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치 노트 Notes on the Politics of Korea

Good evening. Thanks for joining us.

https://www.vox.com/2018/1/30/16950614/bernie-sanders-response-sotu-trump

Tonight, I want to take a few minutes of your time to respond to President Trump’s State of the Union speech. But I want to do more than just that. I want to talk to you about the major crises facing our country that, regrettably, President Trump chose not to discuss. I want to talk to you about the lies that he told during his campaign and the promises he made to working people which he did not keep.


Finally, I want to offer a vision of where we should go as a nation which is far different than the divisiveness, dishonesty, and racism coming from the Trump Administration over the past year.


President Trump talked tonight about the strength of our economy. Well, he’s right. Official unemployment today is 4.1 percent which is the lowest it has been in years and the stock market in recent months has soared. That’s the good news.


But what President Trump failed to mention is that his first year in office marked the lowest level of job creation since 2010. In fact, according to the Bureau of Labor Statistics, 254,000 fewer jobs were created in Trump’s first 11 months in office than were created in the 11 months before he entered office.


Further, when we talk about the economy, what’s most important is to understand what is happening to the average worker. And here’s the story that Trump failed to mention tonight.


Over the last year, after adjusting for inflation, the average worker in America saw a wage increase of, are you ready for this, 4 cents an hour, or 0.17%. Or, to put it in a different way, that worker received a raise of a little more than $1.60 a week. And, as is often the case, that tiny wage increase disappeared as a result of soaring health care costs.


Meanwhile, at a time of massive wealth and income inequality, the rich continue to get much richer while millions of American workers are working two or three jobs just to keep their heads above water. Since March of last year, the three richest people in America saw their wealth increase by more than $68 billion. Three people. A $68 billion increase in wealth. Meanwhile, the average worker saw an increase of 4 cents an hour.


Tonight, Donald Trump touted the bonuses he claims workers received because of his so-called “tax reform” bill. What he forgot to mention is that only 2% of Americans report receiving a raise or a bonus because of this tax bill.


What he also failed to mention is that some of the corporations that have given out bonuses, such as Walmart, AT&T, General Electric, and Pfizer, are also laying off tens of thousands of their employees. Kimberly-Clark, the maker of Kleenex and Huggies, recently said they were using money from the tax cut to restructure -- laying off more than 5,000 workers and closing 10 plants.


What Trump also forgot to tell you is that while the Walton family of Walmart, the wealthiest family in America, and Jeff Bezos of Amazon, the wealthiest person in this country, have never had it so good, many thousands of their employees are forced onto Medicaid, food stamps, and public housing because of the obscenely low wages they are paid. In my view, that’s wrong. The taxpayers of this country should not be providing corporate welfare to the wealthiest families in this country.


Trump’s Broken Promises


Now, let me say a few words about some of the issues that Donald Trump failed to mention tonight, and t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what he promised the American people as a candidate and what he has delivered as president.


Many of you will recall, that during his campaign, Donald Trump told the American people how he was going to provide “health insurance for everybody,” with “much lower deductibles.”


That is what he promised working families all across this country during his campaign. But as president he did exactly the opposite. Last year, he supported legislation that would have thrown up to 32 million people off of the health care they had while, at the same time, substantially raising premiums for older Americans.


The reality is that although we were able to beat back Trump’s effort to repeal the Affordable Care Act, 3 million fewer Americans have health insurance today than before Trump took office and that number will be going even higher in the coming months.


During his campaign, Trump promised not to cut Social Security, Medicare or Medicaid.


As president, however, he supported a Republican Budget Resolution that proposed slashing Medicaid by $1 trillion and cutting Medicare by $500 billion. Further, President Trump’s own budget called for cutting Social Security Disability Insurance by $64 billion.


During Trump’s campaign for president, he talked about how he was going to lower prescription drug prices and take on the greed of the pharmaceutical industry which he said was “getting away with murder.” Tonight he said “one of my greatest priorities is to reduce the price of prescription drugs.”


But as president, Trump nominated Alex Azar, a former executive of the Eli Lilly Company -- one of the largest drug companies in this country -- to head up the 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Trump spoke about how other countries “drugs cost far less,” yet he has done nothing to allow Americans to purchase less expensive prescription drugs from abroad or to require Medicare to negotiate drug prices – which he promised he would do when he ran for president.


During the campaign, Donald Trump told us that: “The rich will not be gaining at all” under his tax reform plan.


Well, that was quite a whopper. As president, the tax reform legislation Trump signed into law a few weeks ago provides 83 percent of the benefits to the top one percent, drives up the deficit by $1.7 trillion, and raises taxes on 92 million middle class families by the end of the decade.


During his campaign for president, Trump talked about how he was going to take on the greed of Wall Street which he said “has caused tremendous problems for us.


As president, not only has Trump not taken on Wall Street, he has appointed more Wall Street billionaires to his administration than any president in history. And now, on behalf of Wall Street, he is trying to repeal the modest provisions of the Dodd-Frank legislation which provide consumer protections against Wall Street thievery.


What Trump Didn’t Say


But what is also important to note is not just Trump’s dishonesty. It is that tonight he avoided some of the most important issues facing our country and the world.


How can a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give a State of the Union speech and not mention climate change? No, Mr. Trump, climate change is not a “hoax.” It is a reality which is causing devastating harm all over our country and all over the world and you are dead wrong when you appoint administrators at the EPA and other agencies who are trying to decimate environmental protection rules, and slow down the transition to sustainable energy.


How can a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not discuss the disastrous Citizens United Supreme Court decision which allows billionaires like the Koch brothers to undermine American democracy by spending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to elect candidates who will represent the rich and the powerful?


How can he not talk about Republican governors efforts all across this country to undermine democracy, suppress the vote and make it harder for poor people or people of color to vote?


How can he not talk about the fact that in a highly competitive global economy, hundreds of thousands of bright young people are unable to afford to go to college, while millions of others have come out of school deeply in debt?


How can he not talk about the inadequate funding and staffing at the Social Security Administration which has resulted in thousands of people with disabilities dying because they did not get their claims processed in time?


How can he not talk about the retirement crisis facing the working people of this country and the fact that over half of older workers have no retirement savings? We need to strengthen pensions in this country, not take them away from millions of workers.


How can he not talk about the reality that Russia, through cyberwarfare, interfered in our election in 2016, is interfering in democratic elections all over the world, and according to his own CIA director will likely interfere in the 2018 midterm elections that we will be holding. How do you not talk about that unless you have a very special relationship with Mr. Putin?


What Trump Did Talk About


Now, let me say a few words about what Trump did talk about.


Trump talked about DACA and immigration, but what he did not tell the American people is that he precipitated this crisis in September by repealing President Obama’s executive order protecting Dreamers.


We need to seriously address the issue of immigration but that does not mean dividing families and reducing legal immigration by 25-50 percent. It sure doesn’t mean forcing taxpayers to spend $25 billion on a wall that candidate Trump promised Mexico would pay for. And it definitely doesn’t mean a racist immigration policy that excludes people of color from around the world.


To my mind, this is one of the great moral issues facing our country. It would be unspeakable and a moral stain on our nation if we turned our backs on these 800,000 young people who were born and raised in this country and who know no other home but the United States.


And that’s not just Bernie Sanders talking. Poll after poll shows that over 80 percent of the American people believe that we should protect the legal status of these young people and provide them with a path toward citizenship.


We need to pass the bi-partisan DREAM Act, and we need to pass it now.


President Trump also talked about the need to rebuild our country’s infrastructure. And he is absolutely right. But the proposal he is bringing forth is dead wrong.


Instead of spending $1.5 trillion over ten years rebuilding our crumbling infrastructure, Trump would encourage states to sell our nation’s highways, bridges, and other vital infrastructure to Wall Street, wealthy campaign contributors, even foreign governments.


And how would Wall Street and these corporations recoup their investments? By imposing massive new tolls and fees paid for by American commuters and homeowners.


The reality is that Trump’s plan to privatize our nation’s infrastructure is an old idea that has never worked and never will work.


Tonight, Donald Trump correctly talked about the need to address the opioid crisis. Well, I say to Donald Trump, you don’t help people suffering from opioid addiction by cutting Medicaid by $1 trillion. If you are serious about dealing with this crisis, we need to expand, not cut Medicaid.


Conclusion/A Progressive Agenda


My fellow Americans. The simple truth is that, according to virtually every poll, Donald Trump is the least popular president after one year in office of any president in modern American history. And the reason for that is pretty clear. The American people do not want a president who is compulsively dishonest, who is a bully, who actively represents the interests of the billionaire class, who is anti-science, and who is trying to divide us up based on the color of our skin, our nation of origin, our religion, our gender, or our sexual orientation.


That is not what the American people want. And that reality is the bad news that we have to deal with.


But the truth is that there is a lot of good news out there as well. It’s not just that so many of our people disagree with Trump’s policies, temperament, and behavior. It is that the vast majority of our people have a very different vision for the future of our country than what Trump and the Republican leadership are giving us.


In an unprecedented way, we are witnessing a revitalization of American democracy with more and more people standing up and fighting back. A little more than a year ago we saw millions of people take to the streets for the women’s marches and a few weeks ago, in hundreds of cities and towns around the world, people once again took to the streets in the fight for social, economic, racial and environmental justice.


Further, we are seeing the growth of grassroots organizations and people from every conceivable background starting to run for office - for school board, city council, state legislature, the U.S. House and the U.S. Senate.


In fact, we are starting to see the beginning of a political revolution, something long overdue.


And these candidates, from coast to coast, are standing tall for a progressive agenda, an agenda that works for the working families of our country and not just the billionaire class. These candidates understand that the United States has got to join the rest of the industrialized world and guarantee health care to all as a right, not a privilege, through a Medicare for All, single-payer program.


They understand that at a time of massive income and wealth inequality, when the top one-tenth of one percent now owns almost as much wealth as the bottom 90 percent, we should not be giving tax breaks for billionaires but demanding that they start paying their fair share of taxes.


They know that we need trade policies that benefit working people, not large multi-national corporations.


They know that we have got to take on the fossil fuel industry, transform our energy system and move to sustainable energies like wind, solar and geothermal.


They know that we need a $15 an hour federal minimum wage, free tuition at public colleges and universities, and universal childcare.


They understand that it is a woman who has the right to control their own bodies, not state and federal governments, and that woman has the right to receive equal pay for equal work and work in a safe environment free from harassment.


They also know that if we are going to move forward successfully as a democracy we need real criminal justice reform and we need to finally address comprehensive immigration reform.


Yes. I understand that the Koch brothers and their billionaire friends are planning to spend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in the 2018 mid-term elections supporting the Trump agenda and right-wing Republicans. They have the money, an unlimited amount of money. But we have the people, and when ordinary people stand up and fight for justice there is nothing that we cannot accomplish. That has been the history of America, and that is our future.


Thank you all and good night.



Comment +0

<전체 기획> 멜로 드라마, 눈물짜내는 '미국 인민 영웅들' 소개


지루했다. 트럼프는 미국 특유의 '영웅 숭배' 멜로 드라마를 연출했다. 그러나 식상한 애국주의 쇼에 가까웠다.


보통 시민들을 의회에 초대해서, 강한 미국을 수호하기 위해 전쟁, 허리케인, 화재 등 역경을 극복한 '시민 영웅들'을 소개하면서 공화당과 보수파 지지자들의 정신승리를 연기했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가 화면에 잡혔지만 박수를 치지 않고 트럼프 연설에 쓴맛을 다셨다. 강한 미국은 커녕 미국 민주당의 심정적 지지도 이끌어내지 못한 반쪽짜리 연두교서가 되고 말았다. 한마디로 실패작이었다.


트럼프가 '위대한 미국 깃발'을 들고 강한 미국을 재건하자고 했지만, 이는 역설적으로 미국의 국제적 지위가 과거 100년과는 다르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All of us together , as one team, one people, and one American family. We all share the same home, the same heart, the same destiny, and the same great American flag. 


- 이념적으로 반공,반사회주의

- 감세정책 

- 보편의료 보험 반대

- 기후변화 언급 없어. '깨끗한 석탄 산업' 강조

- 인종차별, 인종주의

- 이민자에 적대적 태도 견지, 이민자 잠정적 범죄자 취급

- 이란 북한의 핵무기는 미국 안보 위협, 이번 의회 연설에서는 과거 북한에 대한 발언과 동일. 

- ISIS 등 테러리스트 집단과 싸우겠다.

- 친이스라엘 정책 강화, "예루살렘은 이스라엘 수도다"라고 다시 언급.


 


1. 미국 경제 업적 선전 


1) 강한 미국, 미국 최우선주의 강조, 업적 선전: 고용창출, 흑인 실업율 감소, 세금 감면 효과, 주식시장 활황 

2) 오바마 케어는 잔인한 세금이었는데 이를 폐지했다.

3) 미국 자동차 산업 귀환 

크라이슬러 자동차 공장 멕시코에서 미시건 주로 돌아왔다.

토요타, 마즈다 자동차 공장이 알라바마에 건설될 예정이다.


4) 해외무역은 과거 미국이 다른 국가에 '경제적 굴복 economic surrender'을 했다. 미국 일자리 부를 더 이상 뺏기지 않겠다

5) 비싼 미국 약값 낮추겠다

6) 1.5조 달러를 인프라 infrastructure 사회간접자본에 투자하겠다.


2. 국제 외교 정책


1) 쿠바 베네수엘라 사회주의 코뮤니스트 국가에 경제 제재를 가했다.


2) 북한만큼  부패하고 사악한 나라, 독재국가는 지구상에 없다. 북한 탈북자 지성호씨가 목발을 짚고 나왔다.

북한에서 체포된 이후 감옥살이를 하다 미국으로 귀환했으나 사망한 미국 버지니아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를 소개했다.


3) 이민자나 미국 방문자를 불법으로 간주하고, MS 13 범죄 조폭 조직원들이 불법 체류하면서 미국 여학생 두 명을 살해했다.

이민자들이나 불법체류자들을 잠정적 범죄자로 간주했다.


테러리스트를 제거와 억류를 관타나모 베이 감옥 시설 계속 유지 (Guantánamo Bay) 


4) 이민자 개혁 정책 4가지 기조 

 (1) 이민자 180만에게 시민권을 부여하겠다. 오바마 정부보다 3배 많은 숫자다. (민주당 야유 보냄)

(2) 국경 수비 강화. 테러리스트와 불법 이민자 축출

(3) visa-lottery 비자 추첨제도 폐지하고, '기술-재능'이 있는 사람만 그린카드를 발급한다

(4) 무제한으로 이민자 가족/친척 초청을 금지한다. (chain-migration 체인 마이그레이션) 금지.

핵가족만 보호한다.   


5) 미국 핵무기 강화하자. 외국 침입을 억지해야 한다. 


  

3. 미국 애국주의 강조 

미국 자유를 위해 미국인들은 노르망디, 태평양, 아시아 전역에서 피를 흘리며 죽어갔다. 여기 의회 Capitol 도 살아있는 기념비이다. 미국을 또다시 강성 대국으로 만들자.



평가 필요한 주제들


1. 트럼프가 말한 경제 관련 치적들 


1) 240만개 일자리를 창출했고, 그 중 20만개가 제조업 일자리였다. 임금이 오르고 있다.

2) 흑인 실업율이 사상 최저치이다. 히스패닉도 마찬가지다.

3) 주식시장 가치는 8조 달러이다.

4) 표준감세를 2배로 올렸다. 

5) 결혼한 부부 첫번째 소득 2만 4천달러에 대해서는 면세다. 

6) 자녀세금 혜택 (child tax credit)를 두배로 올리다.

7)  소득 7만 5천달러 4인 가구에게 돌아가는 감세 혜택은 2천 달러이다. 기존 세금을 절반가량 줄인 것이다. 

8) 연간 5만 달러 미만 소득자들에게 부과된 의료보험 관련 세금을 제거해버렸다. '오바마 재앙' 의료보험 핵심을 제거해버렸다.

9) 비지니스 세금율을 35%에서 21%로 깎아줬다. 미국 회사들이 국제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게 되고, 결국 4천 달러 가계소득을 더 올릴 것이다. 

10) 소형 자영업자들도 세금 감면 혜택을 받을 것이다. 

11) 애플 APPLE 은 3500억 달러 투자하고, 2만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북한 핵무기에 대한 정책보다,탈북자 지성호씨 소개> 함으로써 북한 인권 문제 부각시킬 의도. 


주민들을 무자비하게 탄압하는 북한을 잔인한 독재국가로 칭했다.


북한 막무가내 핵무기 개발은 미국 본토까지 곧 위협을 가할 수 있다.


과거 미국 정부는 북한에 양보해버리고 현실안주했다그 결과는 공격과 도발이다


이게 과거 정부 실수를 되풀이 해서는 안된다.


미국과 미동맹국의 안보를 위협할 수 있는 북한 핵무기 위협이 뭔가를 알기 위해서는  북한 정권이 얼마나 사악한 지를 알아야 한다. 

 


 




북한, 중국, 동남아시아를 돌아, 부상당한 몸으로 목발 짚고 탈북한 지성호씨를 트럼프가 소개하고 있다. 




오토 웜비어 (Otto Warmbier) 부모들 참석해 울고 있다. 

버지지나 대학 오토 웜비어는 북한을 방문했다가 억류되어 감옥에 투옥된 이후, 미국으로 귀환했으나 사망했다.

신디 프러드 웜비어를 북한 독재자의 강력한 증인 powerful witness라고 소개했다.




애쉴리 레페트, 미국 해안 경비대  수비대, 지난 허리케인 당시 40명 생명을 구한 영웅으로 소개



데이비드 달버그, 캘리포니아 화재 당시, 60명의 생명을 구한 소방대원.

미국 인민 영웅 소개 기획.



트럼프 연설 내내 웃지 않는 버니 샌더스 Bernie Sanders 버몬트 주 상원 의원.




민주당 낸시 펠로시 (Nancy Pelosi) 도 내내 굳은 표정이었다. 트럼프가 '오바마 케어'를 없앴다고 하자, 민주당 의원들이 야유와 탄식을 자아냈다. 



미국 소년 영웅, 프레스톤 사프 소개. 프레스튼 어린이는 미국 순국 군인들 묘에 4만개의 깃발과 꽃을 꽂았다.



C.M 이민자국에 근무한다. 범죄조직 MS 13를 소탕하는데 기여를 했다.




마약 관련 범죄자 자녀를 입양한 경찰 라이언,레베카 홀릿츠 부부를 초청했다.



멜라니아  트럼프는 따로 입장했다.



Comment +0

2011.12.10 16:56


[세상사는 이야기] 폐지를 제안합니다.


원시 조회 수 1484 -


 세상사는 이야기 폐지를 제안합니다. 오른쪽 보시면 당원제안+여성게시판+세상사는이야기+쟁점과 토론+연석회의+사진_UCC자료실+진보두레+자료실+자유게시판은



1) 당원 게시판


2) 비 당원 시민 게시판 2개로 간략하게 남기고,



전 당원들은 이제 직능별, 주제별, 부문 위원회별, 당협별로, 기자가 됩시다. 


당게시판에 갇히면 우리는 다 죽습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적은 일들이라도, 다같이 뉴스로 만들어서,시민들을 만나야 합니다. 


당 지지율을 12월에서 2012년 3월까지 1% 이상 실질적으로 끌어올려야 합니다. 지금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당협 숫자가 전국적으로 30여군데 된다고하는데, 당 상근자가 있는 곳은 그 중 60%도 안됩니다. 우리가 직능, 당협, 인터넷 공간에서 당 후보들, 당 정책들, 당원들 활약상들을 시민들에게 알려내지 못하면, 1% 지지율을 올릴 수가 없습니다. 



제안 2: 당원들이 운영하는 블로그들을 발굴해서, 신문으로 발행가능한, 즉 당 홈페이지에 내 걸 수 있는 주제들을 발굴했으면 합니다.



어떻게 우연찮게 당 홈페이지에서 이쪽으로 넘어가는 바람에 알게 되었는데요,



http://meta.newjinbo.org/



이런 페이지가 아직도 남아 있더군요. 감회가 새롭습니다. => 청소하고 개편하시기 바랍니다. 



진보신당 당 홈페이지 하루 속히 <진보신당 9시 뉴스> 홈페이지 뉴스판으로 <민중의소리><레디앙>을 대체할 수 있는 뉴스판으로 만들었으면 합니다. 돈이 없어서 외주를 못주고, 디자이너를 충분하게 고용하지 못한다면, 당원들에게 중앙당에서 호소를 하고 도움을 요청했으면 합니다. 




제안 3:  홍세화 대표를 비롯해서, 당 부대표들, 시도당 위원장들, 총선 후보들은, 시민들과 악수하지 말고, 직접 대화를 시작해야 합니다. 오프라인에서 한 것을 온라인으로, 온라인에서 오프로 서로 연결되어야 합니다.



언젠가 자세하게 한번 쓰겠지만...., 노회찬씨가 <유시민과 참 따땃한 라디오>를 한다고 합니다. 


http://newsface.kr/news/news_view.htm?news_idx=4220   유시민-노회찬, ‘나꼼수 지원’ 라디오 만든다


“고공폭격 지원 ‘정밀타격 방송’…어설픈 중립 NO!” 



<노회찬 아자씨 그러는 거 아닙니다> 제목으로 방송 하나 하던가 해야지 이 거 원. 2008년, 내가 하고자 할 때는 안하더니만, 아 놔 사람 차별하고 말이쥐 ~ ~. 진보신당은 동호회다. 대학생들 동아리 써클이라고 내던지고, <나꼼수>가 장사 좀 되니까, "난 대세가 좋아, 아이 좋아라" 그러는 거 아닙니다. 



2010 기획 라디오(1), 진보(신)당 노회찬 심상정의 "밥상 다이얼": 원시


http://newjinbo.org/xe/142055         2008.08.07 13:57:43 33914     => 내가 기가 막혀서 날짜, 시간, 분, 초까지 꼭 가져온다.



2008년 국회의원 0석, 인터넷 TV 방송국 만들어서 <진보신당 9시 뉴스> 해서, 시민들과 대화하자, 제2의 노회찬, 심상정 인물 발굴하자, 16개 시도당 위원장들도 TV 토론회 내보게끔 TV토론회를, 라디오 토론회를 평상시 연습하자 !! 고 해도, 노.심과 노.심라인 실장단들이 다 기획서를 무시했다. " 돈이 없다. 할 사람이 없다. 원시가 3년 4년 앞서간다. 우리 당 실정에는 맞지 않다. 민주당에서나 할 수 있다. 다음 총선에나 가능할 것 같다. " 



그러는 거 아닙니다. 진보는 개척해보고 실험하면서 실력이 축적되는 것이지, 남들이 하는 거 다 따라서 베끼고, 흉내내고, "이 때다, 대세는 이 때다, 이 길이 대박이다." 이러는 행태는 우익 보수, 기득권층 마인드입니다. 말로는 진보적인 수사를 흉내낼 수 있을 것입니다. 당게시판 좋은 글들 인용하고 베끼고 그럴 수도 있겠지요? 



주장: 지금 시기가 어렵더라도, 미래에 투자합시다.



10대 당원들, 20대 당원들, 그리고 한국 미래의 진보적 좌파운동, 진보정당 운동을 책임져 나갈 당원들이 뭐를 배우고, 같이 머리를 맞대겠습니까?  9월 4일 당대회 결정사항, 며칠 만에 그냥 무시하고, 1년간, 3회에 걸친 당대회 결정사항을 무시해버리는 사람들이, MB더러 한나라당더러 "반민주적인 날치기 떼강도"라고 자신있게 외칠 수 있을까요? 



아무리 좋은 말들, 유럽 스웨덴, 핀란드식 복지풍으로? 아니 네덜란드 풍차풍이면 어떻습니까? 한국 시민들이 프랑스 파리 여행객입니까? 유럽 유럽 유럽식만 대면 만사능통입니까?  1주, 겨우 2개월 머물고, 피상적인 여행기를 5천만, 8천만 국가에다 적용한다는 게 말이나 되는지? 



[결론]을 쓰겠습니다. 진보신당 당원들, 직능별, 당협별, 이제 당원들이 다 기자가 되어야 합니다. 



기자가 당장 되기 힘들 것입니다. 그렇다면, 중앙당에 편집인을 둬서, 당원들이 만들어온 뉴스들을 <기사화>하는 작업을 해야 합니다. 하루 속히 정책-홍보-조직실을 하나로 묶어서, 팀으로 만들었으면 합니다.



그림자료.



병렬적으로 기계적으로 나열하지 말고, <뉴스>로 재가공을 해야 합니다.



일단 당원들은 자기가 쓰고, 중앙당에서 팀을 만들어서 <신문이나 방송국의 주필, 데스크>가 재가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 시민들에게 전달 : 인터넷 공간으로 퍼져 나가게 => 피드백을 받는다 => 다시 재가공한다. => 연속성과 지속성 => 주제들을 확대해 나가고, 심화시킨다.



dec10_홈페이지_9시뉴스화_전당원의_기자화_블로그_편집_상의.jpg 



정책 따로,


홍보 따로,


조직 따로 움직이면 안됩니다. 이제는 정책=조직이다. 정책=조직화이다. 홍보=조직화 사업이라는 마인드를 가졌으면 합니다. 





dec10_홈페이지_9시뉴스화_전당원의_기자화_정책_홍보_조직의_3위_일체화.jpg 





3. 당 내부는 늘 살아있는 공개 경쟁 + 팀워크 구현, 이 두가지를 통해서, 민주적이고 권능있는 리더쉽을 창출해 나가야 합니다. 계파 정치, 보스 중심은 당은 파멸로 이끕니다. 지난 3년 경험과 시행착오에서 우리가 잊어서는 안될 교훈입니다. 


정책실은 자기 독립성을 가져야 합니다. 보스들이 고용해서는 절대로 안됩니다. 당의 사상가들과 정책전문가들이 일하게 해야 합니다.


싼 값에 비지떡이라고, 보스나 계파가 자기 사람들 심어놓고, 필요에 따라 이합집산하거나, 4월 총선 해야 하는데, 정책실 0명, 이런 당, 이런 정치는 더이상 용납해서는 안됩니다.  




-

Comments '16'

심심이 2011.12.10 17:23

세상게 폐지에 적극 동의합니다 당이 내년 총선-대선 정국에 모든 역량을 쏟아부어도 위기가 점증될 판인데 세상게에서 서로 헐뜯고 비난만하면서 중요한 시기를 놓쳐버릴 수 없습니다 진보신당 활로 개척과 혁신은 당운영의 지극히 사소한 부분인 세상게 폐지로 부터 시작돼야 합니다.당운영의 아주 사소한 세상게가 무엇보다 당활동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현실이 우려스럽습니다


이 댓글을 댓글

조반유리 2011.12.10 22:27

세상사 게시판 폐지에 격하게 동의하고, 제안하신 부분들도


워낙 고민하신 흔적이 역력한 듯하고, 암튼 100% 지지합니다.


 


정책위나 사무처에서 직접적인 반응을 들었으면 하는데요,,,


 


이 댓글을 댓글

박광철 2011.12.10 23:09

원시님의 이야기가 세상게를 없애는 것 아니라고 봅니다.


세상게는 사실 상 당원들의 커뮤니케이션 통로고,


이거 없어지지 않습니다.


커뮤니티 기능을 아예 없애버리려고 한다면 모를까.


 


그리고 저는 정당의 홍보실이


왜 '언론사'가 되어야 하는지 잘 이해되지 않습니다.


언론사는 언론사의 역할이 있고,


정당은 정당의 역할이 있을 것입니다.


이미 대중의 커뮤니케이션 채널이 SNS로 넘어갔는데,


게시판 전략에만 과하게 집중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되기도 하구요.


 


이 댓글을 댓글

원시 2011.12.11 00:17

박광철/ 정당은 언론사가 아닙니다. 위 글에 그런 주장은 없습니다.  




1) 간략하게 다시 반복하면, 당원들의 정치활동들, 당협에서 아주 많습니다. 그걸 당협이나 당게시판에 썩히지 말고, 어떻게 전국에 있는 시민들과 만날 수 있을까? 그 이야기입니다. 이왕하는 거, 제대로 활용하자는 것입니다. 썩히지 말고요. 




2) 게시판 아니라 ==> 대 시민용 홈페이지입니다. 오해하셨습니다. 대중들은 이미 다 자기 SNS 4~7개씩 가지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제 컨텐츠와 공유방식입니다. 정보와 SNS 홍수 속에 살고 있습니다. 진보신당이라는 곳에서 쓸 수 있는 컨텐츠와 교류방식, 그게 문제입니다. 게시판이 문제가 아니라, 30군데 밖에 되지 않은 당협의 현실이고, 어떻게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우리 내부 당에서부터 내실있게 연결, 상호 협조적으로 갈 것인가에 대한 고민입니다.




3) 당원들의 토론장 => 당원 게시판에서 하면 됩니다. 정당에서 당원들 토론하고 대화하는 것을 없애자는 게 아니니까요, 이런 기초적인 것은 이제 그만 이야기하고, 일을 시작했으면 합니다. 




님도 답답하시니까 이야기를 꺼내시는 것 같은데요... 


박광철님/ 이제 토론은 마다하지 않겠습니다만. 시간이 너무 없군요.  자유게시판에서 어떤 시민이 3년간 제안만 하고 있냐고, <원시> 저 사람 미치지 않았냐고 하던데요. 맞는 이야기같습니다. 그 분들이 당원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오프라인에 없어서 잘 파악이 안됩니다만..., 돈 문제나 그런 차원의 문제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여기까지 쓰겠습니다. 수고해주세요.  


이 댓글을 수정 삭제  댓글

부흐링 2011.12.11 04:26

"당게시판에 갇히면 우리는 다 죽습니다."




너무 절절해요. 무슨... 진보진영의 블랙홀이야. 다 빨려들어가.


'아... 그래서 내가, 이거 읽다가... 그랬던 것이구나.' 끄덕끄덕.




이 댓글을 댓글

가시나무 2011.12.11 11:04

세사게 폐지 동의, 현재는 조회수, 세사게 글올리기에 편집증적으로 될수도 있어요


이 댓글을 댓글

나동 2011.12.11 12:22

ㅋㅋㅋ


이 댓글을 댓글

좝파 2011.12.11 11:28

세사게와 당원게시판의 차이- 현재 세사게는 당원만 글을 올릴 수 있으므로 당원게시판의 구실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원시 당원이 당게를 만들고 세사게를 없애자고 하는 것은 얼핏 말장난처럼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런데 3년반 전에 진보신당 창당 직후 세사게가 탄생할 때는 "생활 정치"라는 바람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세상사는 이야기"라는 게시판이 생긴 것이고요. 그 문제점은 참여자들이 개인 생활과 당 생활, 그리고 까페 게시판과 정당 게시판의 차이를 혼동하게 만든 것입니다. 거기에서 외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은 적나라한 욕설과 감정의 분출 (물론 그 반대인 감정도 있습니다만)... 결과는 일단 실패였습니다. 의도는 좋았지만.


원시 당원이 얘기한 당게가 단지 이름만 바꾼 것이라면 저는 찬성하지 않습니다.세사게의 관성이 그대로 이어질 수 있지요. 그래서 저는 전 글에서 아예 "당게 폐쇄"를 주장한 것입니다. 좀더 명확한 설명이 필요합니다.


이 댓글을 댓글

원시 2011.12.11 12:53

이분법은 되면 안될 것 같습니다. 




1) 100%로 전면 폐지다.


2) 세사게 -> 당원 게시판 이름만 바꾼 것이다.  => 위 이야기가 아닙니다. 




두번째는, 위 이야기 핵심은 폐지냐 존속이냐 그런 게 아닙니다. 활동 방식의 전환을 말하는 것입니다. 




당원들이 이러저러한 이야기만 하고 끝내는 게 아니라, 뭐라도 같이 했으면 합니다. 




뭐라도 같이 하더라도, 지지율을 올리는 방향으로 했으면 합니다. 




좝파님 이야기는 많이 쓰시던데요, 그게 사업으로 될 수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런 문제의식입니다.






이 댓글을 수정 삭제  댓글

常山솔연(전원배) 2011.12.11 11:48

원시/ 지난해 심상정의 돌연사퇴이후 당게시판이 안고 있는 문제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공감하지만 문제제기하는 방식이 매우 독단적 이군요. 이런 표현>>>이런 당, 이런 정치는 더이상 용납해서는 안됩니다. <<<은 대하니 원시님도 의견을 모아가기 보다는 심판관(?)냄새가 물씬 납니다.


 


저는 오히려 이렇게라도 당원들이 자기를 표현하는 공간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대외적 활동도 중요하지만 우리안의 소통도 중요하기 때문이죠.


세상게 페쇄할수 있겠죠. 그러나 지금 시점에서 이런 사유로 폐쇄하는 것에 반대합니다.




이 댓글을 댓글

원시 2011.12.11 12:48

전원배/ 님이 생각하는 심판관은 뭔가요? 님이 글쓰고 발표한 것은 <심판관>이 아니라 god 입장이라고 볼 수 있어요. 


"용납해야 할 것" "관용"해야 할 것이 있고, 없는 게 있는 것입니다. 




전원배님이 말한 <심판관>과 "표현의 자유"가 대립된다고 지금 보는 거예요? 


위에 내용이 어디 "당원들의 자기 표현하는 공간"을 폐지하자 인가요?  


=>당원들의 토론장 => 당원 게시판에서 하면 됩니다. 정당에서 당원들 토론하고 대화하는 것을 없애자는 게 아니니까요, 이런 기초적인 것은 이제 그만 이야기하고, 일을 시작했으면 합니다.




위 내용은 심상정 사퇴 이후 게시판의 모습 때문에 제안한 게 아닙니다. 완전 오독입니다.




님이 반대할 이유가 전혀 없어 보입니다. 그리고 본론보다도 말단 지엽적인 것 가지고 글 평가하는 것 보니까 좀 어안이 벙벙함. 위에 좝파 당원이 독해한 글을 보세요. 그리고, 본문에서 왜 3위 일체를 이야기하는지 전원배님의 의견이 뭔지, 정당에서 어떻게 그게 가능한가? 그런 아이디어를 주세요. 지금 시국이 그런 시국이라는 것입니다. 








이 댓글을 수정 삭제  댓글

|클라시커| 2011.12.11 19:22

하아... 소통 말씀하시지만, 세상게에서 언제부터인가 소통이란건 사라졌어요. 물론 서로서로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는 것이 소통이라면 더 할 이야기는 없겠습니다만, 일반적으로 그렇게들 생각 안 하잖아요?




철없던 시절부터 줄창 주장해왔지만 그동안 아무 변화도 없었고요. 문제가 있다는 걸 알면서 지켜보는 마음도 썩 좋지는 않습니다. 이번엔 좀 바꿉시다. 어차피 망할 거...


이 댓글을 댓글

체어맨CHO 2011.12.11 19:41

좋은 방향을 잡아야할텐데 이대로는 안된다는데 동의합니다.

이 댓글을 댓글

장산곶매 2011.12.11 21:51

저는 원시님의 의견에 100% 공감합니다. 일단 구체적인 방법에서는 논란이 있겠지만, 특히 세사게 게시판 문제등.. 원시님의 문제의식은 게시판 하나 없애고 유지하고가 아닌 것 같습니다.


 


일단, 당의 언로를 뭉치고, 보다 펼치자는 의견입니다.


 


진보신당에도 글 잘쓰고 말잘하는 분들 많이 있습니다. 이분들을 모으자는 거죠. 그리고, 당원들이 이를 바탕으로 외부로 확산시키자는 거죠. 트위터, 페북 등등..


 


집중과 확산으로 이해합니다.


최근 예술위원회도 기동했고, 지금 준비단계지만 진보신당 출판동호회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조그마한 힘이라도 모일 수 있다면 큰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에 진보출동도 함께 할 준비를 하겠습니다.


이 댓글을 댓글

싱건지 2011.12.12 02:58

진보신당은 68프로가 지배하고 의도돼는 대로 가지만..


32프로의 용감하면서 덜떨어진 사람들의 투쟁속에 이루어진다..


 


그대 참으로 포근한 침낭에서 얼어죽을 각오로 나오진 않았을꺼란 생각을 지울수가 없구나...


핵우산의 포근함은 나도 오나라를 방문한 유비와 같튼 편안 함을 느끼나 그 기간이


짧으면 짧을수록 나는 피곤 하나 그결과는 몇백년 아니 몇천년 후의 지구상의 후손들을 생각하라...


 


그대가 느끼는 답답함에 공감은 하나 급할수록 거북이나 달팽이가 되라 하는 조상들의


가르침을 본받으라 내 따끔하게 일침을 놓키를 주져 하지 않으리라..


 


겁나게 짠 생건지..


 


 


 


이 댓글을 댓글

|클라시커| 2011.12.12 14:22

지랄도 이 정도면 거의 예술이네요.


박홍기 선생 32% 가지고 조낸 난리를 피우시는데, 그게 전 당원의 32%입니까? 경기도 당원의 32%지.


우리 한 번 득표수 가지고 당신네들 - 사실 그 중에는 당신과 뜻을 함께 하지 않는 사람들도 분명 있을거에요 - 이 정말 몇 %인지 따져볼까요?

Comment +0


김정일 사망, 세계 유일한 냉전의 섬, 평화공존의 계기점으로 되어야


2011.12.19 15:50




원시 조회 수 1093 -


김정일 국방위원장 (DPRK:조선인민민주주의 공화국)의 사망 기사를 접하면서 몇 가지 드는 생각을 씁니다. 미국과 캐나다는 지금 일요일 밤이라서 그런지 조금 늦게 올라오고 있습니다.  와싱턴 포스트 지와 CNN, abc 뉴스등은 김위원장 사망 소식을 올렸는데, 뉴욕 타임즈 경우는 10분 전에서야 겨우 뉴스를 올리고 있습니다. 



1. 기본적으로 정치 군사적인 측면에서, 최악의 시나리오는 발생해서는 안된다. 김정일 사망 국면 이후, 한반도와 한국 북한 안과 그 주변 (동해, 서해,남해 등)에서 어떠한 분쟁과 군사적 도발이 발생해서는 안된다. 



2. 국내적으로는 94년 김일성 주석 사망시,  <조문 사절단> 파견 문제로, 한국 내부 정치적 분열과 대립을 부추킨 경험이 있는데, 한나라당과 조, 중, 동 보수 세력들과 보수 우익 단체들, 그리고 친미-보수-반북 기독교들의 극단적 반북 증오행위는 자제되어야 한다. 



3. 김정일 위원장의 사망은, 89년 조지 부시와 고르바초프의 몰타 회담 이후 전개된 세계 냉전체제의 해체 이후에도, 이러한 세계적 정치흐름과 시대정신과는 조응하지 않고, 세계 유일한 냉전의 섬으로 남아 있는 한반도에도, 이제 냉전 체제가 해소되는 계기점이 되어야 한다. 



4. 특히 한반도는 미국-소련의 양강 체제의 축소판에서, 소련의 해체 이후 중국의 부상으로 인해, 이제 다시 미국과 중국의 가상 전쟁터로 변질되어서는 안된다. 제주 강정 마을의 주민들의 반대, 또 제주 섬 자체가 생태 기념물임에도, 미국과 남한 정부는 미 해군기지를 건설하고, 중국과의 가상 전투의 장으로 제주를 악용하고 있다.  


5. 이명박, 혹은 한나라당이 이번 김정일 사망 계기로, "블랙 홀" 북풍 카드를 꺼낼 우려에 대해서:


그럴 확률이 낮다고 본다. 그 이유는 한나라당 실권자인 박근혜는 "평양 방문" 및 "남북 정상 회담"에 대해서 적극적인 태도를 취해왔고, 앞으로 그럴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아울러 9월 30일 전 한나라당 대표 홍준표의 개성공단 방문은 지난 4년간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과 봉쇄 정책 (비핵. 개방.3000: 핵개발 포기를 전제로 한 교류 및 원조 정책이라는 상호주의)의 실패를 인정한 것이다. 


북한 군부내의 강경파의 득세와, 북한 내부 권력승계 및 공동 집단체제 구축 (이행기)의 난항이 없는한, 북의 군사도발은 없을 것이다. 아울러 미국 역시 재정위기, 이라크 종전 선언, 오바마의 재선 도전 등의 정치 일정으로 인해서, 한반도를 둘러싸고 군사적 대결이나, 과거 조지 부시처럼 "평양 정권 타도 regime change" 노선은 사용하지 않을 것이다.



6. 한국 자본가들의 경제적 이해관계는, 급격한 정치적 혼란 상황이나, 심지어 북한 정부나 체제 붕괴를 원치 않는다. 김정일 사망 이후, 주가의 하락, 해외 자본의 유출, 환율 인상 등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이러한 흐름들이 지속될 것 같지 않다. 그리고 지속되는 것을 이제 한국 자본가들이, 과거 박정희-전두환-노태우 군사정부처럼 경제적 손해를 감수하고, 북풍 블랙홀을 그저 수동적으로 구경만 하고 있지 않을 것이다. 



7. 김정일 사망 국면은, 북한 체제나 북한의 승계에 대한 철학적 이념 노선 토론 국면은 아니다. 진보신당이나 한국 진보좌파의 정치적 입장, 철학적 입장은 당연히 북한의 3대 권력세습 체제에 대해서 반대하는 것이다. 그러나, 현재 김정일 위원장 사망 이후 국면에서 굳이 이 주제를 부각시킬 필요는 없다.



8. 현재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의 한계는, 실용주의 노선을 썼던 (소위 '햇볕정책)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구축해놓은 대북-인맥들이 거의 없거나 소실되었다는 데 있다. 따라서, 이명박 및 한나라당은 김정일 사망 이후 국면을 능동적으로, 예를들어 신-보수적인, 진보적인-보수정책 (원희룡 노선)을 사용하기 힘들 것이다. 



9. 김정일 사망 이후, 남한의 진보좌파가 해야 할 일은, 지금도 북한의 어린이들은 영양실조로 엄청난 고통을 받고 있다는 것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야 한다.  <휴전 협정>을 "종전 협정"으로, 평화 협정으로 전환시키는 것, 북한-미국, 북한-일본의 국교 정상화, 미국과 북한의 핵무기 경쟁 중지 등과 같은 정치군사적 주장도 해야겠지만, 비-정치군사적인 곳에서, 북한과의 교류를 활성화시키는 것도 중요한 정치적 활동이다.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부시절 <민화협>의 정치적 한계를 극복하는 활동, 그것을 위한 남북한 안팎으로 인적 네트워크 구축이 필요하다. 





-

원시 2011.12.19 15:59

참고자료: 


해외언론 자료: 영국 BBC 


http://www.bbc.co.uk/news/world-asia-16240371


http://www.bbc.co.uk/news/world-asia-16239693



미국의 경우: http://CNN http://www.cnn.com/2011/12/18/world/asia/kim-jong-il-obit/index.html?hpt=hp_t1


와싱턴 포스트: http://www.washingtonpost.com/world/north-korean-leader-kim-jong-il-dies/2011/12/18/gIQA3acW3O_story.html


뉴욕 타임즈: 김정일을  - 독재자로 표기,  http://www.nytimes.com/2011/12/19/world/asia/kim-jong-il-is-dead.html?_r=1&ref=global-home




abc 뉴스: 김정일 - 북한 지도자로 표기: http://abcnews.go.com/International/north-korean-leader-kim-jong-il-dies-69/story?id=15185794#.Tu6-wjUge-E



중국 인민일보: 본지 입장은 거의 없거나 단신정도로 내보내고 있고, 외신을 주로 소개하고 있다. 김정일을 <top-leader: 최고 원수>로 표기 


http://english.peopledaily.com.cn/90777/7680847.html


원시 2011.12.19 16:09


김정일 위원장 사망 원인은 심장 및 순환계통과 관련되어 있고, 지난 뇌졸중과 연관되어 있겠지만,


사망 장소와 시기에 대한 신빙성은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평양 부근, 현지 지도 중, 기차 안에서 사망" 이라는 보도가 평양발과 외신에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보도는 정치적 해석일 가능성도 배제하긴 힘들 것 같습니다. 이게 사실이냐 아니냐는 크게 중요하지 않을 수도 있겠습니다만. 사망 장소가 병원인지, 집인지, 현지 지도 중인지, 기차 안인지는 아직 불분명해 보입니다.


1. 자료: BBC 뉴스 발표

Comment +0

뉴스 기록 : 

(1) 안태근 검사 교회 간증은 기억하고, 교회 간증 이후 '구원 받고'  나머지는 다 기억상실


(2) 서지현 검사 성추행에 대해서도 "기억이 없다" "술 많이 마셔 기억이 없다"



(3) 기억상실증에 걸린 안태근 검사 2016년





법사위 ‘막장 드라마’ 연출한 우병우 사단

등록 :2016-11-17 05:03수정 :2016-11-17 09: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청와대에 엘시티 사건 보고했냐”는 질문에 “기억이 없다”

박근혜 대통령이 16일 부산 엘시티 비리 사건에 대해 “가능한 수사 역량을 총동원하여 신속 철저하게 수사하고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규명하여, 연루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하라”고 법무부 장관에게 지시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피의자이면서도 조사받기를 꺼리며 수사를 방해하고 있는 박 대통령이 검찰을 향해 “나는 왕이고, 너희는 신하야”라고 외치는 꼴이다. 여야를 가리지 않고 많은 정치인들이 관련돼 있다는 사건을 강도높게 수사하라고 지시하며 반격을 시도한 셈이기도 하다.

박 대통령이 엘시티 사건과 관련한 거물 정치인들의 혐의를 법무부로부터 보고받고 저런 지시를 내렸다는 추론이 충분히 가능한 상황이다. 이날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노회찬 정의당 의원은 그런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김현웅 법무부 장관에게 다음과 같이 질의했다.

노회찬 의원 (박근혜 대통령이) 민정수석을 통해 엘시티 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았기 때문에 이런 지시한 거 아닙니까?

김현웅 법무장관 그거까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언론에 수차례 보도됐기 때문에…

노회찬 의원 법무부나 검찰에서 엘시티 사건에 대해서 청와대에 보고한 바는 없습니까?

김현웅 법무장관 그건 제가 확인을 해봐야 하겠습니다.

노회찬 의원 이렇게 나오실 정도면 다 알고 계시지 않습니까?

김현웅 법무장관 특정 사건에 대해 직접 보고하지 않기 때문에 확인을 해봐야…

통상적으로 검찰은 수사 보고를 법무부에 하고 법무부 검찰국 형사기획과는 이를 취합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한다. “장관이 수사 상황을 청와대에 보고하지 않는다”는 김현웅 장관의 말은 진실일 가능성이 크다. 그래서 노회찬 의원은 김현웅 장관 뒤에 앉아있던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에게 보고 여부를 물었지만 그의 대답은 “기억이 없습니다”였다.

전혀 예상치 못한 답변에 노회찬 의원이 “뭐가 없다고요?”라고 물었지만 안태근 국장은 “기억이 없습니다”라는 답을 똑같이 반복했다. 야당 의원들 사이에서 ”야, 참~”이라는 어이 없는 탄식이 흘러나왔다.

노회찬 의원 기억이 없다고요? 보고한 사실이 없는 게 아니라 기억이 없다고요?

안태근 검찰국장 보고 안했을 수도 있고요.

노회찬 의원 보고 안했을 수도 있고요? 누가요?

안태근 검찰국장 제가 보고한 기억이 없습니다.

안태근 검찰국장의 불성실하고 어이 없는 답변 태도에 누군가 책상을 탕탕 내리쳤다.

노회찬 의원 보고 안했으면 안 한 거지, 보고했을 수도 있다는 얘기에요? 답변을 그따위로 하는 거에요? 아니면 아닌 것이고 모르면 모르는 것이지 기억이 없다는 건 무슨 말이에요?

안태근 검찰국장 그럼 모르겠습니다.

노 의원은 “막장입니다. 막장이에요”라며 질의를 마쳤다.

 안태근 검찰국장은 검찰의 대표적인 ‘우병우 사단’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국정원 파견근무 경험이 있는 공안·기획통인 그는 2013년 12월 검사장으로 승진한 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을 거쳐 검찰 인사를 주무르는 검찰국장에 발탁되며 승승장구했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bar/770684.html#csidx26b5b44fea603ecb74276173a8325ba 

Comment +0

안태근 검사가 술자리에서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했다는 jtbc 인터뷰는 충격이었다. 더욱더 놀라운 것은 안태근 검사가 검찰 돈봉투 사건 당사자였고, 그가 교회에서 간증을 하면서 '모든 죄를 사면받은 것처럼' 행동했다는 것이다.


서지현 검사는 안태근 검사로부터 사과를 받은 적이 없다고 인터뷰했다.


가장 슬픈 대목은 서지현 검사가 성추행을 당한 이후에, 그 성추행 원인이 '본인'에게 있지 않았나를 끊임없이 자문하면서, 자살까지 염두해뒀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성추행의 전모를 가족이나 심지어 남편에게도 제대로 말하지 못했다는 사실이다.



신체의 자유 문제이다. 여자의 몸에 대한 자기 소유권은 여자에게 있다. 어떠한 '합의'가 없이 여자 신체를 자기 마음대로 다루는 것은 그 여자 신체의 자유를 훼손하는 것이고 범죄이다. 왜 이 단순한 '합의' 규칙도 지키지 못하는가? 어린시절부터 이성의 몸, 혹은 타인의몸에 대한 존중을 우리는 왜 가르치지 못했는가? 그냥 안태근의 개인 일탈에 지나지 않는가?



서지현 검사 본인이 성추행 피해자이고 정신적 고통으로 괴로워하면서도, 수 년 동안 검찰 직장 내에서 인사상 불이익을 당해야 했다.

자유, 평등, 정의를 외치는 법률가 집단에서 '신체의 자유'를 훼손하는 이 자기 모순을 무슨 법률적 용어로 설명할 것인가? 법률에 앞서 '사과'하는 법을 배워야 하는 것 아닌가? 안태근 검사가 교회에서 예수님의 구원을 받는 것을 보면 드는 생각이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30046.html : 서지현 검사 "내 딛으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30057.html?_fr=mt1  : 서지현 검사가 쓴 소설 형식 성추행 기록 







Comment +0


임금님과 임금(賃金), 그리고 국회의원 500명 직종 대표 비율 늘리자. 월급 명세서 받고도, 일해주고도 기분나빠지는 임금제도 개혁하자. 


[노동 정치의 개혁 방향 ] 현행 국회의원은 국민들을 대표하지 못한다. 20대 국회의원 전체 6분의 1이 법률인 출신이다. 국민 6분의 1이 변호사 검사 판사가 아니지 않는가? 이제 국회의원 질을 바꾸자. 근로소득세 내는 1774만명을 직업별로 정밀히 분류해, 이들을 대표할 수 있는 국회의원을 뽑아야 한다. 


국회의원 숫자도 장기적으로 인구 10만명당 국회의원 1명으로 해야 한다. 법률인은 국회의원 입법 조사원이나 보좌관으로 고용하면 충분할 일이다. 


[ 경향 신문 ‘임금님 임금’ 르포 기사 좋은 점] 


(1) 노동자의 삶, 전국 모든 일터의 개혁 방향을 제시했다. 익히 아는 사실일 수도 있지만, “기본급이 낮고 수당 항목이 많으면 노동자들은 매일 잔업, 휴일 근무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한다.


수당 숫자를 줄이고, 기본급을 올리는 방향으로 임금개혁이 진행되어야 한다. 

(2) 고용주와 회사 자본가 경영자들의 ‘위법’ 사례들을 제시했다.


- 회사의 합법적인 탈세다. “4대 보험과 국민연금 산출액이 기본급과 과세수당을 기준으로 이궈진다. 4대 보험과 국민연금은 회사와 노동자가 50:50으로 지출한다. 그런데 비과세(non-taxable) 수당이 늘어나면 기업이 직원의 4대 보험과 국민연금에 보태야 하는 비율이 줄어든다. 이렇게 되면 국가의 조세수입(tax-revenue)이 줄어들게 된다. 한마디로 합법적인 탈세로 귀결된다.”도덕적 해이 (moral hazard)는 노동자가 아니라 회사경영자에게서 발생하는 것을 보여줬다.


(3) IT 정보산업 쪽에서 “포괄임금제”는 또다른 노동착위와 장시간 노동 조장한다는 점을 경향신문 르뽀가 보여줬다.”포괄 임금제 도입으로 연장근로 수당은 없어졌다.” 사장과 노동자가 합의하에 이런 ‘포괄임금제’를 만들었지만 이는 노동법 위반으로 간주되고 금지되어야 한다. 


(4)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월급 명세서도 공개하지 않고, 부당하게 방값 30만원을 월급에서 떼어가는 파렴치하고 불투명한 ‘착취’를 근절하자. 


(5) 해태 타이거즈 야구단도 아니고, 월급을 회사 상품이나 상품권으로 대체하는 것을 노동법 위반으로 규정하자. 다른 나라들은 이미 ‘급여’는 2주 이상 초과해서는 안되고, 현금으로 주는 것을 법제화했다. 


“현금 아닌 현물로 주는 것은 위법이다. 현금성(상품권 등) 복지는 임금에 포함되지 않아 비과세 수당처럼 사용자가 위장할 수 있고, 4대 보험 비용부담을 줄일 수 있어 합법적인 탈세 수단으로 악용된다. 



(6) 2017년 대법원 판결 “상여금도  통상임금 (regular wage)이다” 라고 판결했다. 원래 퇴직금 산정 문제로 불거진 통상임금 대법원 토론은 ‘임금’ 정의에 굉장히 중요하다. 아직도 ‘임금이란 무엇인가’라는 그 개념 규정이 사회적인 합의를 거쳐 완성되지 못한 우리나라 현실을 보여줬다. 



(7) 임금님은 순 우리말이고, 임금은 한자어이고 뒤에 ‘금’자는 금덩어리다. 경향신문이 내린 ‘임금’의 정의는 다음과 같다. “돈이 전부는 아니지만 돈없이 살아갈 수 없는 사람들, 노동자들에게 월급은 삶이고 영혼이다.” 



그런데 필자는 경향신문 임금정의를 이렇게 몇 마디를 고쳐본다. “월급은 삶이고 영혼이고, 동시에 내가 속한 사회적 공동체의 승인이고, 시민으로서 인정받는 물질적 증표다” 


임금은 네오클래시컬 경제교과서 맨퀴(Greg Mankiw) 처럼, 노동시장에서 노동력의 수요와 공급 법칙을 따라야 하는 대상으로 제한되어서는 안된다.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801151816001&code=920100

http://벌거벗은 ‘임금’님]①월급의 재구성•••'영끌 연봉'에 울고 웃는 사람들

Comment +0

안철수는 한국 정치사에서 무엇으로 남을 것인가, 연구 대상이다.





Comment +0


[2006 지역자치선거 정책1] 어린이 노동당 연습 

글쓴이 : 원시 

등록일 : 2004-12-12 01:15:34 


[1] 서울, 아파트, 그리고 고립된 어린이들 


잠실야구장 옆, 우성 아파트가 오른쪽에, 왼편은 아시아 선수촌 아파트(86년 아시안게임용)이 있다. 그런데, 우성 아파트파 어린이들대, 선수촌 아파트파 어린이들로 심리적 경계선이 있다고 한다. 그렇다고 우성 아파트사람들이 가난한가? 서울에서 중상층에 속한다. 도시락반찬도 계급이 있는데, 하물며 사는 집(아파트)에 계급이 없겠는가? 


비관적이다. 서울이라는 거대도시에서 자란 어린이들이 과연 친구들간의 우정, 진실한 나눔, 평등이라는 가치 등을 배울 수 있을까? 지금 조선시대 농촌사회로 회귀하자는 이야기가 아니다. 촌놈들이 더 순수하다는 것을 주장하고자 함도 아니다. 만약에, 서울민심(*혹은 서울에서 훈련받고 자란 어린이들)으로 한국이 평정된다면, 민주노동당은 들어설 자리가 미래에 있을까? 


어차피, 사람들마다 다들 자기 직업이 있어서 그렇겠지만, 현재로는 나는 비관적이다. 그리고, 희망의 빛을 보기 위해서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어깨가 무거운 것은 사실이다. 국회의원 몇 석에 흥분하고, 맘이 들떠서 N 의원 흉내내는 30대들을 보면서, 민주노동당의 미래는 그런 유사-한나라당/열린우리당 386에게 없음을 다시 자각하게 된다. 





[2] 어린이 세계화 사회에서 계급철폐와 상품화 비판 – 어린이 공간 연구와 어린이 권리헌장 


2006년 지역자치 (광역 시도 총 16개), 기초자치단체(시군구)는 232개에서 민주노동당에서 핵심적으로 요청하고 있는 정치 주제들은, 아마도, 크게는 재정자립, 일자리창출관련 산업유치, 교육, 의료, 사회간접자본(SOC) 등일 것이다. 도시 아파트가 어린이 성격 및 인성에 미치는 영향, 상호관계에 대한 가설 검증은 나중에 더 하기로 하고, 우선 교육 분야에 관련된 정책들을 만드는데, 몇가지 실험적 생각들을 적기로 한다. 


각 지역에서 일하는 민주노동당원들과 더불어 이야기하고 사회조사할 사항이라고 생각한다. 

[자기 지역 정책 만드는 순서] 어린이 공간 연구 

크게 범주 구분 

(1) 가정, 교실, 교실 밖 등 

(2) 접촉 세계 및 사람: 자연물과 관계, 사람들과 관계, 자신 내면세계와 관계 

(3) 계급차별 및 자본주의적 상품화 논리, 가부장적 질서 강요 등 사회관행 비판 및 대안 제시 

(4) 정책 만드는데 있어서 강조점: 실제로 어린이들이 살아가고 접촉하는 공간들을 중심으로 실사구시한다. 


[어린이 공간연구 사례제시] 


[1] 가정내에서 부모들의 폭언/폭행은 없는가? 

 

[2] 자기 집에서 어린이 자신의 방이 있는가? 요즘은 아이들이 1~2명이 대부분이어서 과거와는 달리 각자 자기 방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나, 신 빈곤층 증가로 인해서 자기 공간이 없는 어린이들 숫자가 증가했을 가능성도 많음. 


[3] 부모님들의 지나친 기대와 각종 사교육으로 어린이 스트레스 발생 여부 


[4] 여러가지 형태의 ‘가족’에 대한 조사: (외) 할머니-손자가 사는 경우, 엄마-자녀만 사는 경우, 소년소녀 가장 등. 


[5] 학교 주변: 문구점 아저씨 아줌마들과 어린이들과의 관계, 학교 준비물에 대한 판매는 공정한가? 학교측과의 부당한 로비 관계는 없는가? 문구점에서 어린이 건강을 해치는 음식물이나 장난감등은 판매하지 않는가? 


[6] 학교 운동장: 어린이들이 맘놓고 운동할 수 있는가 ? 

규모, 운동장 질, 놀이기구 안전성 조사 


[7] 학교주변: 오락실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게임 기구 등 조사 


[8] 등 하교길: 집-학교 사이 자전거 길은 있는가? 학교 버스 운영 실태, 어린이 보행자 안전 문제 점검, 학교 버스는 안전한가? 


[9] 선생님의 교실 내 어린이 차별은 없는가? 


[10] 어린이 소풍 및 운동회: 소풍갈 장소로 각 지역에서 이용되는 곳이 있는가? 문화적-역사적 유적지 등은 누가 그 지역에서 발굴 계발하고 있는가? 


[11] 학교 및 동네 도서관은 어린이들이 어떻게 이용하고 있고, 실제로 필요한 도서, 음반, 영상물 등을 갖추고 있는가? 


[12] 학교는 방과후 프로그램을 제대로 운영하고 있는가? 피아노가 없는 집 아이들이 악기 등을 무료로 학교에서 대여받을 수 있는가?


[13] 양호실은 어떻게 운영되고 있으며, 어린이 질병이나 안전사고에 대한 대비는 어떻게 이뤄지고 있는가? 


[14] 어린이들의 교우 관계는 어떠한가? 하루 평균 만나는 친구들이나 급우들 숫자나 놀이시간 등은 어떠한가? 


[15] 어린이들의 사교육 종류들은 어떠하며, 실제로 어린이들의 잠재력을 기르는데 도움이 되는가? 



진보정당의 미래는, 어린이들이 자기 친구들에 대한 우정을 어렸을 때부터 배우느냐 마느냐, 그럴 기회가 많은가 아예 배제되는가 등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사례제시] 


도시 공간은 어린이들에게 위험하다. 큰 집에 주차장이나, 아파트 지하 주차장이 없는 곳, 골목에서는 차들로 꽉 차있고, 주차전쟁에 동네 이웃끼리 싸움하는 곳이 많다. 구청 민원 중에 주차 문제가 아직도 상당수를 차지한다. 


봄, 여름, 가을 한번쯤은, 작은 골목들이나 도로를 막아버리고, 어린이들이 놀이 공간으로 만든다. 동네 아이들과 학부모들이 다같이 준비하는 [동네 어린이 학예회 및 축제]인 것이다. 민주노동당 학부모들이 할 수 있는 일들 중에 하나가 아닌가 싶다. 







Comment +0

“우리는 조삼모사 원숭이가 아니다. 우리도 인간이다” 1987에서 2018로 

- 문재인 정부의 성패 여부 기준 중에 하나이다.

최저임금법 준수가 왜 중요한가? 임금 그 자체도 중요하다. 한달 400만원 버는 사람에게 1만원과 한달 180만원 버는 사람에게 1만원의 가치와 중요성은 비교 불가능할 정도이니까. 


그리고 최저임금 인상 그리고 실질적인 임금 인상 운동에서 정치적으로 강조되어야 할 주제가 바로 '직장내 민주주의'이다.  노동자들의 자기 목소리 반영이다. 아직도 일상에서 직원들이 '난 노동자계급이오' 라고 사장님에게 말하지 않는다. 아직도 고용자와 피고용인 사이 "계약"이 수평한가? 절대 그렇지 않다. 


예상했던 온갖 꼼수들이 전략가들 머리에서 나오고 있다. 이런 전략가들이 왜 판을 치는가? 돈 1만원 가지고, 5천원 가지고 '너와 나 사이에 정이 금가서 되겠냐?'는 게 한국 노동시장의 실체이기 때문이다. 수요 공급 법칙(**사회과학에서 법칙이란 존재하지 않지만)으로 설명도 되지 않는다. 


직장 내 민주주의 실현, 이것이야말로 촛불시위 당시 외쳤던 '적폐 청산 (온갖 직장내 속칭 갑질)'이다. 1987년 6월 항쟁, 전두환 독재 타도 운동 이후, 7~8월 노동자들이 외친 '우리도 인간이다. 어용 노조 타도하고 민주노조 쟁취하자' 그 당시 간절했다. 우리 동네 골목 담벼락, 공장 담벼락에도 길바닥에도 '우리도 인간이다' 페인트칠이 있었다. 어린시절 내가 낙서하던 그 담벼락에 “우리도 인간이다” 그 빨간 파란 페인트칠은 30년 지난 지금도 선명하다. 


현행 노동법상, 점심값은 '최저임금 구성요소(속칭: 산입범위)'가 아니다. 이 점심값을 없애고 명칭을 바꿔서 '수당'으로 만든 다음, 결과적으로 노동자들이 받는 임금 총액을 줄인다.


2017년 민주노총이 발간한 "최저임금 인상에 저항하는 사용자의 탈법시도" 사례를 2018년에  커피 프랜차이즈 '커피빈'이 그대로 실천했다. 실질적인 범법 행위다. 직원들이 노동자들이 '최저임금법을 지켜라'고 외칠 판이다. 


노동자들, 직원들 월 12만원 식대를 폐지하고,  "풀타임 근무 수당 12만원"으로 만들었다. 식대는 '최저임금 구성요소 (산입범위)'가 아니고, '근무 수당'은 최저임금 구성요소이다. 최저임금법 법망은 쏙 빠지게 되고, 노동자들이 받는 최종 임금은 줄거나 그대로가 된다. 조삼모사, 원숭이도 웃을 일이다. 세계 최고 학력 한국사회에서 원숭이 조삼모사가 공연되다니, 부끄러운 현실이다. 

<직장갑질 119> 역할이 중요하다.

엘지 디스플레이, 삼성 중공업, 포스코 협력업체, 아시아나 항공 재하청 업체 등도 '커피빈'과 유사한 방식으로 최저임금법 법망을 피해나가고 있다. 

담벼락 길거리에 제 2의 페인트 칠 운동이라도 펼쳐야 한다. “우리는 조삼모사 원숭이가 아니다. 우리도 인간이다”


1935년 미국 의회에서 "와그너 법 Wagner Act"이 통과되었다. 노동자들이 노조에 가입할 권리, 노조를 통해 단체 협상(collective bargaining)에 참여할 권리, 그리고 자본가-고용주의 부당한 노동행위 금지 등을 입법화했다. 와그너 법의 공식 명칭은 "전국 노동 관계 법 the National Labour Relations Act"이다. 미국 50개 주에 다 통용되는 법이라는 것이다.


"와그너 법"에 따르면 자본가-경영자-고용주는 노동조합을 무력화해서는 안되고, 노동자를 대표하는 노조 대표들과 성실하고 진지하게 단체협상에 임해야한다. 


83년 전에 만들어진 "와그너 법"이 미국에서도 한국에서도 아직도 제대로 실천되고 있지 못하고, 법률이 행정을 통해 현실화되고 있지 못하다. 정치가들의 잘못, 사법부가 제대로 작동하고 있지 못하다는 증거이다. 정치를 바꿔야 하는 이유다. 


학습 자료: 민주노총 발간 "최저임금 대응 매뉴얼 2017" - 민주노총 법률원 박주영 노무사

자료: 

민주노총 최저임금 범위 2017 10 최저임금 대응매뉴얼_B5 제본용.pdf


직장갑질119 “대기업·대형 프랜차이즈 최저임금 꼼수 심각”

http://www.hani.co.kr/arti/society/labor/829897.html




Comment +0