조 부위원장, 이종탁/산업노동정책연구소 부소장, 이형준/한국경영자총협회 노동정책본부장) 출연해서 토론하는데, 저 밑바닥에서 있는 침전물들이 조금 일렁이네요. 




틔위터에서 지난 주엔가, 며칠 전에 사진 2장을 누군가 올려줘서 봤습니다. 




대물림, 가난이나 무지, 그리고 고정된 계급 계층의 대물림에 대해서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왜 진보정당이라는 것을 만들었을까? 하고 있을까 그런 생각도 잠시 하게 됩니다. 




공장이나 회사에서는, 시간당 임금을 받는데, 현대자동차 간부가 지금 제 1공장 파업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연봉이 4천만원"이라고 했다고 합니다. 연봉, 마치 박지성처럼, 추신수처럼, 혹은 신한은행장처럼 연봉이라는 단어를 썼습니다. 시간당 임금 단가가 낮기 때문에, 하루 잔업 3-4시간, 토요일, 일요일 특근하지 않으면, 아이들 우유값, 학원비도 대기 힘든 게 현실이고, 잔업을 하고 싶어도 맘대로 할 수 없는 현실이 아닌가? 




진보신당 게시판에, 어느 생산직 비정규직 노동자가, 잔업 후에, 특근 후에 시간이 있어서, 당 게시판에 나와서 글을 쓸 힘이나 여력이 있는가? 이백윤 (동희 오토 노조)씨가 증언한대로, 2교대로 일하면, 위장병, 심장병에, 정신병 우울증에 쉽게 노출된다고 했다. 




위 라디오 토론회에서, 김형우 (부위원장)씨가 "우리는 연봉이 아니라, 시급이다"라고 정정하고, 4천만원 받아본 적이 없다고 수정해준다.   




진보정당 홈페이지, 예전 노동자들의 노보처럼, 그들이 직접 글을 쓰고 올리고, 그럴 수 있는 노동 이외의 시간이 있어야 한다. 그게 당 발전에 꼭 필요하다. 선결조건이다. 많이 독려해줬으면 좋겠다.  




틔위터에서 본, 울산 현대자동차 제 1공장 앞




solidarity_twin_eggs.jpg 




달걀 사진을 보고 잠시 또 뒤돌아보다. 97년 IMF 위기, 그 개탄스런 패배 이후에, 수많은 가족들이 해체되고, 아이들이 가족으로부터 떨어져나갔다. 




뭐라고 답변을 해야 할까?




' 그래 나 잘 있어. 우리도 우리지만, 우리 얘들에게는 비정규직이라는 말을 남겨주지는 말아야지 '




class_less.jpg 




틔위터에 연대하는 정규직 노동자들도 있다고 누군가 사진을 올려주었다. 삼보일배하는 노동자들이다.


그 옆에 눈에 띄는 게 있었다. 


"우리 자녀에게 비정규직을 물려 줄 수는 없습니다" 라는 슬로건이다.




밥상에서 학교에서 우정쌓는 법, 상생하는 법, 10시간 일한 친구는 10원 받고, 10시간 일한 나는 20원 받으면, 우정이 깨어진다는 이 뻔한 이치를, 왜 매일 매일 배우지 못했을까? 경쟁도 종국의 목표는 상생이라는 단순한 진리를를...




학술용어로 비정규직의 종류를 나열하는 경영학과 교수의 말이 역설적으로 학교라는 곳이 얼마나 중요한 계급투쟁의 공간인지를 이 뻔한 인류사의 이치를 다시 깨닫는다. 1대 100, 1대 200의 현실을 다시 일깨워준다. 계급계층이 있으면 지배자들이나 기득권자들은 편리하다. 왜냐하면 통제하기 쉬우니까, 불안감을 매일매일 심어줄 수 있으니까. 

Comment +0

2012.01.04 18:18


홍세화 대표체제, 그리고 중앙당 인선에 대한 소견


원시 조회 수 1170 댓글 2 ?

1. 진보신당, 노.심 착시현상 부활 주의해야 




홍세화 선생이 당 대표가 된 것은 장점도 약점도 너무나 뚜렷합니다. 장점은 대나무처럼 운동경로와 인생의 마디 마디가 대중들과 당원들에게 선명하게 전달된다는 점입니다. 당 공직자, 당직자 경험이 전무함에도 노.심보다 더 <안정감>을 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아니 효과가 아니라, 신뢰라는 측면에서는 더욱더 그렇습니다. 홍세화 대표를 보고 당원이 된 분들도 있으니까, 대중성도 어느정도 갖췄다고 봅니다. 




하지만 단점도 뚜렷합니다. 당원들의 자발성을 강조하지만, 홍세화 대표가 역으로 노.심 착시현상, 즉 "위임정치" '홍세화 대표가 알아서 잘 하겠지?' 당원들의 비-자발성 효과를 가져왔고, 앞으로도 가져올 수 있습니다. 두번째 당 안에서 볼 때, 주체들의 검증 기회, 특히 김종철 부대표를 비롯한 세대들이 중요한 시기에 정면으로 부딪혀 깨지거나 승리하거나 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는 것이 단점입니다. 영화 <비열한 거리>를 실천한 박용진씨를 거꾸로 실천할 필요가 있습니다. 제가 당 대표 직전에 설문조사를 해서, 당내 4세대로 나눈 것의 정치적 의미에 대해서 앞으로 보다 더 투명하게 본격적으로 논의를 했으면 합니다. 각 세대별 장,단점들을 우리 조직 안에서 해결하느냐 마느냐, 없느냐 있느냐가, 새 진보좌파 정당 건설에서도 분명히 문제들로 떠오를 것이기 때문입니다. 




jan2_jidongwon_and_grandpapa.jpg 


( 지동원 선수의 골, 응원하는 선더랜드의 팬, 할아버지 파워가 인상적이다. 진보신당에게 필요한 것이 팀워크이다.


개별적으로 열심히 해봐야 지지율은 오르지 않는다. 오만과 옹졸함을 버려야 할 때이다) 




2. 중앙당 인선에 대해서




시간이 없습니다. 지금 이 시각에도, 진보신당은 자기 체중과 능력을 제대로 측정하지 못한 채, 관성적으로, 조금 더 비판적으로 이야기하자면, 60평 집에서 살다가, 20평으로 줄인 집으로 이사왔는데도, 명료하게 인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너무 조직은 방대하고, 사업 속도는 느립니다. 




두번째로, 조승수 대표체제에서 당직자들과 정책실의 집단 탈당, 이건 저도 처음 보는 현상이라서 정치적 충격입니다. 이런 악조건에서, 새롭게 중앙당 인선을 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두 가지입니다. 첫번째는, 당장 저부터, 중앙당에 <뺑덕어멈당> 활동하는 당원들은 논외로 칩시다, '저 중앙당 당직자들 당원들에게 소개해준다고 새벽에 일어나서 <당원이라디오>로 인터뷰하고 그래봐야, 나중에 탈당해버리고, 그러는 것은 아닐까?' 그런 불신이 있습니다. 님들이 독자파건, 사회주의자이건, 진정한 녹색좌파건 그건 상관이 없습니다. 이건 저 개인의 문제가 아닙니다. 우리 당원들이면 누구나 다 가지고 있는 보편적인 "불신"일 가능성이 큽니다.




두번째는, 4월 총선, 새로운 진보좌파 정당 건설, 이 두 가지 과제들을 수행하고 마무리하는데, 새로운 중앙당 당직자들 (당대표, 부대표, 사무총장, 정책위의장, 실장단, 중앙당 당직자들)의 정치적 실무 경험이 짧습니다. 수퍼맨되라는 이야기가 아니라, 객관적인 현실이 그렇습니다. 지금과 같은 속도로 일하면, 4월 총선, 어느 지역에서 1석, 비례대표 1석 이런 정도에 기대는 정도로 사업하고 끝날 것입니다. 개별적으로는 다들 뛰어난 분들이겠지만, 팀워크를 형성하고 새로 일을 배우고 익숙해지는데까지 객관적으로 7-8개월은 걸릴 것이기 때문입니다. 안타까운 사건이지만, 문부식 대변인과 같은 일들이 벌어지는 것도 이유가 있습니다. 개인탓만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대안]은, 조속히 팀 체제를 만들어서, 일할 당원들을 당직자들이 찾아나서야 합니다. 그냥 제 관찰기만 말씀드리겠습니다. 지금 진보신당 당력은 2002년 민노당 1월 수준과 거의 동일합니다. 지금 일 할 수 있는 당원들과 미친듯이 일하지 않으면, 신명나게 협조하는 분위기를 만들지 않으면 안됩니다. 




그리고 실수가 있을 경우, 문제가 발생할 경우가 있을 것입니다. 이번 문부식 대변인 사건이 아니더라도, 이와 유사한 정치적 실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지금부터는 살 얼음판을 걷는 심정으로 일해주셨으면 합니다.




지금 홍세화 대표 체제 인선, 인선과정의 투명성과 민주성, 적합성, 사실 따질 시간도 겨늘도 없습니다. 그게 우리들 현실입니다. 지금 당원들이 다 잘해서, 좋아서, 가만히 있는 게 아닙니다. 당이 정비되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당 인선에 보다 신중해야 하고, 보다 투명하고, 보다 더 민주적으로 할 것입니다. 그런 교훈을 남기고, 지금은 단기적으로는 당 지지율을 높이는 방향으로 실천해야 할 때입니다. 총선 전에 새 정당 출범을 하려면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을 명료하게 가르고, 전자에 투자해야 할 때입니다.  




아마추어리즘, 옹졸함, 편견은 버려야 합니다. 자기보다 훌륭한 활동가 미래 당원들이 있으면, 진보신당 기득권을 다 포기해야 합니다. 자의적으로 함부로 적은 것이라도, 내부 권력을 휘둘러서는 안됩니다. 그런 파울 플라이에 애궂은 당원들 머리에 공맞고 병원에 실려갈 수 있으니까요. 



-

Comments '2'

삼출이와 대치 2012.01.04 18:48

원시님 !!!


 새해 복많이 받으시고


 잔부상없이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 ^


 댓글

조반유리 2012.01.05 00:20

구구절절 공감합니다!! 특히 대안 부분:  <할수있는것과 할수없는것>


이걸 잘 구분하는 지혜가 필요하고, 이것에 투자하면서 진보좌파 정치운동의 재구성의 밑거름이 되는것... 아마 중앙당 계신 분들 모두들 잘 알고 계실 겁니다... 당활동 원데이 투데이 하신 분들도 아니고 모두들 탁월한 자원들이시니까...  

Comment +0

Nakjung Kim 


January 28, 2015 at 12:45 PM · 


많이 알면 남에게 상처를 입힌다. (문자나 지식) 많이 배우면 전쟁을 일으킨다. 이게 노자 생각이다.


노자의 '상상력'은 상상을 뛰어넘었다. 그 중에 가장 인상적인 대목들 중에 하나, 생각하는 법을 알려준 한 문장이 있다. 그것은 문자, 언어에 대한 노자의 극단적인 공격이다. (유가와 법가와 비교해) 노자의 대안은 무엇이었나? 지금 우리가 쓰는 문자를 폐지해버려라는 것이다. 외국어는 더더욱 필요없다. 우리가 새끼줄 같은 것 (볏짚으로 만든 줄)으로 엮어서 사람들 사이에 의사소통을 하라는 것이다. 원시로 돌아가라는 것이다. 문자를 많이 알면 다른 사람들을 공격하고 다른 동네를 침략하게 된다는 것이다. 새끼줄을 꼬아서 만든 것을 (결승 結繩)이라고 했는데, 이것은 뭔지 정확하게 알지 못하겠다. 

당시 노자의 이 소국과민 (적은 나라 사람 숫자가 적은 지역 공동체)을 읽다가, 이 새끼줄 언어, 참 대단한 창조적인 발상이라고 생각했다.


사실 사람 언어는 늘 불완전하고 완벽하지 않으니까. 극단적으로 말하면, 말과 언어는 내가 통제할 수도 없는 제 2의 어떤 사람이 관장하고 있고, 현실이라는 과녁에 적중하지 않을 때가 많다.


현실은 몰라서 많이들 당하고 산다. 영국 근대 사유의 첫 출발점이라고 프란시스 베이컨의 명제가 "아는 것이 힘이다." 이게 인류가 살아온 누적적인 길이고 주류 고속도로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자가 말한 새끼줄 언어 (결승)는 고속도로 옆 갓길처럼 또 사라지지 않고 도로의 전체 중에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물론 노자의 '정치적 이상향' 속에서 새끼줄 (결승)과 달리, 요즘은 문자 때문에 우린 사람을 덜 찾게 되고 안 봐도 되고 그렇다. 고립된 '자아'와 보내야 하는 '나와 나' 사회시간이 많아진 것이다.


여튼, 메트로폴리탄 속 '소국 과민'을 어떻게 건설하느냐? 그것은 여전히 문제이고 숙제이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